잃음으로써 얻을 수 있는 것

2016.05.30 12:49

underground 조회 수:2030

나이가 들수록 많을 것을 잃을 것이라고 염려하고 두려워하는 글을 가끔 봐요. 


가지고 있던 것을 잃는 것은 두려운 일이죠. 건강, 아름다움, 지성, 일, 돈, ... 


그런데 잃는 것이 꼭 그렇게 나쁘기만 한 것일까... 


부모님께서 우스갯소리로 이런 말씀을 하신 적이 있어요. 50세가 되면 외모의 평준화, 60세가 되면 직업의 평준화, 


70세가 되면 학력의 평준화, 80세가 되면 재력의 평준화, 90세가 되면 건강/수명의 평준화라고요. 


각각 그 나이가 되면 젊었을 때 잘생겼던 사람도 다 비슷해지고, 멋있어 보이는 직업을 가졌던 사람도


다 백수가 되고, 좋은 학교를 나온 사람도 다 머리가 둔해지고, 돈을 많이 가지고 있어도 별로 소용이 없고, 


살아있는 사람이나 죽은 사람이나 몸 상태가 비슷해진다고요. 


사람은 나이가 들면서 외모의 불평등, 학력의 불평등, 직업의 불평등, 돈의 불평등, 건강의 불평등을 하나씩  


겪게 되는데 그런 불평등이 나이가 들면서 하나씩 사라져간다는 거죠. 


그러니 지금 별로 가진 것이 없다고 괴로워하시는 분들은 나이가 든다는 것에 너무 두려워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아요. 


혼자만 잃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잃어가고, 더 많이 가진 사람일수록 상대적으로 더 많이 잃을 테니까요. 


우리를 괴롭히는 것이 절대적 빈곤이라기보다는 상대적 빈곤이고, 같은 나이 또래에서 비교에 의해 생기는 열등감이라면,  


나이가 들수록 비록 하향평준화이긴 하지만 나와 모든 면에서 비슷한 사람이 점점 늘어나는 경험을 하게 될 거예요.  


지금 친구 사귀기 어렵고 외롭다고 슬퍼하는 분도 나이가 들면 오히려 쉽게 친구를 사귀고 연애를 하게 될지도 몰라요. 


나이가 많아질수록 몇 살의 나이 차이는 아무 것도 아닌 게 되고, 외모와 직업과 지성이 다 비슷해지니까 선택의 폭이 


더 넒어질 수도 있죠. 우리가 어렸을 때 아무하고나 쉽게 친구가 될 수 있었던 것처럼 말이에요. 



그렇다면 많은 것을 가진 사람에게는 나이가 들면서 하나씩 잃어가는 것이 더 큰 고통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겠지만 


어쩌면 우리는 잃음으로써 과거의 행복을 완성해 가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 


영화 <Shadowlands>에서 여주인공과 남주인공이 나누던 얘기가 생각나서 찾아봤더니 이렇게 돼 있더군요. 


The pain now is the part of the happiness then. That's the deal. 


We can't have the happiness of yesterday without the pain of today. 


현재의 상실로 인한 고통은 과거에 누렸던 행복의 대가로 치를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이해할 수도 있겠지만 


어쩌면 현재의 상실이 과거의 경험을 행복한 것으로 인식할 수 있게 해주고, 과거를 행복한 것으로 만들어 준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우리는 어떤 것을 잃기 전에는 갖고 있던 그것의 소중함을 쉽게 깨닫지 못하고, 그것을 누리던 시절의 아름다움을 


깊이 느끼지 못하죠. 그래서 현재의 상실은 그것을 갖고 있던 과거의 시간들을 아름답게 채색해요. 


어쩌면 실제로 경험했던 것보다 더 빛나고 아름다운 시절로 만드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해요. 


돌아갈 수 없는 과거가 기억 속에서 아름다워지는 게 무슨 소용인가 현재와 미래가 중요하지 라고 생각할 분도 계시겠지만 


우리가 괴로워하는 것은 언제나 과거에 일어난 일 때문이 아니던가요. 과거에 대한 불만과 후회들이 현재를 좀먹고 그것들이 


미래로 가는 에너지까지 소진시키지 않았던가요. 


어떤 것을 잃음으로써 내게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았던 그 시간들이 사실은 참 좋았던 시간이었구나 하고 깨닫게 된다면,  


늙어가면서 잃는 게 하나씩 생길수록 그만큼 지나온 시간들이 아름다워질 수 있다면, 그래서 어느 날 죽음을 맞이해서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잃게 될 때 이제껏 살아온 시간들이 참 아름답고 소중한 것이었구나 하고 가슴 깊이 느낄 수 있다면, 


어떤 것을 잃는 경험도 그렇게 부정하고 두려워해야만 하는 것 같지는 않아요. 


잃어버릴 수밖에 없기 때문에 아름다운 것들이 있죠. 며칠 후면 져버릴 꽃들, 몇 년 후면 다 자라버릴 고운 아이들, 


시간이 흐르면 멈추게 될 열렬한 마음들, 잃어버릴 것을 각오하고 바라볼 때 그 아름다움이 더 절절하게 느껴지는 것들이 있어요.


우리가 삶의 어느 부분에서 가졌던 것들이 그것을 잃어야만 그 시간이 아름다워지는 그런 거라고 상상해 볼 수 있다면요. 


지금 내가 가진 모든 것들은 시간이 흐르면 잃어버릴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그렇게 예정되어 있다고 각오하고 


지금 내가 가진 것들을 바라볼 수 있다면, 삶은 훨씬 아름다워질 것 같아요. 


오늘은 이렇게 심심하면 아무 글이나 올릴 수 있는 듀게가 언제 어떻게 사라질지 알 수 없는 일이죠. ^^ 여기서 함께 얘기를 나누던 


사람들도 언제 어떻게 떠나갈지 알 수 없어요. 그렇게 지금 이 듀게에서 누리고 있는 시간을 바라본다면 이렇게 다른 사람과 나눌 수 있는


시간들이 조금은 더 아름답고 소중해지겠죠. 


저도 아직 그렇게 많은 것을 잃어보지 않았고 그렇게 많이 늙어보지 않아서 잃는다는 것에 대해 늙는다는 것에 대해 


이렇게 쉽게 얘기하고 아름답게 상상할 수 있는지도 모르겠어요. 


그냥 늙는다는 것이, 어떤 것을 잃는다는 것이, 그렇게 꼭 나쁜 일은 아닐지도 모른다고 생각해 보고 싶었는지도 모르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0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70
100421 MBC 100분토론 '사드배치 후폭풍, 해법은?' [4] 풀빛 2016.07.12 1366
100420 요즘 하이트 맥주 송중기 광고... [1] 2016.07.12 1754
100419 새로운 경지에 다다른 성희롱 예방 교육 [5] 데메킨 2016.07.12 1922
100418 푸른 드레스의 아가씨... [2] 샌드맨 2016.07.12 1014
100417 미드 <튜더스>의 섬뜩한 포스터 [4] Bigcat 2016.07.12 2399
100416 영원한 지옥의 형벌을 받는 여인 [8] Bigcat 2016.07.12 2131
100415 아이는 소통하고 싶어한다 [6] Kaffesaurus 2016.07.12 1851
100414 [듀나인] 프린터기를 사려고 하는데요. [6] 스위트블랙 2016.07.12 985
100413 Pokemon Go - 피카츄의 gym은 어디인가? [6] skelington 2016.07.12 1800
100412 스타벅스 쿠폰 나눔 - 종료 프랜시스 2016.07.12 426
100411 개돼지 관련 사진을 보니 [3] 가끔영화 2016.07.12 1368
100410 [듀나인] 90년대초 어린이 시간대 해외단만극들. [24] Dora 2016.07.12 2058
100409 백설공주의 실제 이야기라고 생각하고 보니 [3] 가끔영화 2016.07.12 1940
100408 할매빙수집 비슷한 서울 빙수집 추천 부탁드려요 회사원A 2016.07.11 953
100407 카운셀링을 받아볼까 합니다. [3] 나른 2016.07.11 1350
100406 오픈카톡ㅡ [2] 말하는작은개 2016.07.11 941
100405 합정,홍대 근처에 괜찮은 맛집 추천 부탁드립니다^^ [11] 토토롱 2016.07.11 2409
100404 파견직으로 일하셨던 분 계실까요? 깊은생각 2016.07.11 770
100403 [게임바낭] 개인적 올해의 게임 '인사이드'를 추천합니다 [15] 로이배티 2016.07.11 1961
100402 나? [17] 알리바이 2016.07.11 21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