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의 마크 로쓰코(Mark Rothko) 전시회에 다녀왔어요.


오후 3시 좀 넘어서 전시장에 들어가니 마침 도슨트 분의 설명이 시작되어 좀 어수선한 분위기였어요. 


설명을 미리 들으면 제 상상력에 금이 갈 것 같아서 ^^ 그냥 패스하고 전시장을 휙휙 둘러봤죠. 


사람이 제법 많은 편이어서 시야가 막히지 않은 상태에서 그림을 볼 수 있는 환경은 아니었어요.

 

하지만 그날은 문화가 있는 수요일이었고 저녁 6시부터 반값에 전시를 볼 수 있으니 


오후 5시경엔 전시장이 텅텅 비게 될 거라 기대하며 4시 30분 정도까지 그냥 빈둥빈둥 놀았어요. 


(누가 5시에 제값 내고 전시장에 들어오겠어요. ^^)  


사실 처음엔 기분이 썩 좋지 않았어요. 휴스턴의 로쓰코 채플에 있는 그림 6점을 가져온 줄 알았는데


거기 전시된 그림 50여점은 모두 워싱턴의 National Gallery of Art에서 가져온 거였 거든요. 


(인터넷 한가람 미술관의 전시 소개에는 <로쓰코 채플>이라는 섹션이 있다고 소개해 놨는데   


실제 로쓰코 채플에 있는 그림이 아니라 비슷한 느낌의 그림을 전시해 놓은 거였어요.)


그리고 조명을 너무 어둡게 해 놨더라고요. 검은색인지 갈색인지 자주색인지 분간이 안 갈 만큼. 


(나중에 알고 보니 로쓰코가 그런 조명을 원했다고 하는데 저야 뭐 그런 걸 알 턱이 없으니...) 


전시 공간도 상당히 비좁고 천장도 낮고 답답한 느낌이어서 제가 원하는 휑한 미술관의 분위기가 아니었어요.  


yEtgLzS.jpg  (제가 원했던 건 이런 공간이죠.) 


아름다운 풍경도 기분이 좋아야 멋있게 보이는데 제 기분이 별로니 그림들이 다 시시해 보이더군요. 


로쓰코의 그림에서 기대했던 숭고함이랄까, 영원이랄까, 무한이랄까, 이런 게 전혀 안 느껴지는 거예요. 


그렇다고 그냥 가긴 억울해서 제가 그림을 받아들일 수 있는 한적한 분위기가 될 때까지 한번 기다려보자고 생각했죠.  


사람들이 다 빠져나갈 때까지. 


오후 4시 30분이 지나니까 전시장이 휑~해지기 시작하고 제 마음도 덩달아 고요해지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로쓰코 채플>로 꾸며 놓은 방에 자리를 잡고 앉아 그림을 들여다 보기 시작했죠.  


그 방의 정면에는 그림 전체가 온통 시커먼 그림이 걸려있어요. 


BArmHdO.jpg  (이런 그림이었는데 그림들 제목이 다 '무제'여서 정확한 그림을 찾기 어렵네요.) 


처음 봤을 때는 화딱지가 났죠. 그림을 온통 시커멓게 칠해놓으면 어쩌자는 거냐는 생각에다 


어둠침침한 조명 때문에 갈색인지 자주색인지 검은색인지도 제대로 보이지도 않았으니까요. 


그런데 신기하게 왼쪽 벽에 걸려있는 검은색 네모 + 회갈색 네모로 이루어진 그림을 한참 보고 있으니 


이상하게 슬퍼지는 거예요.  


ftd9BwH.jpg (왼쪽 벽에 이런 그림이 2장 걸려있었어요.)


마치 검은 하늘과 회갈색 땅, 검은 바다와 모래사장을 보는 것 같은데 


하늘이 캄캄하다, 눈앞이 캄캄하다는 표현을 이런 때 쓰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갈 곳이 없는 암담하고 절망적인 느낌, 검은 하늘이 짓누르는 느낌이 덮쳐오면서 


캔버스를 이렇게 검은 색으로 채워버리는 사람의 마음은 도대체 어떤 것일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화가에게는 캔버스가 그가 보여주고 싶은 세상의 전부일 텐데요. 


갈 길을 못 찾아 앞이 콱 막힌 사람, 검은 색의 무게에 짓눌린, 죽고 싶어하는 사람의 심정이 


생생하게 느껴져서 이상하게 눈물이 났어요. 


왼쪽 벽에 걸려 있는 그림들을 보면서 갑자기 감정이 솟아오르니까  


정면에 걸려 있는 갈색인지 검은색인지 모를 온통 시커먼 그림들조차 다르게 보이기 시작하더라고요. 


희미한 노란 조명이 시커먼 그림의 한가운데를 둥그렇게 비춰서 어슴푸레한 갈색으로 보이게 하고 있었는데 


제 눈에는 마치 캄캄한 곳에 있는 사람의 눈에 멀리서 정체모를 뿌연 빛이 보이는 것처럼 느껴지는 거예요. 


희망까지는 아니지만 완전한 암흑은 아닌, 무엇인지 볼 수는 없지만 동굴처럼 희미하게 길이 있을 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들더라고요. 


뭐, 그렇게 한참을 보고 있는데 벌써 5시가 지나서 그 다음 방으로 갔어요. 


왼쪽 벽에 이글이글 타오르는 주황빛의 불이 붙은 듯한 사각의 문틀(?)이 그려진 그림이 있었어요.


Nd0EakG.jpg 


가까이 가면 몸에 불이 붙어버릴 것 같은 꽤 좁은 문같이 보였어요. 


저기를 뛰어넘어 갈 수 있을까 하는 생각과 저 너머에서 기다리는 것은 뭐지 하는 생각이 들면서


열려있는 동시에 막아서는, 불타는 문이 주는 두려움과 고통이 느껴지면서 호기심도 조금 생기고요.  


그 방의 한가운데에는 그런 주황빛 문이 2개가 그려져 있는 듯한 커다란 그림이 있는데 


HyHs99n.jpg


이건 마치 어느 문으로 지나갈 것인지 선택을 요구하는 것처럼 보이더군요. 


왼쪽 문을 통과하면 무엇이 기다리고 있고 오른쪽 문을 통과하면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 


어디로 가야 안전할까, 뭐 이런 (쓸데없는) 생각을 잠시 생각했어요. 


그리고 다시 돌아가서 로쓰코 채플의 바로 앞 방으로 갔어요. 


왼쪽 벽에 걸려 있는 오렌지색 네모+ 노란색 네모가 있는 그림이 눈에 들어오면서 


갑자기 이 화가의 마음은 항상 이렇게 분열되어 있었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 그림은 이상하게 인터넷에서 못 찾겠네요. 비슷한 색깔의 그림들은 보이는데...)

노란색 네모가 부글부글 끓어올라 오렌지색 네모 속으로 침투해 가려는 것처럼 보여서 그랬는지  


서로 분리되어 있으면서도 깨끗하게 나뉘어지지 않은 두 공간, 섞이고 싶지만 섞이지 못하고 


분열되어 있는 마음과 에너지가 느껴지는 것 같았어요. 


그렇게 저녁 6시 좀 넘어서까지 보고 있다가 사람들이 슬슬 들어오기 시작해서 나가려고 하는데 

도슨트 설명이 6시 30분에 시작되더라고요. 

그래서 볼 거 다 봤으니 따라다니며 설명도 들어봤고요. 7시 경에 나와서 밥 먹으러 갔어요.   

끝. ^^ 


(제가 그림에 대해 써놓은 말들은 다 제가 맘대로 상상한 거라는 건 굳이 말씀드리지 않아도 다 아시겠죠? ^^

미술에 조예가 깊으신 분들은 그냥 허허허 웃으며 읽어주세요. 

오랜만에 미술관이라는 데를 가서 그런지 이런 감상문도 쓰고 싶어지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1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72
92560 세기의 체스 대결 이번달 말에 다시 한 번 흐흐흐 2015.04.11 385
92559 공개채팅방 [1] 말하는작은개 2015.04.11 427
92558 [팔로우] 관람후기. 스포 한 가득 [5] 죠스바 2015.04.11 2170
92557 정말 연기 잘한다고 생각든 배우 [1] 가끔영화 2015.04.10 1362
92556 영화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을까?> 를 보고 왔어요 [4] tempsdepigeon 2015.04.10 2217
92555 보궐선거이야기] "문재인은 진정성을 보여라" [6] 왜냐하면 2015.04.10 1330
92554 [기사펌]김기춘 실장...알리바이 깨짐........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4.10 3045
92553 피터 셀러스는 로빈 윌리엄스와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 [5] 가끔영화 2015.04.10 664
92552 (바낭&짜증주의)스트레스관리와 관계의어려움 [4] 봉쥬 2015.04.10 1332
92551 스페인 여행 관련 질문 [10] 마크 2015.04.10 1469
92550 근래 접한 가장 쇼킹한 열애설 [10] 닥터슬럼프 2015.04.10 5075
92549 그저 그런 일상 바낭 [4] meimei 2015.04.10 761
92548 드론계의 애플이라는 DJI 에서 신모델 팬텀3 를 내놨는데... [4] 가라 2015.04.10 959
92547 소녀시대 신곡 Catch me if you can 뮤직비디오 [4] 가라 2015.04.10 1641
92546 엘리노어 릭비 그 남자, 엘리노어 릭비 그 여자 [1] 모르나가 2015.04.10 1010
92545 [회사바낭] 바뀌려는 노력 [2] 가라 2015.04.10 1293
92544 노정태 씨가 잘 모르는 분야에 아는 척 했다가 망신을 당했네요 [13] amenic 2015.04.10 4385
92543 갤럭시S6를 60만원대에 살 수 있다는 기사가 있네요. [4] 유상유념 2015.04.10 1548
92542 3살 싱글대디한테 괜찮은 선물이 뭐가 있을까요 [7] 바다모래 2015.04.10 1676
92541 트루 디텍티브 2 티저 [8] Acloudinpants 2015.04.10 11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