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


국내 유통되는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이라고 자부하는 나뚜* 아이스크림은,

퀄리티와 상관 없이 비싼데 잘 팔리는 대표적인 사례 같아요.


하겐**와 비교만 해봐도 맛은 하겐**가 현저히 좋고,

이건 하겐**가 세계적인 브랜드라니까 라는 선입견을 제외해도 객관적인 사실 같네요.

하겐**는 우유를 더 넣은 맛이라면 나뚜*는 물을 섞은 맛이고,

나뚜*에서 유명하다는 녹차 아이스크림 역시 녹차 함유량이 0.9~1% 죠.

2%인 하겐**에 비하면 양이 적고, 녹차의 쌉쌀한 풍미가 확연히 차이가 나요.

(실제로 성분표를 비교해도 하겐**는 유크림 이외에 별도로 우유가 더 들어가요.)

그리고 나뚜*는 국산 녹차를 썼고, 하겐**는 일본 녹차를 썼는데,

녹차의 수입 관세가 500%가 넘는 우리나라 때문에,

국산에 수입이 거의 불가한 일본 녹차를 사용한 프랑스 산 하겐**는 수입시

녹차의 관세가 아닌 아이스크림의 관세를 받기 때문에 그나마 저렴하게 일본 녹차를 먹을 수 있게 된 거구요.

(한국 녹차도 품질 좋은 녹차가 있지만 가격이 매우 비싸고, 일본 녹차는 대부분 품질이 좋은 편이라고 생각)


녹차 아이스크림 바를 두고, 가격이 겨우 몇 백원 차이인 하겐**를 먹을까 나뚜*를 먹을까 고민하다가,

나뚜* 녹차가 유명해서 나뚜*를 먹었는데, 가격대비 너무 별로였어요.

겉에 붙은 초콜릿은 싸구려 초코시럽 듬뿍 뿌린 맛에 거부감이 매우 컸고, 그 강한 초콜릿 맛에 녹차의 맛을 전혀 느낄 수 없었던 데다,

이상하게 녹차 색깔은 진한게 의심스러워 검색해보니, 역시나 녹차의 함량도 적고, 천연 녹색 색소를 넣은 거였어요.


퀄리티보다는 꼼수로서 매출을 올리는 한국 정서야 이젠 익숙할 때도 되었지만,

나뚜*는 도대체 어떻게 이렇게 높은 가격을 유지할 수 있을까 의문입니다.


여기에 두 개를 비교한 좋은 블로그가 있네요.

http://mb623.blog.me/80052403680


PS. 빙그* 엑설런* 아이스크림의 퀄리티가 나뚜*보단 훨씬 좋아요.

엑설런*는 비싸도 먹을 가치가 있는 아이스크림이라는 생각



[맥주]


우리나라 맥주는 요즘에 점점 좋아지고 있는 현상이 나타나고는 있지만,

오랜동안 물 탄 맛이거나 탄산의 맛이 강한 게 특징이었는데, 그 대표적인 게 카* 라고 생각하고,

그 깔끔하고 알싸한 느낌은 그저 물과 탄산 때문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거의 대부분 국내를 장악하고 있는 카* 생맥주 때문에 저는 요즘엔 웬만하면 차라리 소주를 마시네요.


그러다가 맛이 훨씬 나아진 d 드라이 *** 맥주가 생겨서, 이제 한국도 괜찮은 맥주가 나왔구나 싶었는데,

드라이 ***는 탄산에 의존한 맛이 아직 여전한 느낌인 반면,

최근 나온 클라우* 맥주는 역대 나온 한국 맥주중 풍미가 가장 좋더군요.

탄산에 의존하지 않으면서 깊은 맛을 유지하고 있어요. 물 섞지 않았다라는 광고는 믿음직 스럽습니다.

물론 제가 먹어본 최고의 맥주는 여전히 못 되지만, 이 정도면 한국 맥주도 많이 나아진 것 같아요.

그러다가 새로 먹어본 게 프리미엄 오비 ** 인데, 클라우*와 거의 맞먹게 맛이 좋은데 좀 더 고급스러운 맛입니다.



[담배]


우리나라 담배는 날이 갈수록 퀄리티가 의심스러워요. 가격은 엄청 올랐는데, 퀄리티는 똑같거나 오히려 떨어지는 느낌.

팔리아**나 말보*도 예전만치 않고, 그나마 요즘 퀄리티가 좋다고 느껴진 게 버지니아* 두꺼운 버전이고요.

말보*나 마일드세*도 미국이나 일본의 퀄리티가 더 좋은데, 우리나라는 퀄리티 좋은 담배잎을 해외에 수출하고,

내수용으로는 저렴한 담배잎을 사용한다는 설이 진짜는 아닐까 싶어요.

버지니아* 의 경우 KT&*가 아닌 필립모리*사 에서 나오는데 , 확실히 KT&*의 담배잎과는 차별성이 있더군요.

근데 문제는 맛이 한결같지 않다는 거예요. 담배잎을 그때그때 다른 걸 쓰는 느낌입니다.

버지니아*의 경우 비교적 좋은 담배잎을 쓰면서도 매출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인데, 

소신있게 좋은 담배잎을 쓰다가, 별다른 매출에 영향이 없자 담배잎 질을 떨어뜨린 건 아닐까 하는 의심도 살짝 드는데,

아쉽네요. 이 참에 그냥 담배를 끊고, 해외 담배잎을 구할 수 있다면 직접 제조해서 피고 싶은 생각도 들어요.

그게 법적이나 경제적으로 수월할 지는 모르겠지만요.



이번에 이케아 들어오면서 국내 가구계의 가격에 대해서도 여러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는데,

우리나라도 이제 비싸지 않은 가격에서 다양하고 퀄리티 있는 상품을 누릴 수 있는 때가 좀 왔으면 좋겠어요ㅜ

해외에 비해 상대적으로 그 누릴 수 있는 조건이 상류층 쪽으로만 가 있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22
92892 옹달샘, 오늘 7시 긴급 기자회견 [9] skelington 2015.04.28 3587
92891 서양철학은 하나를 발견하려다 둘 이상으로 간듯 [3] catgotmy 2015.04.28 1148
92890 Andrew Lesnie R.I.P. 1956-2015 [2] 조성용 2015.04.28 477
92889 4.29.(수) 19-21시, 정독 도서관 야간 강좌<욕망의 소설 쓰기> 점선면 2015.04.28 769
92888 영상장비 욕심 [4] 갓파쿠 2015.04.28 657
92887 [바낭]쪽지가 와서 설렜는데 [9] 플레이 2015.04.28 1434
92886 접촉 사고가 났는데 [4] 갓파쿠 2015.04.28 1284
92885 정정)the sand pebbles(1966) 제목에 관한 [1] 가끔영화 2015.04.28 365
92884 쪽지 알람기능 활성화 및 랜섬웨어 주의 요청 [7] 질문맨 2015.04.28 2219
92883 갖고 싶었던 책을 샀습니다. [2] catgotmy 2015.04.28 1058
92882 뒤늦게 킹스맨 봤습니다. 몇가지 궁금증 (스포일러) [9] 가라 2015.04.28 1901
92881 동업자 정신, 불감증.. [6] 칼리토 2015.04.28 1562
92880 고양이가 집을 나간 것 같아요... [13] 바스터블 2015.04.28 2053
92879 [질문] 영화 속 비영어권 등장인물들이 모두 영어로 말하는 순간 [10] dazedandconfused 2015.04.28 2017
92878 더할 나위 없는 연애 바낭 [5] 익명을빌어 2015.04.28 1955
92877 이런저런 이슈 잡담들 [39] 메피스토 2015.04.28 2122
92876 [잡담] 장수상회 감상 + 아래 조은정사건 소회 [2] 귀검사 2015.04.28 1756
92875 기사펌)링거 순방... [4] 라인하르트백작 2015.04.28 1146
92874 네팔 지진... [1] 꽃띠여자 2015.04.27 1231
92873 CGV 4D랑 롯시 4D랑 다른가 봅니다... [1] 그람마 2015.04.27 9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