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사소한 행복

2015.04.24 21:19

쌓기 조회 수:1412

1. 퇴근길 마트에 들려서 장을 봤습니다. 먹고 싶었던 요플레와 다 쓴 음식재료 두 가지만 금방 집어서 
순식간에 계산대로 향했어요. 평소 결정장애라 이것저것 구경하고 세일 가격을 따지다 보면 30분도 더 걸렸는데, 
마침 계산대 줄도 짧아서 5분 내외로 마트를 나왔던 것 같네요.스트레스 안 받고 
산뜻한 기분으로 쇼핑을 마친 건 꽤 오랜만이었던 것 같아요. 

2. 집으로 향하는 길. 퇴근길이라 사거리에 차가 많네요. 문득 하늘을 보니 노을과 구름의 조화가 환상적으로 아름답습니다. 
신호등이 빨간색으로 변했지만, 오히려 좋았습니다. 조금 더 보고 싶은 광경이었거든요. 그러다가  차들이 다시 움직입니다. 
조금 더 보고 싶었기에 아쉬웠지만, 집에 빨리 갈 수 있으니 그것도 좋았어요. 

3. 집에 도착하니 피곤이 몰려옵니다. 바로 샤워를 하려는데 오랫동안 운동을 못 했던 것이 생각났어요. 
오늘은 금요일이니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느긋하게 운동을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분이 좋아서 그런지 신기하게도 운동할 맘이 생기더군요. 스트레칭 동영상을 하나 틀어놓고 천천히 따라 합니다.
그리고는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다른 운동도 조금 했어요. 거울을 보면 조급한 마음이 들긴 하지만, 
무리해서 운동했다가 온몸이 쑤신 적이 있어서 오늘은 몸만 풀었습니다. 그래도 오랜만에 운동해서 뿌듯했네요. 

4. 따뜻한 물로 샤워를 마치고 아까 사놓은 요플레를 먹었어요. 먹는 것은 설명이 필요 없는 행복이네요.

5. 갑자기 만두를 만들 일이 생겼습니다. 만두피가 많이 남아 있었거든요. 요리는 별로이지만 
만두는 뚝딱 잘 빚는 편입니다. 자칭 ‘만두 공장’이에요. 조금이라도 잘하는 일을 하는 동안은 즐겁습니다. 

6. 안경집을 열었더니 안경이 없는 거예요. 언제 마지막으로 썼나 기억을 더듬어보니 
멀리 떨어져 있는 도서관에서 쓴 것 같기도 하고, 기억이 가물가물했어요. 혹시 모르니 먼저 집 안을 찾아보자 싶어서 
서랍장을 뒤지고, 옷 호주머니 속에 일일이 손을 넣어보는 등 집 안을 샅샅이 뒤졌습니다. 그러다가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안경을 찾았어요! 어깨가 저절로 들썩거렸어요. 

7. 조금 있다가 크라임씬2를 보려고요. 연필과 종이를 꺼내 들고 사건의 단서가 나올 때마다 메모를 할거에요. 
매번 꼭 범인을 맞추겠다고 의지를 불태우지만, 아직 맞춘 적은 없네요. 그래도 재밌어요. 


요즘 글이 많이 올라오지 않는 듀게에 조금이나마 활기를 불어넣고자 오랜만에 글을 남겨봤어요. 
가끔 우울한 분들의 글을 읽을 때마다 이년전까지 우울함에 찌들어서 살고 있던 제 모습이 떠올라요. 
전 욕심, 목표, 가치관을 많이 편집해서 지금은 마음이 꽤 간결해졌어요. 위에 쓴 것처럼 
사소한 것에 행복을 느끼는 데 집중하며 살려고요. 단순하게 살려고 노력 중입니다.

혹시 듀게에도 단순한 삶에 관심 있으시거나 실천 중이신 분들 있으면 이야기 들어보고 싶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30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9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75
93443 2015.05.25. 시립미술관 & 린다 맥카트니 사진전 [20] 샌드맨 2015.05.27 2078
93442 이런 망상을)여러 남성들에게 이하늬와 크리스탈 [17] 가끔영화 2015.05.27 3758
93441 앤디워홀 v. 벤츠 [1] 선인장3 2015.05.26 832
93440 2015.05.25. 덕수궁 관람후기 [6] 샌드맨 2015.05.26 1121
93439 이번주 토요일 오후에 양꼬치 드시러 가실분? [1] 말하는작은개 2015.05.26 933
93438 풍문으로 들었소 잡담 [2] 커리맨 2015.05.26 1731
93437 웬만해선 카라 뮤비는 그냥 보는데.. [6] 라인하르트백작 2015.05.26 1905
93436 사교성 부족하면 치매올 확률이 높겠네요.news [4] 다펑다펑 2015.05.26 1536
93435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26 324
93434 검찰이 노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얼마나 꼼꼼히 했냐면... [16] Bigcat 2015.05.26 2630
93433 매드맥스에서 맥스와 눅스 어느 쪽이 더 취향이세요?(스포) [32] 쥬디 2015.05.26 2828
93432 [열받음 바낭] 열쇠 복사 좀 해보려다가 [3] 그래요 2015.05.26 1099
93431 전쟁만화 cat shit one [3] 가끔영화 2015.05.26 900
93430 영화 간신은 어정쩡 하네요 (약 스포) espiritu 2015.05.26 1479
93429 (미국 드라마 Supergirl 이야기) 이상과 현실 [3] chobo 2015.05.26 1228
93428 오늘의 구글두들은 샐리 라이드네요. [1] 부기우기 2015.05.26 691
93427 서울은 세계에서 가장 옷을 잘 입는 이성애자 남자들을 많이 볼 수 있는 도시 [29] 마농 2015.05.26 4786
93426 [스포일러]투모로우랜드 [1] 겨자 2015.05.26 852
93425 땀 계속 나오지 않게 하려면 뭘 가지고 다니는게 좋을까요 [9] 가끔영화 2015.05.26 1380
93424 어제 냉장고를 부탁해 [20] 슈크림 2015.05.26 50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