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할 나위 없는 연애 바낭

2015.04.28 03:06

익명을빌어 조회 수:1961

그냥 어디에나 있는 그런 지리한 관계와 마음에 대한 얘기에요.

A와는 오랜 시간 만나오며 신뢰의 밀도가 제법 높다 말 할 수 있어요. 웃고 우는 일 함께 하며, 삶을 같이 나누어 온 사이. 너 없이 내가, 나 없이 니가 힘들거라는 걸 너무도 잘 아는 친구이자 생의 동지 뭐 그런 진한 연대의.

그리고 B. 직감적으로 너와 난 아니구나 알았어요. 헌데 서로 그걸 명쾌하게 인정함에도 자꾸 아쉬운 사람. 우리는 그저 많이 외로웠고 그래서 생겨난 감정들이었고 끝에는 몸이 전부였다고 믿고 싶은데...근데 이 말줄임표처럼 늘 미적지근하게...결코 정리하지 못하고 너와 나는 이제 카톡이나 하는 실없는 사이로 위장하지만 늘 마음에서는 딱 한번만 더 자고 싶은 사람. 여전히 떠올리면 몸의 세포부터 반응하는 상대...이 사람 만날때의 살아있는 내 자신이 신기하기도 동시에 두렵기도.

이런 얘기 친구한테 해야하는건데, 친구한테 얘기하면 또 혼날까봐서요. 뻔한 이야기에 뻔한 답...다 알고 있으면서도 결혼은 미친짓이다를 보며 문득 나도 안 들킬 자신이 있어, 하고 생각하는 자신이 무서워집니다. 답답해서...대나무 숲이 필요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93356 부처님을 맞이하는 저의 자세 [16] chobo 2015.05.22 2321
93355 매드맥스를 2번봤는데 [8] 바다모래 2015.05.22 2044
93354 매드맥스를 두번 봤는데요..설현이 아주 이쁘더군요(??) [1] 루아™ 2015.05.22 2063
93353 성우 오세홍님 별세.. [14] 등짝을보자 2015.05.22 1545
93352 막스 베버가 국가보안법 위반 도서? [17] amenic 2015.05.22 1824
93351 최고의 패션 '리더'는? (스압) [4] skelington 2015.05.22 1832
93350 고백성공하고 왔습니다. [13] 내고향미시시피 2015.05.22 2888
93349 정청래 반사이익으로 강용석이 웃는다더니... [2] 가라 2015.05.22 1824
93348 스파이 소소하네요. [10] woxn3 2015.05.22 1752
93347 배드민턴장 살인사건에 관하여- 봉이김선달 놀음, 풍문 캐스팅 [6] 나니아 2015.05.22 1969
93346 바낭) 소싯적 컴플렉스 어떻게 극복하셨나요 [7] 노릇노릇 2015.05.22 1887
93345 간신과 스파이 (잡담)스포 없음 [1] 커리맨 2015.05.21 1413
93344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21 300
93343 정말 공감가는 웹툰 팝알 2015.05.21 1531
93342 여성시대 사태의 최대 수혜사이트(?) [6] 모르나가 2015.05.21 3123
93341 동성애 VS 비만 , 동적평형 독서모임에서 나눈 이야기 [14] 칼리토 2015.05.21 2728
93340 [듀나인] 폰팔이 광고전화에서 벗어날 방법이 있을까요? [9] 빠삐용 2015.05.21 1458
93339 [잡담] 매드맥스(분노의도로) & 악의 연대기 & 기생수 잡담 [1] 귀검사 2015.05.21 1650
93338 이런저런 잡담... [10] 여은성 2015.05.21 2647
93337 이사람 누군지 아시는 분 [7] 가끔영화 2015.05.21 16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