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민턴장 사용 권리를 두고 다투다 한쪽이 배드민턴채로 머리를 치는 바람에 즉사했다는 뉴스를 오늘 들었습니다.

 

자세한건 모르겠고 찾아봐도 쉽게 안나오던데

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이게 어제오늘일이 아니고 꽤 심각한 문제입니다.

 

일단 동네에 공원이나 공용체육관이 신설되면 사설 업자가 낀 배드미턴 동호회에서 몇가지 시설을 '기부'라는 명목으로 설치합니다.

그리고 몇번 청소도 하죠. 이래놓고 자신들이 투자하고 무상으로 관리한다고 텃새를 부리기 시작합니다.

 

주일이나 평일 주요 시간대에 자신들이 아예 점령을 하거나 눈치를 줍니다.

시간이 가면 아예 극단적으로 체육관 열쇠를 자신들이 관리하거나 혹은 일반인들에게 복잡한 신청 절차를 만들어놉니다.

하다못해

일반 아파트 테니스장도 그래요. 관리와 투자를 명목으로 아파트 주민들이 아예 쫓겨나고 타지 사람들이 테니스장을 점령하기도 합니다.

주민개방으로 내놓은 초등,중등,고등,대학교의 체육관까지 이런식입니다. 

 

이해 당사자가 아닌 사람들은 아파트 관리비 비리 방관하듯이 전혀 신경쓰지 않아서 몇몇이 싸우다 나가떨어지죠

누군가 민원을 제시하면 개선되는듯 하다가 다시 제자리로 갑니다. 뇌물을 먹은거죠.

 

그러면

동호회에 가입하면 될 거 아니냐

이게 월 회비가 만만치 않은데다 배드민턴 장비도 온갖 감언이설과 눈치주기로 강매하듯이 하는데 모두 고가입니다.

쉽게 말해

세금으로 지은 주민 편의시설에 주인노릇을 하며 사용료를 받는거죠.

.

 

2. 풍문을 초기에만 봤지만 조연들이 전부 신선하고 연기가 뛰어나더군요.

     이렇게 연기를 잘하는 사람들이 많고 심지어 서울 사람들 몇중 하나가 탤런트라는 이 시대에 공중파나 기타 방송의 드라마를 보면

      왜그렇게 맨날 똑같은 사람들만 지겹게 나오는 것일까 정말 몇명이 다해먹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돕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지겨워요.

      예전에 나이먹은 사람들도 방송에 나왔으면 좋겠다 한 적이 있긴 하지만 스타 몇명이서 십수년을 넘게 드라마 주연을 하는데 그것도 지겹습니다.

      그 말의 취지는 더 많은 사람들에게 나이 불문 더 많은 기회를 주었으면 좋겠다는거지 몇몇이서 방송을 찜쩌먹었으면 좋다는 뜻이 아니었습니다.

      공무원들도 아니고 방송은 공무원하고 성격이 틀리지않습니까 일단 벌어들이는 액수도 틀린데 무슨 방송국 점령한듯이 구는거 웃깁니다.

     

     피디들이 몰라서 캐스팅을 못하는것도 아니고 정말 몰라서 그런다면 무능력한거죠.

      그런 생각밖에 안듭니다. 

    

      '알아서 뒷돈을 챙겨주니까'

 

     전파는 원칙적으로 공용이고 국민 소유이며 권리입니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기회가 제공되어야하고 공정해야합니다.

     

그리고 전부 똑같은 얼굴에 고무공 얼굴 지겨워요.

      영국같은경우 드라마를 보면 참으로 얼굴들이 다양하더군요. 성형과 획일화된 미를 강요하는 방송, 기업과 성형병원에 조종되는 방송.

      

      '천박합니다'

   

 

 

3.  요즘 드는 생각............. 수구세력에게 정권이 넘어가니 그 몇년만에 민주주의가 점점 파괴되고 신분사회 노예사회로 넘어가서 냉소와 체념만 남은 느낌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1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53
93710 매우 뜬금없는 '썸'에 대한 잡설 [4] soboo 2015.06.10 2329
93709 포털 뉴스 기사 댓글에 좋아요 많게 하려면 [2] 가끔영화 2015.06.10 565
93708 여왕마마 미국 방문 연기 [6] chobo 2015.06.10 2505
93707 퍼퓸 - Point [1] catgotmy 2015.06.10 463
93706 듀나인) 어플 다운로드 숫자를 알 수 있는 방법 [1] 아리아 스타크 2015.06.10 420
93705 여왕님 옆에 계신 분의 심리상태는? 구글 번역기를 써야하나? [2] chobo 2015.06.10 1553
93704 40, 러닝팬츠 [16] zhora 2015.06.10 2098
93703 박통의 방미에 대해 새정치연합 홍익표 의원이 재미있는 주장을 했네요.. [2] 가라 2015.06.10 1887
93702 듀나인) 유니스 리 기억하시나요? [1] gracin 2015.06.10 1475
93701 [경향신문 단독] ‘천재 수학소녀’ 하버드 스탠퍼드 합격 사실 아닌 것으로 드러나 [22] 닥터슬럼프 2015.06.10 4593
93700 3시다 [1] 가끔영화 2015.06.10 508
93699 문학과사회)백가흠) 흰 개와 함께하는 아침 나니아 2015.06.10 845
93698 이런저런 잡담... [4] 여은성 2015.06.10 1549
93697 실력이 좋으면야... [1] 메피스토 2015.06.09 1068
93696 메르스 관련, 노유진 정치카페 매우 유익했어요. 강추! [10] soboo 2015.06.09 2926
93695 톰 하디만 1시간 반동안 볼 수 있는 영화 <로크> [12] 보들이 2015.06.09 2094
93694 메르스의 공포를 줄이는 방법 [10] 닥터슬럼프 2015.06.09 3201
93693 듀나인/ 여행을 떠나는 영화 [26] 물풀 2015.06.09 1570
93692 이런 로맨틱 코미디 한국영화 [2] 가끔영화 2015.06.09 961
93691 금수저니 낙하산이니 소리를 듣고 싶지 않다면 본인 실력을 보여 줘야죠 [6] 모르나가 2015.06.09 3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