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규동 감독의 시나리오는 무척 야심찼을 거 같은데


쿼바디스에 칼리굴라 까지 아우를 욕심에


하지만 나온 결과물은 뭔가 어정쩡 하네요


김강우는 피터 유스티노프도 아니고, 그렇다고 광기에 찬 말콤 맥도웰도 아니고 좀 평면적인 느낌


그나마 주지훈이 혼자서 열심히 살린 느낌이고


여배우들도, 헬렌 미렌 내지는 데보라 카는 고사하고, 심지어 테레사 앤 사보이 정도도 안되어 보이는 듯


초반의 고어 장면과 야한 장면들을 더 살려서 이시이 테루오 느낌(도쿠가와 시리즈나 쇼균의 새디즘 등)의 확실한 B급 영화로 갔다면 모를까.. 이도 저도 아닌 느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4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8
93663 아빠 간호사님, 김동조씨, 선택 [16] 겨자 2015.06.08 3277
93662 비 오는 노래 [5] 늘보만보 2015.06.08 490
93661 샌안드레아스를 보고.. [3] 라인하르트백작 2015.06.08 1068
93660 이런저런 잡담... [3] 여은성 2015.06.08 1012
93659 [링크] 마스크의 도시...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56] 아빠간호사 2015.06.08 4302
93658 롯데월드타워 불났네요 [7] 바다모래 2015.06.08 3566
93657 pooq(풉) 지상파 방송 보시는분 계신가요? [7] Favorite 2015.06.07 1261
93656 짧은 글 [2] 말하는작은개 2015.06.07 793
93655 [듀나인] 내일 강북삼성병원 방문해도 괜찮을까요? [4] 쿠나 2015.06.07 1831
93654 아이유가 프로듀사에서 탑으로 떠오르는거 같군요 [5] 가끔영화 2015.06.07 2762
93653 건강하고 젊은 사람만이 내 가족인건 아니잖아요 [12] 구아바84 2015.06.07 3409
93652 메르스 병원 발표를 보고... [3] 어디로가야하나 2015.06.07 2386
93651 경기도 7개 지역 유치원, 초, 중, 고등학교 강제 휴업령 [7] 로이배티 2015.06.07 2199
93650 바빌론 대출금리 연 최대 34.8퍼센트? [10] catgotmy 2015.06.07 2027
93649 드라마 베스트 커플 [1] 가끔영화 2015.06.07 1067
93648 복면가왕, 연우신을 누가 잡죠? [4] 달빛처럼 2015.06.07 2896
93647 제주 여행 후기 [9] 칼리토 2015.06.07 4158
93646 수영과 호흡 [4] 바다모래 2015.06.07 1109
93645 [듀나인] 곰탕에서 액상의 기름을 물에서 분리하는 방법 [24] underground 2015.06.07 2633
93644 메르스 핑게로 퀴어축제 막으려고 한데요 [9] soboo 2015.06.07 24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