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의 도시..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서울 대형병원은 한순간에 바이러스의 소굴로 전락했고, 이제 그 병원일대는 바이러스 오염지역으로 여겨진다.
세상 사람들 불구경하며 이러쿵 저러쿵 소문만 만발할때 불구덩이에 직접 뛰어들어 불속에서 사람을 구하는 소방관처럼..의료진은 매일 바이러스가 있는 불구덩이에 뛰어들어 환자들을 살려내고 예전과 변함없이 돌보고있다.

의료진도 사람인데 왜 두렵지 않겠는가..?
하루종일 치열하게 마스크착용과 손씻기하고 바이러스와 싸우며 일하고 집에 돌아왔지만 아무리 깨끗하게 나를 씻어내도 어린 자녀와 가족들을 만지기가 두렵다.
메르스전쟁터에서 함께 바이러스와 싸우던 전우들이 어느날 전장의 이슬로 사라져..
하나둘씩 접촉자로 격리되어 연락이 두절되어가는데..그 다음차례가 내가 될까 두렵다..
사망자가 나오는 마당에 내 목숨 내걸고 일하는 것이 어찌 두렵지 않겠는가..
나로 인해 내 가족들 마저 회사와 학교에서 바이러스 덩어리인양 취급하며 수군거리는데 어찌 억울하지 아니하겠는가..

국가가 책임져야 할 국민의 건강과 안녕을..
특정병원을 마녀사냥하듯 잡아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우는 현실이 개탄스럽다.
정부의 무책임함과 언론의 선동으로 국민을 불신과 공포로 몰아넣고 그 화살을 엉뚱한 곳으로 돌리는 어리석은 행동을 하고있다.

최대피해자인 병원과 의료진이 최대가해자인 것처럼 다루는 이 현실이 매우 역설적이고 참담하다.
감염자가 확산되는 것은 국가의 허술한 방역체계와 늑장대응 탓이지..한 병원의..한 의사의 책임문제가 아니다. 절대 이 상황에서 환자들이나 특정병원 혹은 의료진이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된다.

기억하라..30도의 무더위에 사우나같은 응급실 앞 간이천막에서 방진복과 마스크를 쓰고 흘리는 의료진의 뜨거운 땀방울을..
기억하라..마스크 한장 쓰고 접촉의심환자들도 세심하게 돌보아야 하는 의료진의 불타는 눈동자를..
기억하라..가족들과 친지들의 안부를 묻는 전화에 애써 태연한척 하며 괜찮다 말하지만 떨리는 입술을..
기억하라..오늘도 살기위해 환자들은 병원을 찾고 오늘도 사명감에 출근하는 의료진이 있음을..
기억하라..면역약한 어린 자녀가 나로 인해 감염될까 지방으로 긴급피난보내고 출근하는 사람들의 무거운 발걸음을..
기억하라..많은 사람들이 칩거하는 지금 이 순간에도 모두가 꺼리는 병원으로 가 바이러스와 싸우며 두려움과 싸우며 자신의 본분에 충실하는 사람들을..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이 사태의 정치적 이용이나 자극적인 언론플레이로 국민의 불신과 불안감을 고조시키는 어리석음이 아니라...현실적인 대안과 이성적인 판단으로 온국민의 마음을 한곳으로 모아야 할때이다.
마녀사냥식의 특정병원과 의료진에 대한 낙인이 아니라.. 실시간 기사검색과 댓글이 아니라 ..열악한 상황에서 바이러스와 싸우며 일하는 의료진에게 힘내라는 응원 한마디가 더 절실한 시점이다.

시원한 사무실에서 매일 서류 100장씩 검토하고 100명의 기자들을 만나 말만 하는 자들보다..무더위에 사우나같은 임시천막 격리진료소에서 하루종일 방진복입고 마스크 100장씩 써가며 100명의 환자들을 만나 굵은 땀방울을 흘리는 자들이.. 좀 더 국민의 건강을 위해 헌신하고 이바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위험과 수고를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도 좋다.
다만 사실과 다른 말들로 진실을 덮는 행동만 하지 말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이런 사회적 분위기로 회의감을 느끼고 현장인력들이 떠난다면 메르스와의 전쟁은 누가할 것인가? 의료인이 아닌 다른 분들이 와서 대신할 것인가? 메르스전투의 최전방에서 목숨걸고 싸우는 전우들에게 응원은 못할지언정 거짓과 오해로 사기를 떨어뜨리는 말은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충분히 지금도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소진되어가고 있으니까..

우리가 숨쉬는 이땅에는..
방역컨트롤타워가 없는 정부가 있고..
보건없는 복지부가 있고..
감염병전문의 한명없는 질병관리본부가 있고..
혜성처럼 나타나 사실확인없이 기자회견하는 지자체가 있고..
현장의 목소리는 없이 기자회견장에서 자극적인 기사만 똑같이 찍어내는 언론매체가 있다.

그리고...꼭 있어야할 것들이 없는 이땅에서..
비록 아무도 알아주지않지만,
부당하게 낙인찍혀 따가운 시선들을 받지만,
국민 모두가 피해다니며 매스컴을 통해 불구경만 하는 그 불구덩이의 중심에 뛰어들어..
희생정신으로 위험을 무릅쓰고 일하는 의료진이 있다. 이런 상황을 누구에게 말할 틈도 없이 치열하게 일하고 있는 그들은, 이 불이 다 꺼질 때까지 결코 현장을 떠나지 않을 것이다. 오늘도 메르스 현장에 있는 의료진의 무사귀환과 건투를 빈다.

ㅡ<상기내용은 한 개인의 의견으로 특정병원 공식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ㅡ



----------------------------------------

삼성이란 이름 때문에 정부에서 정보 공개도 하지 않고 감싼다고 하지만 삼성 서울 병원(및 의료진)은 가장 큰 피해자 중 하나입니다.

1번 환자 확진을 받아내고 메르스라는 것을 알아 대책을 세우기 시작한 곳이 삼성 서울 병원인 건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고, 35번 환자 위시하여 감염의 온상과 진앙지로 보이고 있으니까요.

지금 일선에서 일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필요한 것은 질타와 폐쇄 위협보단, 지원과 격려가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0
94110 늦둥이 고민 상담 [12] 나니아 2015.06.20 2287
94109 투표에 대한 감상 [20] 10%의 배터리 2015.06.20 1260
94108 콜롬보 피터 포크는 [2] 가끔영화 2015.06.20 416
94107 칼리토 님의 의견에 공감합니다. 투표 반대합니다. [24] 하늘보리 2015.06.20 1819
94106 어휴 신디 매니저 때문에 코끝 찡 눈물 핑 [4] 그래요 2015.06.20 1895
94105 한윤형씨에 이어 일베의 사상 쓰신 박가분씨도.. [10] 짜이 2015.06.20 3819
94104 비오는 날의 채팅방 opera 2015.06.20 221
94103 "바낭"의 기원도 [11] 아난 2015.06.20 1125
94102 바위에 계란 던지기 같지만.. 투표 반대 의견 [25] 칼리토 2015.06.20 2196
94101 연구방법론을 배울 곳이 있을까요? 오명가명 2015.06.20 406
94100 영주권이 생겼습니다. & 첫 집을 샀습니다. [12] 레옴 2015.06.20 2505
94099 달걀 익히기,강리나,에잇세컨즈 [5] 나니아 2015.06.20 1408
94098 주말의 노래 [5] glow 2015.06.20 665
94097 이 두사람이 잘됐으면 하는 생각도 [4] 가끔영화 2015.06.20 1391
94096 [논의] 듀게 투표에 대한 대표성의 통계적 검증 : 불가능. [19] 잔인한오후 2015.06.20 1513
94095 특정직업군 내 정신병자처럼 보이는 사람이 많은 것에 대하여 [7] svetlanov. 2015.06.20 2347
94094 영화일기 3 : 나를 찾아줘,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 프렌치 커넥션, 거인, 5월의 마중, 액트 오브 킬링 [2] 비밀의 청춘 2015.06.20 1048
94093 요즘 트윗에서 화제인 한윤형 이야기 [43] 헐렁 2015.06.20 6389
94092 [스포] 세월호 사건을 겪은 나라에선 쥬라기 월드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4] 래리 월터스 2015.06.20 1642
94091 하지입니다& 엄마 아이스크림은 밥이 아니야 [8] Kaffesaurus 2015.06.20 15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