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의 탈을 쓴 여행 고민

2015.06.10 22:23

미로 조회 수:1361

갑작스럽게 출장을 가게 됐습니다.

아마 빠르면 다음주.. 늦어도 다다음주에는 출발 할 것 같구요, 장소는 캐나다 토론토에요.

 

어쩌다 결정된 출장이라 일을 준비하는 것 만으로도 정신이 없는 상태인데,

이왕 멀리 비행기 타는 김에 일 끝나면 몇일 여행 하고 오라는 상사 말에 마음이 펄럭펄럭 합니다.

 

일단 일정은 이틀정도 토론토에서 일을 보고 2~3일간 자유 일정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제가 여행을 좋아합니다만, 아직까지 아시아를 벗어난 국가는 가 본적이 없습니다.

또 영어 실력은 십여년 전 졸업한 고등학교 교과서 수준에서도 더 떨어진 정도구요.

 

이런 조건에서 저는 어떤 선택을 하는게 좋을까요?

 

1. 여행은 무슨.. 일만 처리하고 곧바로 귀국.

2. 일 마치고 캐나타 토론토를 여유롭게 더 구경하고 귀국.

3. 뉴욕으로 밤 버스타고 건너가 유명한 밥집(?)과 관광지 몇 곳을 둘러보고 귀국.

 

영어가 전혀 안된다는 것과 여행을 준비할 시간이 없어서 두렵긴 하지만
(시간단위로 엑셀 정리해서 여행가는 스타일 이에요;)

평소 혼자 하는 여행을 좋아해서 기회다 싶기도 하구요.

 

혹시 이 나라들을 잘 아시는 분이 있다면 구체적인 루트나 숙소 정보도 부탁 드릴게요.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15
94094 박그네 지지율 폭락, 유시민의 신경숙 디스?, 신디의 통곡 [25] soboo 2015.06.20 4619
94093 서울시내 '청산가리 폐수' 콸콸…무단 배출 업자 적발 [3] 바다모래 2015.06.20 1031
94092 새벽의 가가가가 채팅 러브귤 2015.06.20 247
94091 듀나인) 말 잘하기 그리고 글쓰기 [4] 스르볼 2015.06.20 954
94090 (바낭) 사는게 행복하다고 느낀 순간 [28] 푸른나무 2015.06.20 2509
94089 제재 규칙들을 개인적으로 정리하고 있는데 아이디어가 필요해요.. [1] BreakingGood 2015.06.20 536
94088 장동민은 복귀가 가능할까요? [42] 달그림자  2015.06.20 3469
94087 올드 무비 순례 - 부활의 날 Virus [4] amenic 2015.06.20 541
94086 [투표] '에티켓 위반 유저에 대한 공적 페널티의 필요성 여부'에 대한 투표가 진행중입니다. 눈팅러분들을 포함한 많은 이들의 참여를 바랍니다. [261] BreakingGood 2015.06.19 6487
94085 웃고 싶을 때 읽는 빌브라이슨 [16] 오명가명 2015.06.19 1568
94084 그런저런 생각. [2] 아미고 2015.06.19 454
94083 올 들어 가장 감명깊었?던 장면.. [7] 익명124 2015.06.19 1449
94082 로맨티스트의 논쟁 [14] underground 2015.06.19 1734
94081 좀 충격이랄까 [9] 가끔영화 2015.06.19 2891
94080 인사드립니다~!! [26] 절세소년 2015.06.19 1802
94079 음악추천 부탁드릴게요 [8] 관람차 2015.06.19 440
94078 왓차군이 보라는 영화 [5] soboo 2015.06.19 1783
94077 영화 심야식당 잡담 [3] 커리맨 2015.06.19 1446
94076 투표에 대한 투표가 가결되었네요. 연어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른 글이 나타나지 않으면 제가 투표 글을 올리겠습니다. [52] BreakingGood 2015.06.19 2368
94075 그냥 제 생각인데요... [5] 인터스텔라 2015.06.19 12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