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의 힘듦에 대해...

2015.09.05 21:45

바람이분다 조회 수:5427

고통이라 쓰려다 힘듦으로 바꿨어요. 고통이란 단어는 왠지 아이한테 미안한 맘이 드네요.
이 게시판에 어울리지 않을 글이지만 가입된 곳이 여기이고 오래 드나든 곳이기에 용기내어 글 씁니다.

6개월. 남자아이. 제가 지금 하고있는게 독박육아라 하던데요... 아이 키우는게 이렇게 힘든 일인줄 몰랐어요. 근데 앞으로 더 힘들어 질거라 하더군요.ㅠㅠ
힘든건 잠인데 아이가 밤잠을 한두시간마다 깨는데 진짜 괴롭네요. 낮잠도 12시간 동안 1시간 씩 3번 밖에 안자네요.
육아가 이리 힘든데 인간이라는 종이 멸종되지 않은게 신기할 정도입니다.

물론 아이는 사랑스럽지만.. 스타더스트님 큰아기처럼 제 아기도 좀 커서 160일인데 9.6키로 입니다. 안아주기가 너무 버거워요.

가장 힘든건 내 시간이 없다는건데 시간이 없으니 그 동안 해왔던 내 일을 할 수 없고 교육도 못받고 공부도 못하니 점점 뒤쳐지는것 같아 불안하고 짜증이 나네요. 프리랜서인데 아이 낳고도 일이 무지많이 들어왔는데 다 거절하고나니 힘이 쭉 빠지네요.
다음 생에는 꼭 남자로 태어나고 싶단 생각이 들 정도로 육아가 내 인생을 완전히 바꿔버렸네요.

아기가 또 뒤척이네요. ㅜㅜ 하소연도 맘대로 못하고 글 마무리 합니다.
사실.. 위로가 너무너무 필요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5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40
95819 조승우가 팬에게 (디씨)"갤 하지마세요" [2] catgotmy 2015.09.27 3853
95818 외롭거나 우울할 때 볼만한 웃긴 영화 추천 좀 해주세요~ [18] 젊은익명의슬픔 2015.09.27 2222
95817 교회에서 나오게 된 계기 [8] catgotmy 2015.09.27 2121
95816 [바낭] 거기 너!! [3] 절세소년 2015.09.27 772
95815 셔터아일랜드에 나오는 표지석 [3] 가끔영화 2015.09.27 1578
95814 가족의 얼굴 [6] 김감자 2015.09.27 1351
95813 [듀9] 공포영화 찾아주세요! [7] 미래 2015.09.26 842
95812 독사와 독생선 누가 이길까요 [3] 가끔영화 2015.09.26 872
95811 추석 연휴, 심심한 당신과 함께할 팟케스트 추천해 봅시다. [5] 왜냐하면 2015.09.26 1865
95810 세계 최고령 스프린터 [2] 가끔영화 2015.09.26 772
95809 다이빙벨 감독판, 무료로 풀렸습니다. [3] 절세소년 2015.09.26 1106
95808 새벽의 황당한..이영화도 다시 보니 짠한 구석이 있군요 [3] 가끔영화 2015.09.26 1312
95807 (스포일러)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6] 슈크림 2015.09.26 1887
95806 래퍼 심상정 "loose your 임금피크제" [11] 죠스바 2015.09.25 2978
95805 영화 [탐정: 더비기닝] 봤습니다. 스포없음 [2] tempsdepigeon 2015.09.25 2737
95804 그녀는 예뻤다, 재밌네요 [10] 10%의 배터리 2015.09.25 3808
95803 선거제도 개혁 [6] 윤주 2015.09.25 952
95802 '바낭'을 해보고 싶은데.. [4] 절세소년 2015.09.25 637
95801 에베레스트와 인턴을 봤습니다 [3] 모르나가 2015.09.25 1866
95800 [바낭] 일기를 써보자!! [1] YRed 2015.09.25 5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