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게 뭐라고

2015.09.06 15:02

마르타. 조회 수:1863

지금은 고인이 된 동화 작가 사노 요코 씨의 (백만 번 산 고양이의 작가) 에세이 제목입니다.


사노 요코 씨는 두 번 이혼하고 말년에 한류에 빠졌으며 암 선고 후 치료를 하지 않고 남은 여생을 기다리고 즐기며 사셨더군요.


염세적이다 싶기도 하고 과거 태생으로 보면 우익 성향이 깊은 집에서 자란 것이 분명한..(한국인들을 여전히 조센징으로 부르는 노모라던지 스스로 우익임을 드러내는 사촌 언니라던지..)

하지만 그녀 자신은 얄팍한 속내나 부끄러운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합니다.


한류에 빠져 디비디와 한국 여행, 굿즈 쇼핑으로 일 년여를 보낸 후 한류 드라마에 너무 열중하다 보니 턱이 돌아가자 한류에 치를 떨고,

(욘사마에 대한 자세한 묘사와 애정 부분이 흥미롭게 쓰여있는데 그다음 단막에선 욘사마에게 실증이 나서 징그럽다 묘사합니다ㅋㅋ)


젊은 남자와 아름다운 것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고 나이 든 인간들에 대한 경멸을 드러내기도 하고 연민을 느끼기도 하고, 정치인의 관상에 대해서도 자세히 묘사하셨네요.

아베는 싫다고 하십니다. 글을 쓴 시기에 아베가 1차 총리 시절.. 선경지명이십니다.


암 선고를 받고 남은 시간과 살아가는 비용에 대해 정산을 하고는 집에 돌아오는 길에 그린색 재규어를 지릅니다.


-배달된 재규어에 올라탄 순간 '아, 나는 이런 남자를 평생 찾아다녔지만 이젠 늦었구나.'라고 느꼈다. 시트는 나를 안전히 지키겠노라고 맹세하고 있다.

쓸데없는 서비스는 하나도 없었고 마음으로부터 신뢰감이 저절로 우러났다. 마지막으로 타는 차가 재규어라니 나는 운이 좋다-



이 부분 굉장히 가슴이 찌르르 한 부분이었어요.


저에게도 재규어는 젠틀하고 멋진 생김새의 좋은 집안의 어른 남자 같은 존재였나 봅니다.


어린 시절 중고 수입차 매장에서 빈티지한 재규어를 본 순간 사랑에 빠졌던 기억이 나더군요.

나는 어른이 되면 무슨 일이 있어도 재규어를 살 테야 라고 다짐했던 게 생각났어요.


좀 더 커서 차에 대해 관심이 생기자 새로운 재규어의 디자인에 대한 불만과 연비 걱정, AS에 대한 부담, 현재 나의 당치도 않은 경제력으론 꿈도 꾸기 힘든 차구나 깨닫고는

뭐 차는 연비가 최고지.. 재규어는 세컨카 정도의 재력에나 해당된다고 생각 들더군요.

(심지어 지금 타는 차도 없고 돌아다닐 일도 없고..-_-;)


가질 수 없어도 꿈은 꿀 수 있지 않습니까.


사노 요코씨도 평생 꿈만 꾸다 지르신거니 어쩌면 저도 노년쯤엔 까짓것 하고 재규어를 살지도요. 기왕이면 빈티지 모델로 사고 싶군요.



어쨌거나 굉장히 좋은 책이었어요.

요 근래 게시판에서 유행처럼 번지는 우울함과 사는 게 뭘까요. 죽고 싶어요 등등에 해답은 안되겠지만 이런 삶도 나쁘지 않다는 걸 보여주는.

읽고 나니 저도 제법 나쁘지 않은 삶을 살고 있구나 싶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23
95799 오늘 일찍 퇴근하시나요? [9] 모래시계 2015.09.25 1407
95798 길거리에서 시선이 가는 것에 대해 [7] catgotmy 2015.09.25 2414
95797 공룡은 왜 그렇게 커야 했던걸까? [6] 칼리토 2015.09.25 1929
95796 글쓰기, 어떤 서비스 이용하세요? [4] Mott 2015.09.25 1293
95795 알콜중독자를 정신병원에 보내면 그 후에는 어떻게 되나요? [2] 두리 2015.09.25 1836
95794 동네에서의 자원봉사를 관두고 직장을 구하기로 했습니다. [3] 채찬 2015.09.25 1592
95793 바이오쇼크 인피니트와 박정희 (스포일러有) [8] catgotmy 2015.09.25 795
95792 대전역 막장주차자는 여성운전자가 아니었다 [29] eltee 2015.09.25 3062
95791 석해균 선장같은 환자가 생기면 병원과 의사는 기피할 것 같습니다 [2] 닌스트롬 2015.09.25 1396
95790 자라 국제 재즈 페스티벌 가시는 분 있으신지요 달콤바닐라 2015.09.25 448
95789 청소년기에 영화를 골랐던 기준 <페어 게임> 1995 etc [7] catgotmy 2015.09.25 1098
95788 추석 연휴 전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5.09.25 1328
95787 [바낭]그래, 지금이 맞다 [15] SUE 2015.09.25 1394
95786 [직장바낭] 좋은게 좋은거라고 내가 속아지지 않을 때 [13] 밤새뒤척 2015.09.25 1571
95785 딸과 마약쟁이의 결혼도 못막는 사람에게 국민의 운명을 맡길 수 있을까요? (반응보고 추가) [19] 채찬 2015.09.25 2306
95784 정치상황.. 문재인vs김무성 그리고 친박과 안철수 [6] 가라 2015.09.25 1065
95783 메겔이랑 관련이 있을 수도 있는 만화 [2] 해삼너구리 2015.09.25 939
95782 일본의 전쟁준비,홈플러스,생선,Bigcat [16] 나니아 2015.09.25 2452
95781 프랑스어를 배우고 있습니다. [11] 김감자 2015.09.25 1460
95780 (바낭) 여성 예술가가 자신의 작품을 '자식'이라 부르는 것 [12] 올렉 2015.09.25 15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