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기알바 후기입니다...

2015.10.22 23:04

젊은익명의슬픔 조회 수:2016

이번 알바기간엔 아쉽게도 한 사람분의 일을 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헤어질 때도 다른 사람들끼리는 화기애애했는데 제가 떠날 때는 조용했습니다...

어쩔 수 없지요. 경험도 없었고 뭐...타고나길 좀 어벙하게 태어난 건 어쩔 수 없는 사실이니까요.

그래도 슈퍼맨 같은 동료들이었어서 과부하를 견뎌낸 것 같아서 미안함과 고마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가 경험이 적은 것도 있지만 제 동료들이 너무나 뛰어난 사람들이었던 것도 제 무능이 더 적나라하게 드러난 이유 중에 하나였습니다.

음...사실 소울메이트라 서로 부를 정도로 친한 친구의 소개로 갔는데 이번 일로 관계과 조금이라도 소원해지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0인분도 아니고 마이너스 2인분의 활약(?)을 했으니 말이지요.

어찌돠었건 알바는 끝났고 집으로 가는 길입니다...우선은 좀 쉬고 싶네요.

자기비하를 안하려고 마음먹은 뒤, 힘들지만 어찌어찌 견디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힘내보려 합니다. 저라도 제 편이 되어주어야 하지 않겠어요.


보잘것 없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3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035
96702 [바낭] 단골 카페에 대한 잡담. [19] 쏘딩 2015.11.19 2440
96701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1.19 659
96700 개봉예정 영화 크림슨 피크 ( 스포없음) [10] Bigcat 2015.11.19 1603
96699 전자책 단말기 부탁드려도 될지요 [20] 달콤바닐라 2015.11.18 1395
96698 [내부자들] 후기. 스포없습니다 계란과자 2015.11.18 1442
96697 [내용 지웠습니다.] 트친이 자신이 쓴 트윗때문에 고소를 당했습니다. [11] steria 2015.11.18 3849
96696 백업도 생활습관일지도 [12] 프랜시스 2015.11.18 1531
96695 아침 풍경 [2] Kaffesaurus 2015.11.18 997
96694 커피를 많이 마시면 왜 저절로 읽게 될까 [2] catgotmy 2015.11.18 1648
96693 이 화음에 따른 코드 알 수 있을까요 능력자님들 [4] 제인의추억 2015.11.18 710
96692 제 인생이 컴퓨터와 함께 초기화되는군요. [10] 산호초2010 2015.11.18 2209
96691 무사히 출산, 그리고 잡담 [13] 10%의 배터리 2015.11.18 1812
96690 Saeed Jaffrey 1929-2015 R.I.P. [1] 조성용 2015.11.18 291
96689 신변잡기+ "백인"에 대한 어떤 오개념+"어워"+ 이것 인종차별 기사 아닌가요? [1] 장모종 2015.11.18 1140
96688 [듀나IN] 노트북 와이파이 연결이 안됩니다. 도와주세요 [4] 다펑다펑 2015.11.18 1026
96687 장례를 치르고... [61] 가라 2015.11.18 4083
96686 날씨 잡담 [8] 로치 2015.11.18 1106
96685 편의점을 다녀와서 뭉클~ [2] 어디로갈까 2015.11.18 1852
96684 이런저런 잡담...(허상) [1] 여은성 2015.11.18 627
96683 '걱정을 해서 걱정이 해결된다면 뭐가 걱정일까' [3] 달그림자  2015.11.18 12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