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단골 카페에 대한 잡담.

2015.11.19 09:36

쏘딩 조회 수:2448

구직자로서의 하루를 카페인과 함께 시작하기 위해 단골 카페에 왔습니다. 이 곳에 대한 얘기를 해볼까해요.


1.
여기는 '취미로 하는 카페'에 대한 로망을 그림으로 그려낸 것 같은 곳이에요. 그리 크진 않지만 꽤나 근사한 테라스가 있고, 스피커에서는 가요 대신 재즈가 흘러나와요. 무엇보다 손님이 그렇게 많이 드는 곳이 아니라서 사장님과 알바생이 단체로 멍을 때리는 시간이 많은 곳이지요. 전체적으로 나이브한 분위기가 둥실둥실 떠다니는 곳입니다.


2.
사장님의 배째등따 정신은 커피에서도 드러납니다. 의외로 꽤 괜찮은 원두를 구비해놓고 드립커피만을 취급하는데, 단가가 좀 센 편이긴 하지만 1회당 2000원만 내면 무제한으로(아마도요) 리필을 해주거든요.


3.
하도 자주 와서 얼굴 도장을 찍다보니 카페에 오면 주문대신 사장님과 웃으면서 인사를 하고 시시한 농담을 주고 받아요. 그 와중에 자연스럽게 카드를 내밀면 물 흐르듯 결제가 진행되고, 커피가 나옵니다. 한번쯤은 꼭 '늘 먹던걸로.' 라고 시크하게 주문해보고 싶은데 언제쯤 성공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4.
오늘처럼 아침 일찍 카페에 온 날이면 보통 2번 정도 리필을 해요. 카운터 앞까지 가서 리필을 부탁하는 게 보통이겠지만, 요즘엔 사장님의 배려로 천원짜리 두 장을 꺼내 머그잔으로 눌러 놓으면 귀신같이 알아채고 돈과 잔을 가져갑니다. 그러면 알바생이 커피를 갖다줘요. 그래서 비교적 일관되게 집중력을 유지할 수 있답니다.


5.
무엇보다 좋은 점은 알바생이 귀엽습니다! 나름대로 친절하고 상냥한데, 출근하면 쿨 뷰티 상태로 모드 체인지를 하는지 좀처럼 웃지를 않아요. 그래서 괜히 환하게 웃는 모습이 궁금해집니다. 지금보다 조금 더 어렸을 땐 '저 여자가 과연 나한테 번호를 줄까?' 하는 궁금함에 여자분들의 번호를 묻는 게 1주일에 한두 번씩은 꼭 있었는데, 그 시절의 호승심같은 게 아직 남아있나봐요.


6.
취업에 성공하면 연락처를 물어볼까...하고 생각만 하고 있어요. 또 모르죠. 어느 날 좋은 날에 뜬금없이 '안녕하세요 날씨가 좋네요. 늘 먹던 걸로 주시고 실례지만 연락처가 어떻게 되세요?' 라고 저질러버릴 수도 있겠지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6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31
98202 파바로티 노래를 듣다 보니 다른 테너 노래는 못 듣겠네요. (성악가도 참 힘든 직업이겠어요...) [9] 일희일비 2016.02.06 1587
98201 탐 크루즈는 왜.. [8] WILLIS 2016.02.06 3328
98200 작별 [16] Bigcat 2016.02.06 2727
98199 동생이 비만인데 자꾸 절 보고 돼지라 합니다. [11] 장모종 2016.02.06 3288
98198 프로듀스 101 [2] skelington 2016.02.06 1595
98197 일본 추리 소설의 one top 은 무엇일까요? [8] 스마일리ss 2016.02.06 2152
98196 자우림 - ANNA 젊은익명의슬픔 2016.02.06 785
98195 설 연휴에 볼 곰TV 무료영화 [3] underground 2016.02.06 1764
98194 (아는 분만 알 얘기)터닝메카드관련 [9] 채찬 2016.02.06 1410
98193 (일부) 한국 예능프로그램은 언제부터 이렇게 됐을까요. [6] 프레데릭 2016.02.06 3349
98192 두사람 누구일까요 [4] 가끔영화 2016.02.05 658
98191 발더스게이트 챕터3까지 해보고 [4] catgotmy 2016.02.05 774
98190 여성의류 벼룩 판매합니다 소이치 2016.02.05 731
98189 강아지의 위로 [10] Bigcat 2016.02.05 3079
98188 여행 프로그램이 나레이션에 큰 비중을 두었는데 [8] 가끔영화 2016.02.05 2274
98187 원유철, 김종인, 안철수의 새해 인사(?) [1] 가라 2016.02.05 1248
98186 어제, 입춘 [2] 칼리토 2016.02.05 1079
98185 셜록: 유령신부 - 진성 덕후들을 만나다. [9] Bigcat 2016.02.04 2749
98184 한국드라마 여주들의 관계는 언제부터 이렇게 되었을까요 [19] 메피스토 2016.02.04 3827
98183 한달만에 재개된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23 [6] 샌드맨 2016.02.04 10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