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동적평형 독서모임 11월 정모가 있었습니다. 


최근에 신입회원들이 많이 들어오셔서 모임이 더 활기차진 느낌이네요. 무려 18명이 참석한 자리였어요. 


주제 도서는 배수아의 잠자는 남자와 일주일을 이라는 여행 에세이를 빙자한 예술가의 일기장? 사적인 소설? 뇌내 망상?? 같은 거였는데 자세한 내용은 다른 분이 정리하기로 하셨습니다. 그래서 이 글은 그 후기를 재촉하는 후기. 


많은 사람들이 모였음에도 그간 봐온 시간이 쌓여서 그런가 어수선하지도 번잡하지도 산만하거나 불쾌하지도 않은 자리였어요. 적당히 조용하고 절제되고 예의바르고 서로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는 자리였습니다. 그런 자리 자체가 귀한 요즘이라.. 충만감이 가득한 채로 집으로 왔어요. 다른 분들은 어떠셨을지 모르겠습니다만. 


다음 모임의 주제는 책이 아니라 원작이 있는 영화 중에 한편을 보고 이야기 나누기로 했습니다. 듀게에서도 추천을 받아 선정할 생각인데 이건 나중에.. 


아무튼 어제의 기억으로 아침까지 행복감이 남아있는 그런 날이네요. 하늘은 배수아적으로 흐리고 어두침침하고 나른합니다. 아니.. 어쩌면 잠자는남자처럼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4
98226 10여년전 태연 움짤 다섯장 [3] catgotmy 2016.02.08 1884
98225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6.02.08 902
98224 소설 속 설날 풍경 [9] 김전일 2016.02.08 1221
98223 위저드리 방식의 롤플레잉 게임들, 위저드 앤 워리어 [2] catgotmy 2016.02.08 991
98222 백명이 모여있는 사우나 가보고 싶다 [1] 가끔영화 2016.02.08 1016
98221 애니메이션을 찾습니다. [1] 바나나까마귀 2016.02.08 773
98220 너바나 언플러그드 - Jesus doesn't want me for a sunbeam catgotmy 2016.02.07 1033
98219 기사펌)사드 배치시 문제점..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2.07 1385
98218 유통기한 일년 지난 원두 먹어도 될까요? [10] 모래시계 2016.02.07 3144
98217 카톡 pc계정이 안만들어지네요...(듀나인) [1] 여은성 2016.02.07 996
98216 2016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16.02.07 611
98215 영화 캐롤이 여러가지로 이야기되는건 [1] 모르나가 2016.02.07 1979
98214 '하필이면'... [9] 조성용 2016.02.07 2820
98213 연휴 직전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6.02.07 1450
98212 rpg게임에서의 지문 선택형 대화 + [펌]어느 스팀 양덕의 폴아웃4 대화 평가 [2] catgotmy 2016.02.07 764
98211 9살 아들이 라면을 처음 먹어본다 [6] 가끔영화 2016.02.07 3344
98210 롤플레잉 게임의 대화 연출 catgotmy 2016.02.07 659
98209 남자라면 [6] 가끔영화 2016.02.07 1286
98208 오늘은 제 생일입니다. [10] 젊은익명의슬픔 2016.02.07 1174
98207 사람이 사람을 좋아한다는 것 [5] 김감자 2016.02.07 19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