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game1&no=3143936


출처 : http://store.steampowered.com/app/377160/



A baby is drowning in the lake:

아기가 물속에 빠졌다!


-Fallout 1

폴아웃 1


Ask for more information

더 많은 정보를 물어본다.

Agree to help

도와준다.

Decide not to help

도와주지 않는다.

Accidentally say something that pisses the NPC off, failing the quest

NPC를 빡치게 하는 말을 해서 퀘스트에 실패한다.

Reveal too much information about yourself, causing the Super Mutants to track your vault more easily

자신의 정보를 너무 많이 드러냈기 때문에 슈퍼뮤턴트가 플레이어의 볼트를 더 쉽게 추적하게 되었습니다.


-Fallout 2

폴아웃 2

Ask for more information

정보를 더 물어본다.

Agree to help

도와준다.

Decide not to help

도와주지 않기로 한다.

Accidentally say something that pisses the NPC off, failing the quest

NPC를 화나게 하는 말을 하여 퀘스트에 실패한다.

Pop culture reference about the baby

아기에 대한 팝 컬쳐 문헌을 언급한다.


-Fallout 3

Yes, I will save the baby

예. 아기를 구할게요.

Depends on the caps

캡에 따라 다르겠죠.

I will not save the baby

아기를 구하지 않을 거예요.

[Intelligence] The baby is drowning

[지능] 아기가 익사하겠어요.


-Fallout New Vegas

폴아웃 뉴 베가스

I will save the baby

아기를 구하지.

I will not save the baby

구하지 않을거야.

[Barter 30] Double the caps and I'll save the baby

[거래스킬 30] 캡을 두배로 주면 아기를 구하겠어.

[Medicine 30] Thanks to my medical knowledge, I will easily be able to save the baby

[의학스킬 30] 의학적인 지식 덕분에 쉽게 아기를 구할 수 있을거야.

[Survival 15/30] Uh... yeah, I totally know how to swim

[생존] 음.. 좋아 수영할 줄은 알지.


-Fallout 4

폴아웃 4

Yes

No (Yes)

아니(좋아)

Sarcastic (Yes)

비꼰다.(좋아)

Hate babies

아기싫어.



지문 선택형 게임을 잘만드는건 쉽지 않을겁니다.

왜냐하면 게임플레이는 퍼즐이 되어야하는데(실패의 가능성)

rpg는 역할놀이를 요구하고

좋은 스토리는 기본사항입니다


역할놀이를 위해선 선택지들이 중구난방으로 있다기보다

선택 사이를 고민할수 있도록 균질해야합니다.


선택지가 10개씩 주어지는 것보다

4개 정도에 2가지는 중복되고 미묘한 차이를 보이는게 더 낫습니다.

그 미묘한 차이는 어느정도의 역할놀이와 고민을 통해

게임에 몰입하게 만들어줍니다.

4개 전부 각판에 톤이 너무 차이나는 것보다 나을거에요


잘쓴 문장이면서 동시에 게임플레이에 어울리게 잘쓴 문장

더빙이 됐다면 훌륭한 더빙


동시에 선택지가 잘돼있고, 게임플레이 전체적으로 조화를 이루면서

게임의 주제와도 어울리는 것


아 이런걸 다 하면 버그가 넘치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67
98608 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이 끝났습니다. [4] 유상유념 2016.03.04 2771
98607 [문의] 투어야 유럽 21박 22일 3,740,000원 어떨까요? [4] 풀빛 2016.03.04 1809
98606 10년 후와 라이프워크 [4] 연성 2016.03.03 1256
98605 뉴 고스트버스터는 전부 여성 [3] 가끔영화 2016.03.03 1314
98604 [잡담] 미래를 상상해보기. [12] 잔인한오후 2016.03.03 1441
98603 [듀나인] 일요일에 주방을 쓸 수 있고 모임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빌릴 수 있을까요 [3] 아쟁처녀 2016.03.03 1111
98602 [듀나인] 오디세이아 번역 어떤 게 좋은가요? [3] 김원철 2016.03.03 1029
98601 사람이 의자에 앉아있는게 원래 힘든거였나요. [5] 바다같이 2016.03.03 1737
98600 기사펌)보수단체..양향자 후보 고발 [12] 라인하르트백작 2016.03.03 1735
98599 합정역 영화 잡담 모임? [3] 사이드웨이 2016.03.03 1322
98598 닉 바꿨습니다 + 전에 없던 위기에요... [4] 김슬픔 2016.03.03 1594
98597 테방법 이후의 세계 [4] 칼리토 2016.03.03 1251
98596 Antony Gibbs 1925-2016 R.I.P. [2] 조성용 2016.03.03 415
98595 무성 작전 [2] 가끔영화 2016.03.03 638
98594 [바낭] 고마츠 나나 사진입니다 [1] Hulot 2016.03.03 1455
98593 기사펌)교복..국민복시대로.. [6] 라인하르트백작 2016.03.03 1977
98592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6.03.03 625
98591 쿡가대표 3회를 보고.. [3] 라인하르트백작 2016.03.03 1628
98590 테방법 시대를 맞아 [3] 라인하르트백작 2016.03.03 1214
98589 안철수의 총선, 대선 계획은...? [7] 풀빛 2016.03.02 16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