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담

2016.05.28 00:50

올렉 조회 수:749

수업을 통해 개인 면담을 받았어요. 지도 교수는 똑똑하고 예민한 사람이라 사람에 대한 통찰력이 대단합니다.

그만큼 자기중심적인 면도 있지만요. 어쨌든 그래서 학생들이 무서워하고 부담스러워하는 동시에 존경하고 신뢰하기도 하죠. 


교수가 몇 주째 저에게 하는 말은 거의 비슷해요. 예전의 에너지나 적극성으로 돌아가라는 요지의.. 

그리고 요새 저한테 왜이리 느긋하냐와 같은 말을 합니다. 저는 답을 알고 있지만 솔직히 대답할수가 없네요. 


'예전'의 저라고 함은 저 자신을 입증해야할 필요, 그래서 인정받아야 겠다는 생각이 강했을 무렵이었던듯 한데

그래서 이리저리 애쓰고 분투했던것이 에너지가 있다거나 적극적이라고 여겨지는 모양입니다.

그러고보면 타인들의 평가란 것은 정말 뭐랄까 자기들 좋을대로인것 같아요. 

요새 제가 느긋해진것은 그냥 다른 사람들 평가에 별로 관심이 없어졌기 때문인것 같구요. 


그것이 새로운 고민이긴 해요. 제 에너지나 적극성의 출발이 타인의 시선이었던 것이 명백한듯 한데

다른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들에 별로 관심이 없어지니 자유로워졌다기보다, 자발적인 동기라는것 자체가 없는게 아닐까라는 상태가 되어서요. 

책도 읽지않고 공부도 적당히 하고 전공도 적당히 하고있어요. 


저는 원래 다른사람들에게 관심도 많고 그 관심이 많은 행동의 동기가 되었던 것 같은데

요새의 느낌은 모든 사람들은 인간적인 모순과 스스로 해결하지 못한 내/외적 문제와 싸우고 있으며

기본적으로 나 자신과 크게 다를것이 없다는 생각에 예전같은 치기어린 호기심이나 관심도 생기지 않고

어쩌다 인간적으로 호감이 가는 사람들이 있어도 그들과 관계를 맺거나 유지하는 것은 실패할 확률이 높은 도박처럼 느껴져서

별로 열성적으로 임할 기분이 들지 않아요. 


사람들은 재미없고,

그리고 설령 재미가 있다고 해도 저와는 상관이 없네요. 


얼른 완벽하게 굴을 파고 들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3
100429 사드 찬성하시는 분은 없나요? 저는 관련 정보 찾아서 읽어볼 수록 배치 찬성쪽으로 기우네요. [50] eltee 2016.07.13 3366
100428 시나리오 하나 나왔는데. 어디에 보내면 될까요? [10] 최광철 2016.07.13 1934
100427 [소설] 친위 쿠테타 [6] soboo 2016.07.13 843
100426 [듀나인] 서울역이나 시청역 부근의 분위기좋은 회식장소가 있을까요? [6] skyworker 2016.07.13 1635
100425 샌안토니오 스퍼스 팀 던컨 은퇴, KT 위즈 김상현 임의탈퇴 [4] 영화처럼 2016.07.13 1147
100424 앤 밴크로프트와 씨씨 스페이섹이 주연한 'night Mother (1986) 라는 영화 아시는 분 [1] 말보로블루 2016.07.13 512
100423 춤추는 사마귀 [4] 갓파쿠 2016.07.13 648
100422 법상 존재하지 않는 아이들에 대한 글을 읽고 기절할 뻔 했어요. (보편적 출생신고 캠페인도 있네요) [3] 일희일비 2016.07.13 2174
100421 MBC 100분토론 '사드배치 후폭풍, 해법은?' [4] 풀빛 2016.07.12 1366
100420 요즘 하이트 맥주 송중기 광고... [1] 2016.07.12 1754
100419 새로운 경지에 다다른 성희롱 예방 교육 [5] 데메킨 2016.07.12 1922
100418 푸른 드레스의 아가씨... [2] 샌드맨 2016.07.12 1014
100417 미드 <튜더스>의 섬뜩한 포스터 [4] Bigcat 2016.07.12 2399
100416 영원한 지옥의 형벌을 받는 여인 [8] Bigcat 2016.07.12 2131
100415 아이는 소통하고 싶어한다 [6] Kaffesaurus 2016.07.12 1851
100414 [듀나인] 프린터기를 사려고 하는데요. [6] 스위트블랙 2016.07.12 985
100413 Pokemon Go - 피카츄의 gym은 어디인가? [6] skelington 2016.07.12 1800
100412 스타벅스 쿠폰 나눔 - 종료 프랜시스 2016.07.12 426
100411 개돼지 관련 사진을 보니 [3] 가끔영화 2016.07.12 1368
100410 [듀나인] 90년대초 어린이 시간대 해외단만극들. [24] Dora 2016.07.12 20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