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그대로입니다.

배는 고픈데 밥해먹기는 귀찮아서 맥주만 냠냠냠 하다 갑자기 떡볶이가 삐렁쳐서 만들었어요.

 

 

보기에는 그저그래도 맛있었어요. 색이 좀 더 빨갰으면 더 먹음직했을텐데요.

 

그럼 다음은 3인분 레시피-

 

1. 멸치+다시마+물 끓인다.

2. 위의 육수에 고추장 크게 2스푼+ 간장 1스푼+꿀 2스푼 넣고 끓인다.

3. 잘게 썬 청양고추 1스푼+ 말린 표고버섯 한 줌+양파1개+칵테일 새우 10마리+ 다진마늘 1스푼+통후추 열번 돌린 양 넣고 끓인다.

4. 불려놓은 가래떡과 오뎅을 넣고 떡에 간이 들어가면 불려놓은 당면을 넣고 뒤적뒤적 하다 불을 끝다.

5. 맥주랑 냠냠냠한다.

6. 같이 사는 사람이 와서 먹을 분량을 남겨놓는다.

 

이제껏 만든 떡볶이 중에 가장 맛있었어요.

근데 표고버섯을 넣었더니 미묘하게 라면의 스멜이...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66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275
96216 인사이드 아웃 - 픽사는 미쳤어요! [9] 아빠간호사 2015.06.24 3345
96215 설국열차, 정말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이강백의 파수꾼을 보는 느낌이었다지요. (스포) [7] 비밀의 청춘 2013.08.21 3345
96214 깨시민 자가 진단 [40] amenic 2013.01.12 3345
96213 탑밴드 2화 같이 보실래요? [146] 피노키오 2012.05.12 3345
96212 강용석보다 의사들 [10] 푸른새벽 2012.02.22 3345
96211 도움 요청합니다.자신의 신분이 백수라면 뭘 하고 싶은신가요? [30] 세콤한사과 2011.09.26 3345
96210 자우림이 독기를 품어주어서 기쁘네요.(뒤늦은 나가수 잡담) [5] 쥬디 2011.09.13 3345
96209 투개월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4] 꼼데 2011.09.12 3345
96208 나는 가수다에 한 가지 바라는 점 [10] 로이배티 2011.05.09 3345
96207 '위대한 탄생' 뒷담화. [6] S.S.S. 2011.04.22 3345
96206 여우같은 사람들. [5] 자두맛사탕 2011.04.22 3345
96205 f(x) - 피노키오(Danger) 뮤직비디오 [14] fan 2011.04.19 3345
96204 [듀나in] 색계를 보다보니까 궁금한데요.. [6] 빠빠라기 2011.02.12 3345
96203 생판 남에게 만원을 줘버렸습니다 [15] 레이바크 2011.06.06 3345
96202 방금 보일러 기사가 다녀갔는데 말입니다 ㅠㅠ [13] 화기치상 2010.12.04 3345
96201 여러 가지... [5] DJUNA 2010.09.25 3345
96200 이번 사고 지켜보면서, 큰 배는 안전하겠지 생각했던 믿음이 완전히 깨졌습니다 [3] espiritu 2014.04.19 3345
96199 영화 '국제시장' 관람한 문재인 의원 [10] 왜냐하면 2014.12.31 3344
96198 아빠 간호사님, 김동조씨, 선택 [16] 겨자 2015.06.08 3344
96197 [바낭] 아이돌 음악의 5대 작곡가들 [8] Bluewine 2014.06.21 33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