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면 시식기

2011.08.13 20:55

메피스토 조회 수:3366

* 오늘 시내에 나갔다가 들어오는 길에 편의점에서 샀지요. 동네 슈퍼에선 여전히 안팔아요.


*
 

기분탓인지, 중량을 떠나 사이즈가 자체가 다소 작게 느껴지더라고요. 집에와서 삼양라면과 비교해봤을땐 막상 큰차이가 안나던데 말입니다. 

끓인 방법은 정석입니다. 물은 맥주잔 3잔에 스프-건더기-라면...뒷면에 계란or계란 흰자를 풀지 않고 넣으면 더욱 맛있다고 하는데 국물이 허여멀건한게 느끼할거라는 생각이 우선 들었던지라 계란은 생략. 냥 면스프의 기본 셋팅으로 했습니다. 아, 잠깐, 아닙니다. '기본'은 아니에요. 집에 홍고추가 1/3개 남아있길래 넣었습니다. 단, 혹시라도 라면에 매운맛을 더할수 있으므로 일부러 안매운 고추를 넣었죠. 


맛은...저에겐 별미군요. 여기서 별미란 긍정적, 부정적 의미 모두를 가지고 있습니다. 가끔 한번씩 먹을만합니다. 시중 제품과 비교하자면 국물은 훨씬 말쑥한 느낌이에요. 그렇다고 아예 기름기가 없는건 아니지만, 적당히 가볍고 칼칼합니다. 생각보다 그렇게 느끼하지도 않아요. 기름기를 제거한다면 차게 먹어도 괜찮을 듯 한 국물입니다. 면발의 식감이 일반라면 같진 않던데, 좀 더 가늘가늘한 면발인가. 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마음에 들더군요.

평범한 라면이 물리다면 한번쯤 먹어볼만 합니다. 다만 밥을 말아먹기엔 라면국물 특유의 육중함이 부족해서 호불호가 갈릴듯 하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18
98606 한번에 누군지 아시겠어요 [8] 가끔영화 2012.08.17 3371
98605 토익은 대박달이 아니었던가 봅니다 ㅜㅠ [5] 29일 2010.06.27 3371
98604 '듀나' 게시판은 언제쯤 활성화되는 건가요? [3] lynchout 2010.06.17 3371
98603 노희경 작가가 뽑은 자기 작품 베스트 3 [9] 마당 2012.01.25 3371
98602 구글 번역기가 인공지능을 통해 업그레이드 되었어요. [14] MELM 2016.11.16 3370
98601 원치 않던 갑질의 결과 [10] 씁쓸유희 2014.09.19 3370
98600 6월에 개봉한다는 '무서운 이야기2' 캐스팅이 재밌네요 [15] 로이배티 2013.04.23 3370
98599 혹시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일해보신 분 계신가요? [9] india 2013.01.09 3370
98598 영국 Economist지의 박근혜 당선 관련 기사 번역 [5] Fiorentina 2013.01.04 3370
98597 무자식 상팔자가 아들녀석들을 제쳤다는군요. [18] 가라 2013.01.08 3370
98596 호빗,레미제라블,클라우드 아틀라스 트위터 평 모음. [4] 자본주의의돼지 2012.12.12 3370
98595 남성연대가 ㅂㄱㅎ 지지선언했답니다 [9] amenic 2012.11.30 3370
98594 둘째 낳았습니다. [24] 레옴 2012.08.08 3370
98593 [듀나In] 아리가**마, 고**당 카레 등, 방사능으로 부터 안전한가요? [4] espiritu 2012.06.01 3370
98592 간지 나는 윈도폰 - jil sander cell phone [8] soboo 2011.10.07 3370
98591 대륙의 음식 창조 연금술 [13] 사과식초 2011.06.17 3370
98590 [듀9] 피씨통신을 영어로 뭐라고 하죠? [12] 뮤뮤 2011.05.26 3370
98589 여러 가지... [16] DJUNA 2010.12.12 3370
98588 [여의도]란 괴작을 보고 왔습니다 [6] taijae 2010.11.24 3370
98587 장재인에게 그나마 어울리는 대형기획사는 YG? [6] Robert Frost 2010.10.29 33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