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최근 읽었던 책들입니다.


나쓰메 소세키 <그 후> <마음> <도련님>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문>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밀란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농담>

모파상 <모파상 단편선>

루이제 린저<생의 한가운데>

카프카 <소송>

피츠제럴드 <피츠제럴드 단편선>

김승옥 <무진기행> <서울 1964년 겨울> <역사> 등,,,


뭐 이정도입니다. 제가 일부러 우울한 소설 찾아서 읽지는 않았습니다.

근데 읽다보니 거의 대부분이 우울하고 체념하게 만드는 소설이네요,,,,,,


나쓰메 소세키는 <마음>을 읽고 나머지 작품들 찾아본 경우고요. 가장 최근에 읽었던 책은 김승옥 단편입니다.


물론 책을 읽고나면 공감도 가고, 생각도 깊어지고, 재밌기도 합니다. 우울한 소설 읽었다고 후회하거나 괜히 읽었다거나 싶은건 아니에요.(인간실격은 약간은 그런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사실 곰곰히 생각해보면 과연 고전이라 불리우는 책들중에 삶을 긍정하게 하는, 밝은 책이 있었나 싶습니다.


아니면 위의 소설들이 극심한 우울을 유발하는 책은 아닌데 제가 소설의 메세지를 잘 못 파악한것이지.

혹은 원래 우울한 제 천성 탓에 그런 느낌을 받는건지.(전 제 자신을 그렇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냥 평범, 오히려 밝은 쪽인거 같은데,,,)


여러분들은 어떤 소설 읽으시나요,

밝은 소설 있으면 추천 부탁드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23
95801 성재기는 불고기를 먹을 수 있을 것인가 [12] 가끔영화 2013.07.25 3341
95800 탑밴드 2화 같이 보실래요? [146] 피노키오 2012.05.12 3341
95799 투개월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4] 꼼데 2011.09.12 3341
95798 이제껏 만들었던 중 가장 훌륭한 떡볶이 [12] 미나 2011.07.29 3341
95797 [불판]전 슈퍼스타 K season 3 를 봅니다. [118] poem II 2011.09.09 3341
95796 나는 가수다에 한 가지 바라는 점 [10] 로이배티 2011.05.09 3341
95795 밑에 가난한 척 한 남자 이야기를 보고 - 반대로 있는 티 내는 남자 [9] violetta 2011.04.04 3341
95794 황해가 웃겼던 건 저 뿐인가요?(스포) [19] zzz 2010.12.27 3341
95793 (바낭)한병을 다 쓰기도 전에 피부가 맑아진다는 그 에센스 + 화장품 내성 [5] 당근케잌 2010.12.22 3341
95792 액티브 엑스가 쫒겨날날이 얼마 남지 않았군요. [21] 무비스타 2011.03.09 3341
95791 [바낭] 나는 왜 결혼이 하고 싶은 걸까 [3] 가라 2010.08.10 3341
95790 [100% 바낭] 여름휴가 어디로? 드림바이크 등 [9] 가라 2010.06.09 3341
95789 데이빗 핀쳐 밀레니엄 시사회 다녀왔어요 (스포 없습니다) [14] 도니다코 2012.01.10 3341
95788 여러 가지... [17] DJUNA 2011.02.24 3341
95787 이티가 살아나는 바람에... [28] nixon 2014.04.08 3340
95786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2] 로이배티 2013.06.02 3340
95785 소설책 한 권 팔면 출판사엔 얼마가 남나요?? [8] 닥터슬럼프 2013.05.30 3340
95784 김규삼선생 네이버웹툰 '쌉니다 천리마 마트' 어제자 연재분... [3] 01410 2012.10.20 3340
95783 영화 순진한 무슬림때문에 중동난리군요 [5] 보아는행콕 2012.09.14 3340
95782 김래원 천일의 약속 출연료도 만만치 않군요. [11] 감자쥬스 2011.11.11 33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