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2040세대를 보면 갑자기 사회민주주의자들이 급격히 증가한 기분이에요. 불과 5년 전에 MB를 압도적으로 당선시킨 같은 국민이 맞나 싶을 정돕니다. 물론 사실 그때 MB를 지지했던 사람들도 다 신자유주의의 신봉자는 아니었겠지만요.

여기저기서 경제민주화란 말도 많이 나오는데 경제민주화의 실체가 무엇인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재벌을 규제하고 감시해 올바른 시장경제 질서를 세우겠다는 얘기는 그다지 거창하게 경제민주화란 이름을 달지 않아도 응당 시장주의자라면 추진해야할 일이었죠.

그럼 보편적 복지의 확대가 결국은 핵심이 아닐까 싶은데... 전 사실 보편적 복지의 사회적 합의 수준이 지나치게 부풀려진 건 아닌가 싶습니다. 과연 우리 국민이 40~50%나 되는 소득세율과 각종 간접세 및 유류세 증가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을까요. 만약 이번 대선에서 이런 증세를 언급하지 않고 보편적 복지를 논하는 정치세력이 있다면 그야말로 거짓 속임수죠. 부자에 대한 증세만으로는 사실 지속가능한 복지는 불가능합니다. 뭐 프랑스 사회당처럼 부자에게 80% 세금을 매긴다면 몰라도. 지금 오바마도 피땀흘려 통과시킨 증세안으로 겨우 하위계층에 대한 선별적 복지를 충당하는 정도입니다. 이에 반발한 중산층이 하원을 공화당 다수로 만들었던 거고요.

어느 교수는 2013년 체제를 내세우며 복지국가모델을 전망하고 있지만 이미 총선에서 새누리당에 과반을 넘긴 시점에서 망스멜. 야권에서 최소 절반의 지분을 차지할 안철수측도 복지의 확대에 있어서 급히 서두르진 않을듯 싶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41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46
100457 9월 개봉 예정작들 [18] morcheeba 2010.08.28 3393
100456 오늘 토이스토리를 보고 왔어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7] 낭랑 2010.08.08 3393
100455 차원이 다른 막장 드라마 -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스포) [13] Bigcat 2018.10.28 3392
100454 디스패치가 이건 잘하네요,크리스틴 스튜어트와 틸다 스윈튼 [2] 가끔영화 2015.05.04 3392
100453 원치 않던 갑질의 결과 [10] 씁쓸유희 2014.09.19 3392
100452 서울시 교육감 후보 고승덕의 과거 똘끼 - 대학 내 주류반입 금지 [31] catgotmy 2014.05.24 3392
100451 동업을 그만두려 합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7] skyworker 2014.06.07 3392
100450 허리 디스크, 수술해야할까요? [15] chobo 2013.11.20 3392
100449 피부과 듀나인_여드름 스케일링 치료 효과에 대해 [13] 마르타. 2012.11.06 3392
100448 수력발전, 80만원 멀티탭, 황금 케이블 그런거 아니고 진짜 놀라운 사운드 [14] 닥터슬럼프 2012.11.06 3392
100447 장발장은 정말 사기캐릭터인 것 같아요 [10] august 2012.11.27 3392
100446 린제이 로한 차 접촉사고가 5천번이 넘는다고 [9] 가끔영화 2012.07.28 3392
100445 여러 가지... [11] DJUNA 2012.06.29 3392
100444 프레이저 보고서 : 박정희는 경제를 발전시킨 게 아니라 훼방만 놓았던 것인가요--; [14] 양산 2012.11.29 3392
100443 이런 팥빙수 아시나요 [8] 가끔영화 2012.07.18 3392
100442 씨없고, 껍질 안 벗겨지는 포도 이름이 뭔가요? [20] 자본주의의돼지 2012.04.30 3392
100441 '은교' 박범신 인터뷰 (펌) [4] 2012.05.14 3392
100440 창피스럽지만 용기내어 이문열에 대해... [22] 무비스타 2012.01.03 3392
100439 [바낭] 스파이 명월, 슈퍼스타K & 위대한 탄생 잡담 [7] 로이배티 2011.08.14 3392
100438 안철수 씨는 명사활동 하기 전에 [6] 가끔명화 2011.06.24 339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