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견에 맞서 싸워보기

2012.10.26 10:30

러브귤 조회 수:3339

출근했는데 함께 일하는 동료가 얼굴이 벌개져서

계속 한숨을 쉬고 있었습니다.

무슨 일이 있는지 물어도 별 대답이 없었어요

 

그러다가 나지막히 말씀하셨습니다.

일은 이랬어요.

 

함께 일하는 동료A는 여자이고 저와 직급이 같습니다.

근면 성실한 편이라 회사에서도 인정 받으시죠.

동료A는 직급이 높지만, 회사에 제일 먼저 출근해서 탕비실에 쌓인 컵들을 설거지 하기도 하고

동료들에게 커피를 돌리기도 하십니다.

 

그런데 얼마 전 회사에 신입사원이 한명 들어왔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잘 모르지만, 저와 동료A는 그 신입사원이 사장님의 친조카라는 사실을 알고'만' 있습니다.

아들도 아니고 조카인데, 뭘 특별히 신경쓸 필요 없다고 생각하고 있고요.

다른 동료들과 마찬가지로 대우하고 행동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아침,

신입사원이 일찍 출근했고, 비슷한 시간에 출근한 동료A는 그 신입사원이

이것 저것 정리하면서 탕비실의 컵들을 발견하고 씻는 것을 보았답니다.

동료 A는 '아. 기특하다. 추울텐데, 뜨거운 물 틀어놓고 씻으라고 말해줘야겠다' 라고 생각했답니다.

 

그런데, 관리팀 부장이 갑자기 소리를 버럭 질렀다고 합니다.

 

"야!!!!! 니가 그걸 왜 씻어!!!!! 너 컵 씻는 일 하려고 회사 나왔어?!"

 

동료 A는 잠시 멈칫 했고, 이내 분노가 일었다고 합니다.

그럼 나는, 컵 씻으러 출근했니.

여직원들은 손님이 오시면 커피나 차를 내 드리고 컵 씻는 일이 당연하니.

 

이런 저런 생각이 드는데, 그 부장이 그렇게 소리를 지르고는 책상위 물건들을 턱턱 던져가면서 신경질 부리는 것을 목격하고

더욱 화가 났다고 하더군요.

 

그리고는 제게 말하길 '이제 앞으로 여직원들이 컵 씻는일은 아예 하지 못하게 할꺼에요!' 라고 했습니다.

 

사무실에서 남자가 특별히 힘쓸 일은 없다는게 문제입니다.

이제 이런 사무실 잡일 중에 남녀를 구분하는 일은 없어지고 있고 없어져야 하는게 당연하지 않나요?

 

그러던 와중에 저보다 한직급 낮지만 나이는 한살 많은 남자동료B도 어이 없는 행동을 했습니다.

 

전 날 저녁 간식으로 (모두 다 함께) 먹던 도너츠를 냉장고에 넣고 퇴근하는 걸 잊은 부하직원이

회사에 전화했는데,  동료B가 그 전화를 받았답니다.

부하직원은 '죄송하지만..' 으로 시작해서 '도너츠를 냉장고에 좀 넣어주십사' 부탁드렸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동료B 가 하는 말이, '니가 나한테 그런거 부탁하는게 옳다고 생각하냐. 그런거는 다른 여자분들이나

이번에 들어온 신입직원 바꿔달라고 해서 부탁하는게 맞는거다' 라고 하는 겁니다.

 

...

 

관리부장과 동료B가 어제 저녁에 뭘 잘못 쳐 드셨나..

하고 생각하는 아침입니다.

 

그리고 저는 곧, 한 마디 할 예정이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22
95798 탑밴드 2화 같이 보실래요? [146] 피노키오 2012.05.12 3341
95797 내가 보는 이번 시즌 미드들의 분석.. [20] 라인하르트백작 2011.11.29 3341
95796 투개월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4] 꼼데 2011.09.12 3341
95795 이제껏 만들었던 중 가장 훌륭한 떡볶이 [12] 미나 2011.07.29 3341
95794 [불판]전 슈퍼스타 K season 3 를 봅니다. [118] poem II 2011.09.09 3341
95793 나는 가수다에 한 가지 바라는 점 [10] 로이배티 2011.05.09 3341
95792 밑에 가난한 척 한 남자 이야기를 보고 - 반대로 있는 티 내는 남자 [9] violetta 2011.04.04 3341
95791 황해가 웃겼던 건 저 뿐인가요?(스포) [19] zzz 2010.12.27 3341
95790 (바낭)한병을 다 쓰기도 전에 피부가 맑아진다는 그 에센스 + 화장품 내성 [5] 당근케잌 2010.12.22 3341
95789 액티브 엑스가 쫒겨날날이 얼마 남지 않았군요. [21] 무비스타 2011.03.09 3341
95788 [바낭] 나는 왜 결혼이 하고 싶은 걸까 [3] 가라 2010.08.10 3341
95787 [100% 바낭] 여름휴가 어디로? 드림바이크 등 [9] 가라 2010.06.09 3341
95786 데이빗 핀쳐 밀레니엄 시사회 다녀왔어요 (스포 없습니다) [14] 도니다코 2012.01.10 3341
95785 여러 가지... [17] DJUNA 2011.02.24 3341
95784 이티가 살아나는 바람에... [28] nixon 2014.04.08 3340
95783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2] 로이배티 2013.06.02 3340
95782 소설책 한 권 팔면 출판사엔 얼마가 남나요?? [8] 닥터슬럼프 2013.05.30 3340
95781 김규삼선생 네이버웹툰 '쌉니다 천리마 마트' 어제자 연재분... [3] 01410 2012.10.20 3340
95780 영화 순진한 무슬림때문에 중동난리군요 [5] 보아는행콕 2012.09.14 3340
95779 김래원 천일의 약속 출연료도 만만치 않군요. [11] 감자쥬스 2011.11.11 33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