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역 앞에서 어떤 남자가 저에게 길을 묻는 척 하다가 차비를 구걸하더군요

자기가 지방의 집으로 내려가는데 돈이 없다는 겁니다

제게 있는 현금은 만원이 다였죠 그리고 그 사람이 말하는 거나 표정이 왠지 거짓말이라는 생각니 확 드는 겁이다

편견일 지도 모릅니다 개인적 생각이니까요 신기한 것은 그럼에도 그 피같은 돈을 그 사람에게 줬습니다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그사람과 제 체격차이를 생각해 볼 때 겁이 나서 그런 건 아닌 것 같습니다 불쌍해서? 글쎄요 그사람 말발이 좋아서? 저 그사람 안믿었다니까요

모르겠군요 만원은 제게도 무지 큰 돈인데 제가 혹시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멍청해서일까요

아마 그럴것 같군요 여하튼 아직도 어안이 벙벙해요 그 아저씨 혹시 초능력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044
96705 나가수- 어제 녹화에서 부른 노래.(스포) [9] 자본주의의돼지 2011.04.19 3350
96704 중국인이 글 쓰는 법 [11] 2011.02.16 3350
96703 오늘자 '뿌리깊은 나무' 같이 보시죠 [36] 루이스 2011.10.13 3350
96702 고사2를 봤습니다. [3] cksnews 2010.08.02 3350
96701 불미스런 연예인 뉴스 [7] 가끔영화 2015.03.12 3349
96700 소설책 한 권 팔면 출판사엔 얼마가 남나요?? [8] 닥터슬럼프 2013.05.30 3349
96699 어제 오늘 찍은 뉴욕 사진 몇 장 보여드릴까요 [12] loving_rabbit 2013.01.06 3349
96698 아 정말 성공했다는 인간들은 왜 이렇게 탐욕스럽고 뻔뻔한지... [8] 도야지 2012.11.09 3349
96697 신아람 뭘 먹고 싶다 그런거죠 [2] 가끔영화 2012.08.16 3349
96696 [고냥+바낭]고양이 아롱이 근황/타자기 글씨/기타 등등 [10] 헤일리카 2012.08.04 3349
96695 [모임후기] 1st. 오이디푸스 왕 [27] brunette 2012.11.12 3349
96694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49
96693 브랜드 옷 보다 시장옷이 더 예쁘고 편하다고 느끼시는 분은 없나요. [10] 자두맛사탕 2011.09.23 3349
96692 이제껏 만들었던 중 가장 훌륭한 떡볶이 [12] 미나 2011.07.29 3349
96691 대학원에 가야하는데 영어를 너무 못해요 [15] 무리데쓰 2011.06.28 3349
96690 양치질 하니까 생각난 이야기2 [24] 자본주의의돼지 2011.02.24 3349
96689 [듀나in] 색계를 보다보니까 궁금한데요.. [6] 빠빠라기 2011.02.12 3349
96688 이 와중에 도는 사칭글들 [9] 페니실린 2014.04.17 3349
96687 침대위에서도 할 수 있는 초간단(?) 전신 운동 [11] 세븐of나인 2010.11.15 3349
96686 땅콩 보다 아몬드가 좋으면 된장남인가요? [21] 셜록 2010.10.19 33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