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그러거든요.

인기있는 브랜드 옷 보다 시장에서 산 옷이 몸에 착 붙고 움직임에 따라 잘 늘어나며 편안하다는 느낌이 들어요.

상표 없이 민무늬인 점도 마음에 들고요.

무엇보다 비싸게 산 옷이 아니기 때문에 아무런 부담감 없이 입고 돌아다닐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인 것 같아요.

 

 

하지만, 그렇게 구입한 옷이 워낙 마음에 쏙 드는 경우가 있어서,

짧게 입고 버리고 새로 사면 되는데도, 디자인이나 몸에 맞는 느낌 때문에

옷이 헤지거나 얼룩이 지면 너무너무너무 안타까운 기분이 든단 말이죠.

 

밑에 빈폴을 입는 사람이 센스가 없다는 말을 듣고 한번 써 봤어요.

시장에서 파는 옷이나 입는 (분명 동대문시장에서 대량으로 떼와서 파는 옷들) 저의 옷차림을 보고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할까....

 

 

하지만, 누가 선물로 준 비싼 브랜드 옷을 입은 저의 모습보다

제가 마음에 쏙 드는 싼 시장옷을 입은 제 모습이....

 

지극히 저의 주관이지만 훨씬 예뻐보이고, 언뜻 만화주인공 같은 느낌도 들어서...

진짜 만화속 세상인 양 간혹 엉뚱한 행동까지 하곤 한답니다. 하하하

 

 

계절이 바뀌었으니 또 옷사러 나가야죠/

 

내일은 고속버스터미널 지하상가를 돌아다녀 보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28
98202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대박이로군요 [11] 폴라포 2011.08.09 3365
98201 한 주는 언제 시작되나로 생각해 본 한국 문화의 서구화 [31] 걍태공 2010.12.29 3365
98200 셜록 2회 [21] mithrandir 2010.12.06 3365
98199 '듀나' 게시판은 언제쯤 활성화되는 건가요? [3] lynchout 2010.06.17 3365
98198 올해 마무리는 대만 카스테라 창업 광풍인 것 같네요. [12] 달빛처럼 2016.12.21 3364
98197 어느정도의 연봉인상이라면 얼굴을 좀 붉히면서 이직을 해도 남는 장사 일까요? [11] 헐렁 2015.03.31 3364
98196 '다이빙벨' 상영, 부산영화제 존폐위기.. [12] august 2014.10.06 3364
98195 우리나라 맛있고 특별한 음식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29] tealight 2013.05.30 3364
98194 영화 터치에서, 배우 김지영 헤어컷 씬 (미공개 영상) [6] 토마스 쇼 2012.11.03 3364
98193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64
98192 수애 대사가 이상해요 [6] 메피스토 2011.11.08 3364
98191 2010년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2011년 보궐선거 결과 비교 (단일화 효과) [8] NDim 2011.10.27 3364
98190 야왕 '이희명' 작가 방송작가협회 제명 사과식초 2013.10.21 3364
98189 오늘의 야식-태국 카레 [6] 자본주의의돼지 2013.08.08 3364
98188 [바낭] 스파이 명월, 슈퍼스타K & 위대한 탄생 잡담 [7] 로이배티 2011.08.14 3364
98187 "당신만 힘든 것이 아니에요" 라는 말. [4] 질문맨 2011.06.10 3364
98186 정말 의리로 드라마 빅을 보고 있는데 [14] 레드훅의공포 2012.07.23 3364
98185 제가 정말 좋아했던 여배우 ^^ [3] 감동 2011.05.12 3364
98184 [10.26선거뉴스] 박원순이 부적절한 발언을 했군요. (진지한내용아님) [13] EEH86 2011.10.16 3364
98183 소설가들은 자전적인 얘기만 써야 하는건가요? [15] 사과식초 2011.02.10 33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