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최근 읽었던 책들입니다.


나쓰메 소세키 <그 후> <마음> <도련님>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문>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밀란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농담>

모파상 <모파상 단편선>

루이제 린저<생의 한가운데>

카프카 <소송>

피츠제럴드 <피츠제럴드 단편선>

김승옥 <무진기행> <서울 1964년 겨울> <역사> 등,,,


뭐 이정도입니다. 제가 일부러 우울한 소설 찾아서 읽지는 않았습니다.

근데 읽다보니 거의 대부분이 우울하고 체념하게 만드는 소설이네요,,,,,,


나쓰메 소세키는 <마음>을 읽고 나머지 작품들 찾아본 경우고요. 가장 최근에 읽었던 책은 김승옥 단편입니다.


물론 책을 읽고나면 공감도 가고, 생각도 깊어지고, 재밌기도 합니다. 우울한 소설 읽었다고 후회하거나 괜히 읽었다거나 싶은건 아니에요.(인간실격은 약간은 그런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사실 곰곰히 생각해보면 과연 고전이라 불리우는 책들중에 삶을 긍정하게 하는, 밝은 책이 있었나 싶습니다.


아니면 위의 소설들이 극심한 우울을 유발하는 책은 아닌데 제가 소설의 메세지를 잘 못 파악한것이지.

혹은 원래 우울한 제 천성 탓에 그런 느낌을 받는건지.(전 제 자신을 그렇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냥 평범, 오히려 밝은 쪽인거 같은데,,,)


여러분들은 어떤 소설 읽으시나요,

밝은 소설 있으면 추천 부탁드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1
99872 [대세편승] 명품백중에서 루이비똥이 가장 별로고 프라다가 젤 좋아요! [12] 아카싱 2010.11.19 3385
99871 동안 증명 [21] 자두맛사탕 2010.10.14 3385
99870 [바낭] 쓸데 없는 선물을 받고 싶은 여자들의 심리 [17] 화양적 2011.10.27 3385
99869 "유쾌한 100만 민란 프로젝트"라고 들어보셨나요? [20] 내일은권태 2010.08.27 3385
99868 [혐오] 하나님 때문에 밥 먹고 사는 거야. [17] 지루박 2011.02.12 3385
99867 오늘 토이스토리를 보고 왔어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7] 낭랑 2010.08.08 3385
99866 디스패치가 이건 잘하네요,크리스틴 스튜어트와 틸다 스윈튼 [2] 가끔영화 2015.05.04 3384
99865 [금요바낭]성애 [26] 여름숲 2014.04.04 3384
99864 [듀9] 달팽이 키워보신 분 계실까요? [17] 해삼너구리 2014.04.10 3384
99863 [바낭]+[고양이 사진]+[우울증] 사진 추가했습니다. [21] 비파 2013.09.10 3384
99862 이제서야 본 마스터셰프 코리아2 준결승전 [13] 달빛처럼 2013.07.30 3384
99861 보편적 복지에 회의적인 분은 정녕없는 건가요 [16] bulletproof 2012.10.04 3384
99860 오스카 남우주연상 사진 [7] 감동 2012.09.19 3384
99859 당연한 얘기지만 요즘엔 믿을 수 없는 이야기들 몇가지 [2] 칼리토 2014.04.20 3384
99858 살 빼신 분들 큰옷들 어떡하세요?! [18] 블랙북스 2012.09.11 3384
99857 여자 눈썹은 어떻게 그리는건가요? [13] 월도 2012.10.17 3384
99856 프레이저 보고서 : 박정희는 경제를 발전시킨 게 아니라 훼방만 놓았던 것인가요--; [14] 양산 2012.11.29 3384
99855 서울의 20대 투표율을 보며.. [27] 도야지 2012.04.13 3384
99854 블루 재스민 빅 재밌네요. [10] 자두맛사탕 2013.09.28 3384
99853 가슴 철렁한 뉴스 - 12세소년 살인범 [7] soboo 2011.06.08 33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