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최근 읽었던 책들입니다.


나쓰메 소세키 <그 후> <마음> <도련님>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문>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밀란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농담>

모파상 <모파상 단편선>

루이제 린저<생의 한가운데>

카프카 <소송>

피츠제럴드 <피츠제럴드 단편선>

김승옥 <무진기행> <서울 1964년 겨울> <역사> 등,,,


뭐 이정도입니다. 제가 일부러 우울한 소설 찾아서 읽지는 않았습니다.

근데 읽다보니 거의 대부분이 우울하고 체념하게 만드는 소설이네요,,,,,,


나쓰메 소세키는 <마음>을 읽고 나머지 작품들 찾아본 경우고요. 가장 최근에 읽었던 책은 김승옥 단편입니다.


물론 책을 읽고나면 공감도 가고, 생각도 깊어지고, 재밌기도 합니다. 우울한 소설 읽었다고 후회하거나 괜히 읽었다거나 싶은건 아니에요.(인간실격은 약간은 그런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사실 곰곰히 생각해보면 과연 고전이라 불리우는 책들중에 삶을 긍정하게 하는, 밝은 책이 있었나 싶습니다.


아니면 위의 소설들이 극심한 우울을 유발하는 책은 아닌데 제가 소설의 메세지를 잘 못 파악한것이지.

혹은 원래 우울한 제 천성 탓에 그런 느낌을 받는건지.(전 제 자신을 그렇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냥 평범, 오히려 밝은 쪽인거 같은데,,,)


여러분들은 어떤 소설 읽으시나요,

밝은 소설 있으면 추천 부탁드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1868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0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4913
103001 여자 눈썹은 어떻게 그리는건가요? [13] 월도 2012.10.17 3421
103000 이소라 콘서트 후기(5.11공연) [9] 이요 2012.05.12 3421
102999 나는 쓴다. 오늘 한 화장. [10] sosogaga 2013.09.03 3421
102998 TV조선은 19금 채널? [7] amenic 2011.12.15 3421
102997 [카툰] 해결되겠지.jpg [8] EEH86 2011.10.15 3421
102996 김어준의 닥치고 정치, 오늘 서울시장 야권통합후보 선거 결과, 뉴욕 월스트릿 시위의 마이클 무어 [7] 헐렁 2011.10.03 3421
102995 [바낭] 스파이 명월, 슈퍼스타K & 위대한 탄생 잡담 [7] 로이배티 2011.08.14 3421
102994 여러 가지... [10] DJUNA 2011.04.24 3421
102993 욕망의불꽃 마지막 회 질문 (스포있음) [5] 다시시작 2011.03.27 3421
102992 셜록 2회 [21] mithrandir 2010.12.06 3421
102991 벡진스키의 그림들 [9] eroc 2010.11.08 3421
102990 커피집 [13] 극락조 2010.10.30 3421
102989 유로 2012의 흔한 [13] 닥터슬럼프 2012.06.13 3421
102988 사실 가장 좋아하는 작가는 하루키;;; [20] Laundromat 2010.08.02 3421
102987 참여연대 현장속보- 어버이연합 똥 오줌 싸서 왔습니다. [1] 룽게 2010.06.18 3421
102986 일본다운 USB메모리. 냠냠... [1] 스위트블랙 2010.07.24 3421
102985 해고라는걸 처음 당하는데 [2] 메피스토 2016.04.23 3420
102984 박찬욱 감독 [아가씨] 새 스틸이 공개 되었네요 [8] 쥬디 2016.04.11 3420
102983 디스패치가 이건 잘하네요,크리스틴 스튜어트와 틸다 스윈튼 [2] 가끔영화 2015.05.04 3420
102982 김어준의 KFC 번외편_ 세월호 3대 의혹? [7] 잠수광 2014.05.01 34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