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2040세대를 보면 갑자기 사회민주주의자들이 급격히 증가한 기분이에요. 불과 5년 전에 MB를 압도적으로 당선시킨 같은 국민이 맞나 싶을 정돕니다. 물론 사실 그때 MB를 지지했던 사람들도 다 신자유주의의 신봉자는 아니었겠지만요.

여기저기서 경제민주화란 말도 많이 나오는데 경제민주화의 실체가 무엇인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재벌을 규제하고 감시해 올바른 시장경제 질서를 세우겠다는 얘기는 그다지 거창하게 경제민주화란 이름을 달지 않아도 응당 시장주의자라면 추진해야할 일이었죠.

그럼 보편적 복지의 확대가 결국은 핵심이 아닐까 싶은데... 전 사실 보편적 복지의 사회적 합의 수준이 지나치게 부풀려진 건 아닌가 싶습니다. 과연 우리 국민이 40~50%나 되는 소득세율과 각종 간접세 및 유류세 증가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을까요. 만약 이번 대선에서 이런 증세를 언급하지 않고 보편적 복지를 논하는 정치세력이 있다면 그야말로 거짓 속임수죠. 부자에 대한 증세만으로는 사실 지속가능한 복지는 불가능합니다. 뭐 프랑스 사회당처럼 부자에게 80% 세금을 매긴다면 몰라도. 지금 오바마도 피땀흘려 통과시킨 증세안으로 겨우 하위계층에 대한 선별적 복지를 충당하는 정도입니다. 이에 반발한 중산층이 하원을 공화당 다수로 만들었던 거고요.

어느 교수는 2013년 체제를 내세우며 복지국가모델을 전망하고 있지만 이미 총선에서 새누리당에 과반을 넘긴 시점에서 망스멜. 야권에서 최소 절반의 지분을 차지할 안철수측도 복지의 확대에 있어서 급히 서두르진 않을듯 싶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02
99292 국*은행 노* 체크카드 혜택이 줄었군요 [8] 방은따숩고 2013.02.13 3377
99291 혹시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일해보신 분 계신가요? [9] india 2013.01.09 3377
99290 팔자 주름 크림 효과가 있나요? [9] 산호초2010 2012.11.25 3377
99289 긍정의 느낌을 주는 소설은 없는건가요?? [19] 툴루즈로트렉 2012.08.02 3377
99288 아래에 혈압관련 글읽다가...저혈압? [11] 물방울무늬 2012.07.13 3377
99287 여자 눈썹은 어떻게 그리는건가요? [13] 월도 2012.10.17 3377
99286 블루 재스민 빅 재밌네요. [10] 자두맛사탕 2013.09.28 3377
99285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모르는 김문수 [13] 푸네스 2011.12.30 3377
99284 오세훈은 왜 무상급식 반대 프로젝트에 정치생명을 걸었을까요 [11] 가끔영화 2011.08.24 3377
99283 주형철 SK컴즈 대표 "제 정보도 유출됐습니다" [12] 달빛처럼 2011.07.30 3377
99282 저번에 제가 올렸던 동물병원에서 미용 후 죽은 강아지 사건 [6] metal 2011.03.11 3377
99281 [바낭] 일본 드라마 '트릭'이 드디어(!) 마무리를 맞는군요 [13] 로이배티 2013.09.29 3377
99280 아악, 셜록. [4] DJUNA 2011.02.16 3377
99279 "유쾌한 100만 민란 프로젝트"라고 들어보셨나요? [20] 내일은권태 2010.08.27 3377
99278 [혐오] 하나님 때문에 밥 먹고 사는 거야. [17] 지루박 2011.02.12 3377
99277 연애하는 인간은 왜 낙타,사자, 그리고 아이가 되는가 [1] catgotmy 2010.07.14 3377
99276 한번에 누군지 아시겠어요 [8] 가끔영화 2012.08.17 3377
99275 진상 손님이냐 무개념 점원이냐 [23] Gappa 2014.06.11 3376
99274 알라딘의 약팔기 [5] 빠삐용 2013.07.12 3376
99273 화이트하우스다운 기가 맥히네요. [14] woxn3 2013.06.29 33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