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가지...

2010.09.25 18:32

DJUNA 조회 수:3347

0.

오늘의 외부 움짤.


1.

상하이 짬뽕에서 나가사키 짬뽕을 먹으면 맛이 어떨까요.


2.

동이에서 인원왕후 역으로 오연서가 캐스팅되었군요. 한동안 손은서라는 소문이 돌았는데, 아마 여고괴담 5 동창이라는 이유 때문에 헛갈렸던 듯. 그래도 이 사람들 역시 꾸준히 활동을 하는군요. 하긴 영화가 나빴던 게 이 사람들 잘못은 아니죠. 근데 인원왕후 역이 그렇게 엄청난 건 아니잖아요. 누가 이 사람을 기억하겠어요. 하긴 바로 그걸 노려서 완전히 이야기를 새로 쓰는 방법도 있지만. 


3.

토이저러스의 레고 피겨들이 그 동안 다 팔릴 줄은 알았어요. 하지만 토미카들도 이렇게 빨리 팔릴 줄은 몰랐어요. 노리고 있던 게 하나 있었는데, 돌아와보니 없네요. 다시 들어오겠죠? 설마 한정판은 아니겠죠? 스파르타 피겨는 이베이라도 노려봐야 할 듯. 음, 제 페이팔 계정은 날아가버렸는데. 국내에선 어디를 기웃거리면 될까요.


4.

립 밴 윙클이라도 된 기분이에요. 겨우 일주일 떠나 있다가 왔는데, 사라지고 새로 생긴 동네 가게들이 왜 이렇게 많죠. 추석 연휴를 이용해 한꺼번에 갈아 엎은 걸까요. 


5.

여행 일정이 하나 더 잡혀 있어요. 이번엔 2박 3일. 이번에도 끌려갑니다. 걱정이 조금 돼요. 이번엔 평일이라 시사회를 포기할 수도 있습니다. 그 뒤에 다시 부산에 가야 하니까... 이번 여름은 바쁘다 바빠군요.


6.

넷북 어댑터의 접속이 계속 덜컹거리고 있어요. 닳았나 봐요. 휴일이 끝나면 LG A/S 센터를 찾아가거나 해야지. 음, 넷북 때문에 집으로 사람을 부르면 좀 얌체 같을까요.


7.

사라 워터스의 리틀 스트레인저를 다 읽었어요. 호러이긴 한데, 그렇게 장르소설을 의도하고 쓴 작품은 아니에요. 몇몇 오싹한 장면들도 있긴 한데, 그냥 유령 나오는 일반 소설에 가깝더라고요. 초자연현상으로 보이는 것들도 모두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있다는 식으로 출구를 열어두고 있고. 그래도 슬픈 이야기군요. 어피너티에 가까워요. 단지 처음부터 로맨스에 대한 기대가 없기 때문에 결말까지 가도 엄청난 실망은 없어요.


8.

오늘의 자작 움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179
96730 술을 글라쓰로 먹이시는 분에 대한 대처법? [12] forgotten 2013.09.16 3350
96729 상어 1회 [10] 화려한해리포터™ 2013.05.27 3350
96728 채식주의자의 슬픔 [8] koggiri 2012.07.12 3350
96727 신체의 한계를 극복한 연예계 스타일 아이콘 3인 - 왠지 슬픈.. [2] 귀천 2011.12.10 3350
96726 자우림이 독기를 품어주어서 기쁘네요.(뒤늦은 나가수 잡담) [5] 쥬디 2011.09.13 3350
96725 TV 벽걸이와 스탠드.. 어떤 것으로 하시겠어요? [5] 도야지 2011.04.19 3350
96724 교수에 대한 실망 [10] callas 2011.03.18 3350
96723 나가수- 어제 녹화에서 부른 노래.(스포) [9] 자본주의의돼지 2011.04.19 3350
96722 중국인이 글 쓰는 법 [11] 2011.02.16 3350
96721 고사2를 봤습니다. [3] cksnews 2010.08.02 3350
96720 오늘도 인터넷이 시끄럽겠어요 [20] 르아르 2016.08.08 3349
96719 민주당 또 쓰잘때기 없는 짓 하는 듯 [4] 가끔영화 2013.10.31 3349
96718 소설책 한 권 팔면 출판사엔 얼마가 남나요?? [8] 닥터슬럼프 2013.05.30 3349
96717 6월에 개봉한다는 '무서운 이야기2' 캐스팅이 재밌네요 [15] 로이배티 2013.04.23 3349
96716 어제 오늘 찍은 뉴욕 사진 몇 장 보여드릴까요 [12] loving_rabbit 2013.01.06 3349
96715 아 정말 성공했다는 인간들은 왜 이렇게 탐욕스럽고 뻔뻔한지... [8] 도야지 2012.11.09 3349
96714 [바낭] 혹시 듀게에 박신혜양 팬이 계시다면 [13] 로이배티 2012.07.15 3349
96713 [고냥+바낭]고양이 아롱이 근황/타자기 글씨/기타 등등 [10] 헤일리카 2012.08.04 3349
96712 [모임후기] 1st. 오이디푸스 왕 [27] brunette 2012.11.12 3349
96711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