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게에도 이런 분 많으실 것 같은데 전 스스로 가벼운 활자 중독이 아닐까 생각할 만큼 읽는 행위 자체를 즐기고,

그 덕에 국어든 영어든 독해가 주를 이루는 수능 문제 풀이를 꽤 재밌어 한 편입니다.

 

국어야 문학이나 비문학이나 좀 무겁고 딱딱한 글들이 많았던 걸로 기억하지만

영어는 유머러스한 글들도 있어서 진짜 혼자 피식피식하면서 문제를 풀기도 했고요.

특히 일상적인 상황이 몇문장 이어지다가 마지막에 누군가 한줄 짜리 대사를 치고

거기에 밑줄 긋고 의미하는 바를 묻는 문제가 제일 빵빵 터졌던 걸로 기억합니다.

 

월급도둑질 하면서 몇가지 적어 보자면 이런 것들이에요.

 

1. 어떤 사람이 실직을 해서 침팬지 옷을 입고(탈을 쓰고?) 서커스에 취직을 했는데

하루는 자기 우리에 사자가 들어오는 바람에 처음엔 꺅꺅 거리며 도움을 청하다 안돼서 살려달라고 사람 말로 소리를 질렀더니

사자가 "좀 닥쳐! 실직한 게 너뿐인줄 알아?"라고 했다든가

 

2. 어느 부부가 서커스를 보러 갔고 외줄타기 공연이 시작되자 부인이 "세상에, 밑에 아무것도 없어!"라고 외치니까

잠시 후에 남편이 "아니, 자세히 보면 살색 속옷을 입었어"라고 했다든가

 

3. 소개팅 나가는 키 큰 누나가 동생한테 집에 데리러 올 상대 남자를 맞이한 후 다시 방에 와서

신발 뭐 신을지 얘기해달랬는데 동생이 "맨발로 가"라고 했다든가... 이런 소소한 글들요.

 

혹시 다른 거 기억나시는 분 계신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72
92462 궁시렁 궁시렁 [9] soboo 2015.04.06 1444
92461 정신과약 복용, 무기력증, 섬유근육통 [6] 산호초2010 2015.04.06 3677
92460 EBS <진화의 신비, 독(毒)> 재미있을 것 같아요. [8] underground 2015.04.06 1376
92459 유희열의 토이 공연중 색드립 논란에 대한 반론기사 [39] soboo 2015.04.06 4987
92458 파울볼 얘기가 없어서 올려봅니다~ [3] 민봉봉 2015.04.06 838
92457 징비록 이순신 떡밥이 드디어 끝났습니다. - 김석훈 확정 [8] 달빛처럼 2015.04.06 2189
92456 네코아츠메 질문 [3] Ms. Cellophane 2015.04.06 1089
92455 24살의 마지막날, 나는 어디에 있는가. [11] 캣파워 2015.04.06 1580
92454 어제 한국에서 보내온 벚꽃사진을 받아보았습니다 (우울+청승 주의) [6] soboo 2015.04.06 1687
92453 분노의 질주7에서 혹시 이거 보신 분 계신가요 (스포 有) [4] 독짓는젊은이 2015.04.06 973
92452 "부동산 한몫" 지도층 벌떼처럼…, 한국의 부자와 부동산 투기 [6] catgotmy 2015.04.06 1422
92451 위플래쉬를 보고 궁금한게 있어요 (아마도 스포일러?) [15] 한나K 2015.04.06 2095
92450 동서문화사의 또다른 괴작 ACE88 전집 [5] 김전일 2015.04.06 2617
92449 도스토예프스키 - "신이 없다면 모든 것이 허용된다." [1] catgotmy 2015.04.06 1529
92448 ABE88 제목이나 좀 볼까요 [5] 김전일 2015.04.06 1282
92447 "급식비 안냈으면 밥먹지마.꺼져라" [8] 바다모래 2015.04.06 2576
92446 (듀나인) 여행지 추천 좀 해주세요. [3] 새벽하늘 2015.04.06 770
92445 안녕하세요 [2] 알흠당누 2015.04.06 655
92444 스웨덴 복지에 대한 상상에는 어떤게 있나요? [25] Kaffesaurus 2015.04.05 2936
92443 윤종신씨 음악 참 좋죠? [3] 김창남 2015.04.05 13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