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피 8 " 정열의 대륙  남미와   에스닉풍에  영향을 받아  화보의상 제작하기"

 

 

 

 

 

 

 

신주연  "우승"

 

 

 

 

 

 

 

 

 

 

 

 

 

 

 

 

 

 

 

 

 

 

김원식  "하이"

 

 

 

 

 

 

 

 

 

 

 

 

 

 

 

 

 

 

 

 

 

 

 

 

 

 

 

 

 

 

 

 

 

 

 

 

 

 

 

 

 

이세진  "하이"

 

 

 

 

 

 

 

 

 

 

 

 

 

 

 

 

 

 

 

 

 

 

 

 

권순수  "인"

 

 

 

 

 

 

 

 

 

 

 

 

 

 

 

 

 

 

 

정희진  "로우"

 

 

 

 

 

 

 

 

 

 

 

 

 

 

 

 

 

 

 

 

 

 

 

김진(지니)  "바텀"

 

 

 

 

 

 

 

 

 

 

 

 

 

 

 

 

 

 

 

 

 

 

 

황재근  "아웃"

 

 

 

 

 

 

 

 

 

 

 

아니  디자이너에게  "남미나 에스닉" 이라는 주제는  최고의 주제 아닌가요???

 

 

"화려하고 아름다운 프린트 원단" 써서   자신의 실력 팡팡  터트릴 기회 같은데...

 

 

왜!!! 저렇게밖에  못 만드는지 !!!!!!!!!!!!!!!!!!

 

 

 

 

 

 

정말 답답답 해요,....디자인의 디 자도 안 배운 저도  이렇게 답답한데......

 

 

진짜  색상 조합부터가  그 어떤 의상도 마음에 들지않아요

 

 

 

 

 

(남미 에스닉이랑  억만년 떨어져있는  핫핑크 쓴 디자이너들은 또 왜 그리 많은지  ㅎㄷㄷㄷ)

 

 
 
                                                                             아니 여러분은 "상식적"으로 남미에스닉 하면 어떤 색상과 원단이 떠오르세요???

 
                                                                                  저는 빨간색과 프린트 원단이 그냥 "상식적"으로 떠오르거든요???

                                                        아무리 생각해도 더 어이없는 핫핑크와 저 어디에 쓰이는지 궁금한 형광색상들은 아니거든요??

                                                                                                        상식을 깰만큼 완전 색다른 모험도 아니고
 
                                                                                 (아예 블랙 앤 화이트+ 포인트 컬러로 시크하게 풀어낸다는지 하는...)

 
 
 
                                                                                                                     어쩜 색상 감각들이 저리 한심할까요,,,- -
 
                                            그냥 붉은 원단 + 검은 원단 드레이핑 잡아 롱드레스 만들거나 프린트원단 드레이팅해서 드레스 만들어도

 
                                저 의상들보다는 졸작티 덜나고 화보의상으로 더 세련된 의상 나올거 같아요(김원식씨 의상은 그나마 였는데 저 조끼가....- -)
 
 
 
 
                          좀 심한말로 동네 초등학교 6학년 여자애 아무나 시켜서 크레파스로 그려보라고 해도 저거보다는 색상은 잘사용할거에요

 
                                                                       제가 화나는건 너무  이번 시즌 디자이너들이 유난히 기본도 안된거 같아서에요,,,

 
                         (남미에스닉에 형광핫핑크 사용한 디자이너가 태반이라니....그걸 사용해서 훌륭하고 색다른 의상 만든것도 아니고....- -)

 
                          동대문 원단시장에 형광핫핑크하고 형광색만 파는것도 아니고 억지로 형광색이나 핫핑크 쓰라고 한것도 아닐텐데....

 
                                                                                     저는  진심 디자이너들의 색상감각에 충격을 먹었습니다....ㅎㄷㄷㄷ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7
98889 샬롯 램플링이 대단한 미인이었군요. [7] 자두맛사탕 2011.03.21 3694
98888 여권에서 가장 경계하는 야권 대선주자는.. [18] management 2011.03.21 2721
98887 말이 나와서 말인데 실생활에서는 살이 좀 있는걸 선호하지 않나요? [12] 잠익3 2011.03.21 2957
98886 "탈락이 아니라 양보"를 PD님이 먼저 실천해 주시죠 [4] 2Love 2011.03.21 1784
98885 [듀나인] 책 기증에 대해서 조언 부탁드립니다. [4] 에르르 2011.03.21 979
98884 지겨우시겠지만 이소라씨 이야기 [15] 레사 2011.03.21 5307
98883 <나는 가수다>가 사는 방법 [5] Carb 2011.03.21 2244
98882 지난 번에 이어서.. 이번엔 역사적 예수 연구 이야기. [10] Weisserose 2011.03.21 2184
98881 [병원잡담]환자고 뭐고간에. [7] 말린해삼 2011.03.21 1873
98880 [바낭]나.가.수가 차라리 케이블 방송이었으면.. [8] 빠빠라기 2011.03.21 1961
» 여러분은 남미대륙 하면 어떤 색깔과 이미지가 떠오르세요?? (프런코3 관련) [12] 늘 익명 2011.03.21 2547
98878 일요일 예능 : 영웅호걸, 신입사원 [6] 필수요소 2011.03.21 2112
98877 8월 말에 바람 약간 불고, 비 내릴듯 말듯한 시원한 오후 12시쯤에 혼자서 길거리 걸으면서 들으면 좋은 노래 [2] catgotmy 2011.03.21 1074
98876 [나가수] 그냥 무조건 재도전일까요? [3] 황재균균 2011.03.21 1710
98875 나는 가수냐 [1] 메피스토 2011.03.21 1858
98874 미아 바쉬코프스카 신작 [제인 에어] 국내 포스터 [15] 보쿠리코 2011.03.21 3314
98873 듀나인] 크루즈 여행 관련 [6] 가라 2011.03.21 1562
98872 강남좌파라. 강남의 인지적 범위는 어디일까요?? [24] 7번국도 2011.03.21 3058
98871 무기력의 늪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8] moonfish 2011.03.21 2570
98870 일본 원전 결사대 50인의 사망소식(오보) [13] 사과식초 2011.03.21 559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