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탄핵집회에 다녀와서

2016.10.29 21:06

산호초2010 조회 수:3379

사실 전 끝까지 있지 못하고 구름진 하늘님 말씀처럼 광화문 광장에 도착해서 경찰과 시위대가 대치 중일 때 세종문화회관쪽으로 해서

뒷길로 빠져나왔습니다. 청계광장에서까지는 경찰개입 없었어요.

 

청계광장은 사실 너무  비좁았습니다. 옆에는 상인들이 텐트치고 장사까지 하고 있었고 중앙에는 청계천이 가로막혀 있어서

집회 장소로는 확실히 광화문 광장이 필요했습니다. 광화문 이순신동상 앞, 8차선 도로를 가득 메울만큼의 인원이 넘쳐났으니까요.

 

근데 주최측에서 어디까지 가자는 이야기를 정확히 못들었습니다. 얼핏 "청와대"라고 들었던 것 같습니다.

광화문 광장에 도착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전경버스들이 앞을 막는거 같았는데 앞은 잘 보이지 않았습니다.

종로경찰서장이라고 하면서 "여러분은 집회장소를 벗어났습니다."라는 말만 들었습니다.

군중들은 일제히 야유를 보냈고 계속 전진하고 있었어요. 그 때가 8시 20분쯤, 전 뒷길로 돌아돌아 집으로 간신히 도착했으나

하마터면 집에 못올뻔 했습니다. 이미 물샐 틈없이 전경버스가 길목마다 막아서고 있었고 전경들에게 집에 가겠다고 싸우는

사람들과 서있다가 중앙도로 전경버스 사이로 간신히 빠져나와서 집으로 왔어요.

 

네, 전 청와대까지 같이 갈 수는 없었습니다.

 

아이들 데리고 나오신 분들 꽤 되던데 걱정되더군요. 어떤 부부는 어린아이 유모차까지 끌고 나왔는데 무사히 집까지 갔을른지.

 

피켓은 턱없이 모자라서 거의 대부분은 받지 못했습니다. 깔개는 사가지고 갔지만 1시간 넘게 그냥 청계광장에 난간에 매달려 서있었어요.

앉을 수가 없을만한 상황이었고 전 피켓도 촛불도 없이 그냥 같이 맨주먹으로 소리만 질러댔습니다.

 

정치인 중에 그 자리에 나온건 노회찬 의원(아쉽게도 소개가 없었으나 그 목소리때문에 모를 수가 없었어요)

그리고 속시원하게 말하고 가장 큰 환호를 받았던건 이재명 성남 시장이었죠.

 

대학생들, 철도노청 간부들, 세월호 유가족분들이 나왔습니다. 대학생들은 시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했고

11월 12일에는 대규모 집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세월호부터, 의료민영화, 철도민영화, 성과급 연봉제, 그리고

지금의 최순실 사태까지-아니, 그 자리에서 들었던 말처럼 이게 왜 최순실 게이트입니까. 박근혜 게이트죠.-

사실 그 모든 일에 참 많이 무감각해 졌구나. 많은 일들로 나라가 망가질대로 망가졌는데 이 일들을 잊고 있었네 싶었어요.

 

경찰들이 전경버스에서 뛰어내리는걸 보면서 청와대로는 가지 못하고 대치하다가 시민들이 집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주최측에서 말했듯이 아무 사고도 없었으면 합니다. (그런데 그러면 청와대로 지금 진입하는건 너무 무리수 아닌가요.)

행진하고 경찰을 만나고부터는 주최측은 경찰들과 대치하는 구도를 만들어냈습니다.

 

솔직히 그 상황에서 경찰이 곤봉들고 설치거나 물대포쏘면 그때부터 부상자가 날 수도 있는거 아닐까요.

물론 제가 본 상황까지는 경찰들은 방패들고 서서 완전 막겠다는거 외에는 행동은 없었습니다.

 

평화집회란 무엇일까 싶기도 했습니다.

 

11월 12일은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하고 흩어졌으면 싶은데 거기를 허가를 내줄지 모르겠습니다.

불법집회라,,,, 뭐가 불법집회일까요. 대한민국은 집회, 결사의 자유가 있는 나라입니다.

 

마음같아서는 다같이 청와대로 쳐들어가서 박근혜를 질질 끌고 와야 하는건가 싶었지만

그럴 수는 없는 일이었고,,, "박근혜는 하야하라, 사퇴하라, 물러나라" 고래고래 소리지르는게 정말 나인가 싶었습니다.

 

"하야"라는 말을 내 인생에서 하게 될 줄이야. 그건 오직 TV에서 이승만이 물러날 때 들었던 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8
99909 오스카 남우주연상 사진 [7] 감동 2012.09.19 3384
99908 프레이저 보고서 : 박정희는 경제를 발전시킨 게 아니라 훼방만 놓았던 것인가요--; [14] 양산 2012.11.29 3384
99907 서울의 20대 투표율을 보며.. [27] 도야지 2012.04.13 3384
99906 블루 재스민 빅 재밌네요. [10] 자두맛사탕 2013.09.28 3384
99905 간지 나는 윈도폰 - jil sander cell phone [8] soboo 2011.10.07 3384
99904 오세훈은 왜 무상급식 반대 프로젝트에 정치생명을 걸었을까요 [11] 가끔영화 2011.08.24 3384
99903 요새 서유리 라는 분이 자주 보이네요 [4] espiritu 2012.12.26 3384
99902 f(x) Hot Summer MV 나왔네요 [15] Salzkammergut 2011.06.17 3384
99901 "당신만 힘든 것이 아니에요" 라는 말. [4] 질문맨 2011.06.10 3384
99900 가슴 철렁한 뉴스 - 12세소년 살인범 [7] soboo 2011.06.08 3384
99899 북한이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현정부의 대북정책이 멍청한 이유 [44] bankertrust 2010.11.26 3384
99898 [듀나in]안맞는 사람과 멀어지는 방법. [6] 지나는봄 2010.10.24 3384
99897 여러 가지... [5] DJUNA 2010.09.25 3384
99896 백지연 피플 인사이드에 박칼린 감독 나오네요. [1] 01410 2010.08.30 3384
99895 LSE에서 공부하고 있는 석사생입니다. 간단한 설문조사 부탁드립니다. :) [5] 말리지마 2010.07.14 3384
99894 라세린드가 신촌에서 자취한다면서요? + 질문 있습니다. [10] jwnfjkenwe 2010.08.06 3384
99893 도서관의 커플 메모 [8] 윤대협님 2013.06.25 3383
99892 직장의 신 정말 재밌네요... [5] isaactoast 2013.04.29 3383
99891 6월에 개봉한다는 '무서운 이야기2' 캐스팅이 재밌네요 [15] 로이배티 2013.04.23 3383
99890 새대가리당 - 광고에도 사진조작 들통 [14] soboo 2012.12.17 33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