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2011.09.25 02:22

으으으익명 조회 수:3366

 

요새 제 주위에 힘들다고 토로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종류는 다양합니다.

취업을 비롯한 진로문제도 그렇고 금전도 그렇고 연애도 그렇고 집안일도 그렇고 작게는 다이어트까지 뭐 이것저것이요.

 

근데 오프라인이든 SNS든간에 항상 밝은 내용이나 널널해보이는? 내용들만 올려서 그런지

사람들은 제가 다 팔자 늘어진 줄 아네요. 별 고민도 없어보인다고 하고요.

상대적으로 스트레스도 안받는 것 같다고 하구요.

 

근데 사실 저는 어린나이에 혼자 살게 되면서

소소한 것부터 큰 것까지 모든 걸 혼자해야하는 걸 겪다보니

부정적인 얘기나 우울한 감정 같은 건 잘 표출 안하려고 하는 편이거든요.

상대에게 그런 힘든 기운을 주기 싫구요, 제가 그렇게 보이는 것도 싫어요.

그래서 어쨌든 혼자 참는 편이에요.

뭐 그렇다고 혼자서 끙끙 대는 스타일은 아니구요.

최대한 감정소모를 하지 않고 어떻게든 문제를 해결하려는 편입니다.

그도 아니면 혼자만의 대피소를 찾아요. (책이든 영화든 운동이든 듀게든...)

 

근데 자꾸 사람들이 힘들다 힘들다 죽고 싶다 죽고 싶다 하니까

이런말 쓰기 좀 그렇지만, 받아주기 지쳐요.

솔직히 말하면 투정같고 어린 애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투정이라는 표현은 그 사람이 안 힘들겠다가 아니라,

힘들지 근데 원래 힘든거야 안힘들게 사는 사람 찾기가 더 어려워,

그럼 이럴 시간에 자기를 다지고, 뭔가 해결할 방법을 찾는게 낫지 않겠어? 나한테 말하는 것보다 너 스스로 답을 찾을 때까진 아무것도 해결되지않아

뭐 이런식으로 생각이 전환되서 쓰는 겁니다.

 

물론 문제를 해결하려고 말하는 게 아닌 것을 압니다.

고민상담이든 푸념이든 넋두리든 누군가와 대화함으로서 해소되는 것만으로 충분히 의미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그 상대가 제가 되다보니, 제 에너지가 좀 빠지는 느낌이 듭니다.

 

예전엔 다독여주고 위로해주는 말을 했다면 지금은 저도 모르게 말이 공격적으로 세게 나갑니다.

그친구가 교훈이나 꼰대성 발언을 들을려고 저한테 한말이 아닐텐데요. 저도 모르게 말이 나가고 후회하는 게 몇번째네요.

 

저 자체가 좀 개인주의적이고 타자한테 의지를 안하는 편이라 그런건지...

 

이러다 점점 자의식이 커지고, 언젠가 사람한테 감정이입이나 공감을 못할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제가 좀 꼬인건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7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049
98536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대박이로군요 [11] 폴라포 2011.08.09 3367
98535 제가 정말 좋아했던 여배우 ^^ [3] 감동 2011.05.12 3367
98534 세상에 제가 민효린을 챙겨보네요....... [4] 감동 2011.05.06 3367
98533 방금 서울하늘에 반짝이던 것들 뭔가요? [16] 폴라포 2010.09.03 3367
98532 욕실청소 뭘로 하세요? [7] 톰티트토트 2010.07.28 3367
98531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에 다녀왔어요. [8] 난데없이낙타를 2012.09.23 3367
98530 인셉션 보고 왔는데, 이럴수가... [3] setzung 2010.07.22 3367
98529 [펌글] 민족의식이 강할 수록 속옷을 입지 않는다고? [33] Bigcat 2017.10.13 3366
98528 사과는 이병헌 감독이 훨씬 더 잘하네요 [12] 닥터슬럼프 2016.08.19 3366
98527 [바낭] 아이돌 음악의 5대 작곡가들 [8] Bluewine 2014.06.21 3366
98526 일산 CGV아이맥스 - 그래비티 [3] 은밀한 생 2013.10.17 3366
98525 집에 들어오자마자 가장 먼저 하는 일은? [20] 아난 2013.09.22 3366
98524 [바낭] 단일화로 첫빠따로 망한 케이스를 생각해봅니다. [11] 데메킨 2012.11.24 3366
98523 [추적자] 강동윤이 몰카찍는걸 알고 있지 않았을까요? [4] zerokul 2012.07.11 3366
98522 점쟁이들. 웃음이 끊이지 않는군요 [18] 나나당당 2012.10.05 3366
98521 여러분은 대선 후 멘붕을 어떻게 극복하고 계신가요? [13] 살리 2013.01.02 3366
98520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66
98519 2010년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2011년 보궐선거 결과 비교 (단일화 효과) [8] NDim 2011.10.27 3366
98518 스티브 잡스와 U2, 빈자리가 너무 크네요. [11] 무비스타 2011.10.09 3366
»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