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최근 읽었던 책들입니다.


나쓰메 소세키 <그 후> <마음> <도련님>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문>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밀란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농담>

모파상 <모파상 단편선>

루이제 린저<생의 한가운데>

카프카 <소송>

피츠제럴드 <피츠제럴드 단편선>

김승옥 <무진기행> <서울 1964년 겨울> <역사> 등,,,


뭐 이정도입니다. 제가 일부러 우울한 소설 찾아서 읽지는 않았습니다.

근데 읽다보니 거의 대부분이 우울하고 체념하게 만드는 소설이네요,,,,,,


나쓰메 소세키는 <마음>을 읽고 나머지 작품들 찾아본 경우고요. 가장 최근에 읽었던 책은 김승옥 단편입니다.


물론 책을 읽고나면 공감도 가고, 생각도 깊어지고, 재밌기도 합니다. 우울한 소설 읽었다고 후회하거나 괜히 읽었다거나 싶은건 아니에요.(인간실격은 약간은 그런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사실 곰곰히 생각해보면 과연 고전이라 불리우는 책들중에 삶을 긍정하게 하는, 밝은 책이 있었나 싶습니다.


아니면 위의 소설들이 극심한 우울을 유발하는 책은 아닌데 제가 소설의 메세지를 잘 못 파악한것이지.

혹은 원래 우울한 제 천성 탓에 그런 느낌을 받는건지.(전 제 자신을 그렇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냥 평범, 오히려 밝은 쪽인거 같은데,,,)


여러분들은 어떤 소설 읽으시나요,

밝은 소설 있으면 추천 부탁드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02
99252 백지연 피플 인사이드에 박칼린 감독 나오네요. [1] 01410 2010.08.30 3376
99251 노희경 작가가 뽑은 자기 작품 베스트 3 [9] 마당 2012.01.25 3376
99250 '동의'는 차만큼이나 간단해요 [33] 샌드맨 2016.10.22 3375
99249 해고라는걸 처음 당하는데 [2] 메피스토 2016.04.23 3375
99248 양말에 집착하는 우리집 강아지 [7] 츄잉검 2014.02.16 3375
99247 물에 빠진 여자 대통령 그리고 경호원 外 [3] 닥터슬럼프 2013.06.25 3375
99246 우리나라 맛있고 특별한 음식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29] tealight 2013.05.30 3375
99245 영국 Economist지의 박근혜 당선 관련 기사 번역 [5] Fiorentina 2013.01.04 3375
99244 다들 외로우시죠? [19] 런래빗런 2012.10.21 3375
99243 이런 팥빙수 아시나요 [8] 가끔영화 2012.07.18 3375
99242 KBS에서 하는 '안녕하세요'란 프로그램... 좀 이상하네요. [5] Jade 2012.04.01 3375
99241 [스포일러] 오늘 나는 가수다 결과에 대한 단상 [8] 로이배티 2011.11.20 3375
99240 돈은 내가 내는데 왜 니들 돈벌려는데 ..내 전화를 쓰는거야?? [16] 고인돌 2011.06.06 3375
99239 [듀나in] 색계를 보다보니까 궁금한데요.. [6] 빠빠라기 2011.02.12 3375
99238 자꾸 저를 사칭하시길래 떡볶이 사진 한 장 올립니다. [10] O141O 2011.04.01 3375
99237 장재인에게 그나마 어울리는 대형기획사는 YG? [6] Robert Frost 2010.10.29 3375
99236 나만의 삼겹살 레시피 공개@.@ [8] ageha 2010.10.15 3375
99235 갑작스런 뜬금없이 터지는 울음 [11] 말린해삼 2010.08.23 3375
99234 첫 탄핵집회에 다녀와서 [22] 산호초2010 2016.10.29 3374
99233 사과는 이병헌 감독이 훨씬 더 잘하네요 [12] 닥터슬럼프 2016.08.19 33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