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부천국제영화제에서 조기매진에 암표까지 나돌던 어느 영화가 있었죠. 하이도와 각트가 출연한 문차일드입니다. 당시 일본음악에 관심이 많았던 저는 카무이 각트와라르크 앙 시엘의 하이도(타카라이 히데토)가 나오는 이 영화를 정말 보고 싶었고 어찌저찌 찾아서 봤습니다. 그리고 문차일드는 최악의 영화 리스트에 당당히 올랐습니다.


10여년이 지난 후 시네마테크 KOFA에서 문차일드를 상영하길래, 이번에 보면 생각이 바뀔까 싶어서 다시 한번 감상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도 역시 답이 없는 영화라는 사실만 재확인했네요. 무료로 보지 않았다면 정말 돈이 아까웠을 것 같아요. 


영화의 스토리는 2014년(이미 과거가 된 근미래 설정...) 일본이 경제적으로 망한 후 동아시아 어딘가에 '말레파'라고 불리는 이민자 구역이 생기고, 그곳에서 어린 시절의 쇼(각트)가 뱀파이어인 케이(하이도)를 만나면서 전개됩니다. 이 영화를 처음 봤을때도 그랬고, 다시 봤을때도 그랬고 이와이 슌지 감독의 스왈로테일 버터플라이(1996년작)가 생각났습니다. 그 영화에서는 일본이 킹왕짱이 되어서 엔화 가치가 치솟고 도쿄 내에 '옌타운'이라는 이민자 구역이 생겼죠.


하지만 이런 스토리를 살리지 못할 정도로 그냥 영화 자체가 후졌다는 생각밖에 안듭니다. 일단 하이도와 각트의 연기만 봐도 못하는게 확연히 느껴집니다. 하이도의 경우 이후에 출연한 '하현의 달'에서도 거지같은 연기를 잘 보여줬습니다. 각트는 하이도보다 약간 낫지만 그래봤자 그게 그거입니다. 두 사람이 맡은 캐릭터 역시 그 연기로 똥폼이나 잡고 있으니 말 다했습니다. 왕리홍 등 다른 배우들은 연기는 더 나은데 비중 자체가 두 주인공보다 낮으니 따로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액션은 홍콩 액션 영화 스타일을 따라한 듯 한데, 그 액션조차도 B급영화에서 나올만한 수준입니다. 특히 맨 처음 나오는 액션 시퀀스의 CG는 웃으라고 만든 것이라 믿고 싶습니다. 진심으로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처럼 영화 속에서 나오는 음악이라도 좋으면 그래도 조금 관대해 질 수 있었지만, 마지막에 나오는 하이도의 '오렌지빛 태양'을 빼면 음악조차 좋지 않습니다.


하이도가 이후 출연한 '하현의 달'은 하이도를 뺀 쿠리야마 치야키, 나리미야 히로키 등의 배우들의 연기라도 괜찮았고, OST는 'The Cape of Storms'를 비롯해 더 나았습니다. 그쪽도 원작파괴와 거지같은 CG로 까일만 하지만요.


어쨌거나 문차일드는 제게 최악의 영화 중 하나인게 확실해졌습니다. IMDB 계정으로 1점을 주고 왓챠 계정으로 별 반개를 준 영화 18편에 확실히 들어갔습니다. 거기 들어있는 더 룸, 디 워, 갓즈 낫 데드('신은 죽지 않았다'라는 제목으로 국내 개봉 예정), 긴급조치 19호, 마법의 성, 하우스 오브 더 데드, 황제를 위하여 보다는 '아주 약간' 낫긴 하지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41
92445 (듀나인) 여행지 추천 좀 해주세요. [3] 새벽하늘 2015.04.06 771
92444 안녕하세요 [2] 알흠당누 2015.04.06 656
92443 스웨덴 복지에 대한 상상에는 어떤게 있나요? [25] Kaffesaurus 2015.04.05 2937
92442 윤종신씨 음악 참 좋죠? [3] 김창남 2015.04.05 1338
92441 가장 슬픈 디즈니 만화영화와 일본 애니메 영화는 [3] 가끔영화 2015.04.05 1279
92440 맥시멈 더 호르몬, [F] (2008) - 드래곤볼 프리더의 테마 [1] centrum 2015.04.05 625
92439 누가 더 오래전 일까요 [3] 가끔영화 2015.04.05 667
92438 [펌] - 상상초월하는 맛춘법 모음 [16] 데메킨 2015.04.05 3350
92437 여러분 아톰이 공짭니다 [6] 로이배티 2015.04.05 1946
92436 고용노동부의 장그래 광고, 캐릭터에 반대되는 내용의 광고를 할때 [2] catgotmy 2015.04.05 1576
92435 이종석군 괜찮은 친구네요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4.05 2611
92434 미국은 어떻게 기독국가가 되었나? [링크재중] [9] UDCKAY 2015.04.05 1562
92433 어렸을때의 어느날... [3] 여은성 2015.04.05 1640
92432 번개 관련하여- 사과문 [5] 말하는작은개 2015.04.04 3597
92431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4.04 679
92430 afi 2014 헐리우드 영화 footage(아주 잘나와요) [4] 가끔영화 2015.04.04 556
92429 분노의 질주 7을 보고..(당근 스포)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4.04 928
92428 오늘의 천문 이벤트 [3] Aem 2015.04.04 724
92427 태연 근접 직캠.youtube (약스압) [2] catgotmy 2015.04.04 1393
92426 보름달이 정말 선명하고 예뻐요 [6] alma 2015.04.04 14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