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바낭글을 쓰다가...

2015.04.02 09:26

가라 조회 수:1378

진급이랑 이직 이야기를 보고 회사 바낭글을 쓰다 보니.. 지겨워 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저도 너무 주절주절 길게 쓰는 것 같아서 싹 지웠습니다.

사실 정리가 안되기도 해서 며칠을 쓰다 지우다 했고요.


쓰다 지우다 하던 내용을 요약하면...


몇년전에 평가를 나쁘게 받아서 연봉이 깎이고 승진가능연수가 1년 밀린적이 있음.

그런데 평가를 나쁘게 받은게 제가 일을 못해서가 아니라 팀장이 파트장 진급 시키기 위해 파트장 평가를 좋게 주다보니 내가 깎인것이었음.

억울했지만, 팀장왈 그양반 몇년째 진급 못하고 있으니 니가 한번 참아라.. 라는 말에 그냥 참았음.

그런데 나중에 다른 파트장을 통해 알게되었는데 파트장이 팀장에게 나 진급해야 하니 내 점수를 깍고 자기 점수를 더 달라고 노골적으로 요청했던 것이었음.

그렇게까지 하고도 파트장은 진급 못함. 그 뒤로 몇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못함.


그 뒤로 주저리 주저리 여러 일이 있었지만...

결론은 제가 이 일만 아니었으면 올해 승진심사대상이어야 하는데 1년 밀렸으니 내년에나 가능하게 되었었는데...

회사가 최악을 달리고 있어서 승진 TO가 적었고 저희 직급 승진 TO는 한명도 없었습니다. 1년 밀린게 밀린게 아니게 된것이죠. (이런 하급관리자들마저 TO가 없을 정도라니..)

물론 한번 흠집이 났으니 내년에 TO가 있어도 그 안에 들어간다는 보장은 없지만.. 그래도 당시 안참고 한바탕 난리 쳤는데 올해 TO가 하나도 없었으면 금전적 손해외에 허무함까지 더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너무 나이브하게 생각하는걸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41
92834 위악이란 무엇인가, 개저씨 [29] 겨자 2015.04.26 2380
92833 우물 안 개구리의 조어인가, 위악적인 장난인가 - 김x녀에 대한 이야기 [11] catgotmy 2015.04.26 1598
92832 정말 절박한 상황이 나오는 영화가 뭘까요 [38] 루이루이 2015.04.26 2514
92831 상상력의 한계는 있는걸까요? [4] 아미고 2015.04.25 1492
92830 더 많이 번들 무어하리 [7] 10%의 배터리 2015.04.25 2380
92829 EBS 인간의 두 얼굴 [1] underground 2015.04.25 1572
92828 멜 깁슨 젊은 영화 보니 아주 미남이군요 [4] 가끔영화 2015.04.25 1076
92827 정말바낭] 포기하지 않는 방법? [4] N氏 2015.04.25 1768
92826 5월 2일 폴 매카트니 공연 가시는 분들께 정보 드립니다. [2] 파구아 2015.04.25 1725
92825 개저씨와 김x녀(제목수정) [60] catgotmy 2015.04.25 4564
92824 좋은 주말입니다. [30] 2015.04.25 2569
92823 이런저런 잡담... [5] 여은성 2015.04.25 1527
92822 기사펌)SNL 코리아 중징계.. 라인하르트백작 2015.04.25 2567
92821 최고의 첩보물은 그럼 뭘까요? [8] Acloudinpants 2015.04.25 1564
92820 여성이 열등할 수 밖에 없지 않나요? [57] 2015.04.25 5462
92819 ebs에서 카사블랑카 하네요 [3] 칼리토 2015.04.24 753
92818 재밌는 추리 영화 있을까요? [11] 바스터블 2015.04.24 1893
92817 오늘의 사소한 행복 [7] 쌓기 2015.04.24 1407
92816 어벤저스 관련 잡담 [3] skelington 2015.04.24 1606
92815 오즈의 마법사 속편의 도로시 [2] 가끔영화 2015.04.24 8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