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주ver 자본주의강연을 보고...

2015.04.02 13:24

여은성 조회 수:2036


 운동을 하면서 케이블tv를 보는데 무슨 자본주의 강의가 있었어요. 강신주라는 자의 강의였죠. 사실 강신주라는 사람에 대해선 여기저기서 관련 글들이나 반응만 봤지 실제로는 뭘 하는 자인지 잘 몰랐어요. 검색해보니 호불호가 좀 갈리는 사람인 거 같더군요. 어느날 교보문고에 갔다가 책이 눈에 띄었는데, 책 표지에서 잘못 계산된 것 같은 조명을 받으며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걸 보니 책을 펴볼 생각은 들지 않았어요.


 그 강연은 강의라기보다는 자신의 생각을 늘어나는 것에 가까웠지만...어쨌든 뭔가에 대해 강하게 확신하는 사람이란 건 알 수 있었어요.  


 강연의 내용은 대충, 강신주가 자본주의는 훈련된 거고 그것은 우리의 본성과 멀다고 디스하는 거였어요. 그리고 끔찍한 자본주의 세상에 대해 꾸지람 같은 걸 좀 던졌어요. 그쯤에서 채널을 돌린 것 같은데...아마 작년에 반팔을 입던 시절에 본 거 같아서 흐릿해요.


 그런데...


 꼭 자본주의에 대한 얘기를 하려는 건 아니예요. 그렇게 아는 게 많지 않기도 하고. 끔찍한 세상인 건 맞지만 그게 자본주의 때문인지는 의문이예요. 늘 소름끼치는 인간의 본성에 대해 상상해 보곤 해요. 어차피 이 세상은 사회주의나 자본주의랑은 상관없이 끔찍한 세상이 됐을 거고 자본주의는 그 중에 차라리 나은 게 아닌가 싶어요. 이 세상이 끔찍한 건 인간이 끔찍하기 때문인 거 같거든요. 사회주의든 자본주의든 다른 외계인에게 주어졌다면 다른 결과가 나올 수도 있었겠지만 인간은 늘 같은 선택을 하죠. 다른 사람의 인생을 끔찍하게 만들어서라도 자신의 인생을 윤택하게 만드는 거요. 자본주의나 사회주의나 민주주의와는 상관없이 사람은 끔찍한 세상에서 살아가야만 하는 거 아닐까 싶어요.


 위에 말했듯이 강신주는 자본주의는 훈련된 거고 그것은 우리의 본성과 멀다고 디스했어요. 그런데 이건 내가 보기에 정말 다행이예요. 강신주는 무슨, 본연의 모습을 찾자느니 자본주의가 우리의 순수함을 앗아간다는니 하는 말을 하던데 이건 말이 되질 않아요. 규칙이 없던 어린 시절에 느낀 건 본성대로 살게 냅두면 목소리가 큰 놈이 이기거나 몸집이 큰 놈이 이길 뿐이라는 거거든요. 아니면 둘 다 큰 놈이 이기거나. 신기한 건, 어떤 것에도 뛰어나지 않은 그런 사람들끼리는 쉽게 친해져요. 그리고 세력을 불리죠. 정말...맙소사. 그런 사람들과 친하게 되느니 평생 밥을 혼자 먹고 술을 혼자 마시는 게 낫죠. 어쨌든, 어렸을 땐 아무래도 이 세상에선 아무리 한 가지 재주가 뛰어나도 집단에 맞게 조정되기 전엔 존중받을 수 없다는 걸 느끼고 늘 초조했었어요.


 차라리 모두가 모두에게 가차없이 행동하는 이 세상이 좋은 거 같아요. 지금까지 존재했었던 상황 중에서는요. 집단에 맞게 조정되는 대신에 비용만 지불하면 존중받을 수 있거든요. 목소리가 큰 놈이나 덩치가 큰 놈들과 같은 편이 될 필요도 없고요. 그야 모든 게 마음에 들 순 없지만, 자본주의 세상은 남들과는 절대로 잘 지낼 수 없는 사람도 한가지 재주만 갖추고 있으면 존중받을 수 있게 만들어 준다는 점에서 좋아요.



 어쨌든 괜찮게 코디가 되어 있는 옷과 머리와 피부를 갖추고 관객의 호응을 끌어낼 줄 아는 솜씨와 잘 계산된 표정과 동선을 따라가며 자본주의를 디스하는 강신주 씨의 강의를 케이블TV로 봤었어요. 하지만 재미는 있었어요. 뭔가에 대해 강하게 확신하는 사람을 상대하는 건 좋아하지 않지만 보는 건 나름대로의 활력을 가져다 주죠. 그런 캐릭터를 연기하는 건 강신주씨의 좋은 사업 전략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41
92834 위악이란 무엇인가, 개저씨 [29] 겨자 2015.04.26 2380
92833 우물 안 개구리의 조어인가, 위악적인 장난인가 - 김x녀에 대한 이야기 [11] catgotmy 2015.04.26 1598
92832 정말 절박한 상황이 나오는 영화가 뭘까요 [38] 루이루이 2015.04.26 2514
92831 상상력의 한계는 있는걸까요? [4] 아미고 2015.04.25 1492
92830 더 많이 번들 무어하리 [7] 10%의 배터리 2015.04.25 2380
92829 EBS 인간의 두 얼굴 [1] underground 2015.04.25 1572
92828 멜 깁슨 젊은 영화 보니 아주 미남이군요 [4] 가끔영화 2015.04.25 1076
92827 정말바낭] 포기하지 않는 방법? [4] N氏 2015.04.25 1768
92826 5월 2일 폴 매카트니 공연 가시는 분들께 정보 드립니다. [2] 파구아 2015.04.25 1725
92825 개저씨와 김x녀(제목수정) [60] catgotmy 2015.04.25 4564
92824 좋은 주말입니다. [30] 2015.04.25 2569
92823 이런저런 잡담... [5] 여은성 2015.04.25 1527
92822 기사펌)SNL 코리아 중징계.. 라인하르트백작 2015.04.25 2567
92821 최고의 첩보물은 그럼 뭘까요? [8] Acloudinpants 2015.04.25 1564
92820 여성이 열등할 수 밖에 없지 않나요? [57] 2015.04.25 5462
92819 ebs에서 카사블랑카 하네요 [3] 칼리토 2015.04.24 753
92818 재밌는 추리 영화 있을까요? [11] 바스터블 2015.04.24 1893
92817 오늘의 사소한 행복 [7] 쌓기 2015.04.24 1407
92816 어벤저스 관련 잡담 [3] skelington 2015.04.24 1606
92815 오즈의 마법사 속편의 도로시 [2] 가끔영화 2015.04.24 8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