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주말입니다.

2015.04.25 09:48

조회 수:2574

해야할 일들은 산적해있는데 그래도 주말이니까 쉬어도 되겠지란 마음으로 여유를 부리고 있습니다.


존재와 존재의 만남이란 건 가능할까요?

동물들은 몸짓과 소리로 의사소통을 하고 인간은 조금 더 발전한 말과 문자를 쓸 수 있는데 동물의 경우까지는 모르겠지만 어느 이상으로는 인간의 존재를 담기에 인간의 언어가 부족한 것 같습니다.

상대의 존재가 이데아라면 인간은 신이 아니니 언어를 포함한 형상으로 상대를 추측할 뿐이겠죠.


아무리 글을 이상하게 썼다고 해도 하고 싶은 이야기가 없던 것이 아니어서 어떻게 대화를 시작하든 나름의 방식으로 소통이 이뤄지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조금 귀찮고 놀고 싶고 놀고 싶은데 사람들이 있어야 하니까 자극적인 이야기를 한 건 맞는데 자극 자체가 목표인 글은 아니었어요.

논해보고 싶은 주제가 있는데 민감하기도 하고 전제도 다 서술하면 많고 하니까 일단 디립다 사람을 모아놓고 본 거죠. 그 중에 이야기가 전달되는 부분을 통해 대화를 진행해보고자 해서 말이에요.

글을 저렇게 써두면 얼마나 전달이 될까 궁금한 것도 있었구요.


어떤가요. 얼마나 저를 볼 수 있으셨나요.

만약에 저였다면, 그러니까 저와 같은 능력을 가진 다른 자아였다면 전 제 앞선 글로 제 본질에 다다르는 사실들을 유추해낼 수 있었을 것 같았습니다.

그랬다면 전 뜨끔하기도 하고 기쁘기도 하고 그랬겠죠.

표현 능력이 부족하단 말은 그래서 뜨끔했어요. ㅎㅎ


전 여성 일반에 대한 혐오나 열등 및 우월감 전혀 없어요.

글을 못 쓰고 머리가 나빠도 저보다 못 하는 사람이 10배는 많다고 생각해요.

그래서인지 리플은 다 읽었는데 화가 나거나 감정이 생기거나 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몇몇분은 진심으로 귀엽다고 느껴져서 재밌었습니다. (딱 하나 돌려 말한 패드립은 좀 그랬는데 그마저도 뭐 오해가 빚었다고 생각하니까 제 잘못이라 여기고 넘깁니다.)


한편 왜 이렇게 사람들이 감정적으로 공격적일까 싶은 생각과 반면교사가 되는 면들이 있었네요.

사람이 좀 멍청하고 글을 못 써도 사랑으로 보듬어줘야 하는 거 아니에요?

...


^^;


온갖 상징으로 둘러싸인채 소수의 사람과만 동시에 의사교류를 할 수 있는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이 나은 점이 있으리라 기대했는데 나은 점도 있고 아닌 점도 있는 것 같습니다.

나은 점이라면 당연히 상징과 관계에 얽매이지 않고 문자를 통해 압축적으로 다수의 인원과 효율적인 전달이 가능하다는 점이겠고 아닌 점이라면 오프라인상에서 이뤄질 수 있는 각종 비언어커뮤니케이션이 전혀 없다는 것이겠네요.

불쾌하거나 감정 상하신 분들께는 정말로 사과드릴게요. (_ _)

모두 좋은 주말 되셔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0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74
93262 칼바도스. 국내에서 구입할 수 있을까요? [7] sent & rara 2015.05.17 1814
93261 전망으로서의 정치를 위하여 새벽의길 2015.05.17 424
93260 재미없는 표정 [1] 가끔영화 2015.05.17 725
93259 뒤늦은 매드맥스 감상후기(스포 없음) [9] 샌드맨 2015.05.17 2529
93258 막간을 이어 올려보는 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17 220
93257 '0:6→7:6' 이것이 한화 '마약 야구'의 참맛 [6] 달빛처럼 2015.05.17 1778
93256 시간여행하는 두영화 어떤게 더 재밌나요 [1] 가끔영화 2015.05.17 746
93255 데킬라를 마실 수 있는 적당한 술집 추천 부탁드려요. [5] 산호초2010 2015.05.17 1622
93254 게임은 진보하는가 [1] catgotmy 2015.05.17 533
93253 그래요 요즘 하스스톤 하고 있어요 [4] 흐흐흐 2015.05.17 1040
93252 어느 기타리스트 이야기 [6] skelington 2015.05.17 1803
93251 엄마와 카톡하기 흐흐흐 2015.05.17 1360
93250 매드맥스를 보니 현대 CG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되네요 [8] 쥬디 2015.05.17 3062
93249 슈퍼걸 미드 오픈.. [6] 라인하르트백작 2015.05.17 1389
93248 스타워즈 실제 1은 지금 봐도 재미있네요. [2] poem II 2015.05.16 1309
93247 매드맥스:분노의 도로를 보고..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5.16 2445
93246 클래지콰이 제일 좋아하는 앨범이 몇집인가요? [7] 스마일리ss 2015.05.16 1472
93245 프로듀사 보신 분,우산 연체료가 얼마죠 [2] 가끔영화 2015.05.16 1719
93244 내가 누군가의 노예가 되고 싶지 않듯 누군가를 노예로 두고 싶지 않다....(추가,자음과모음) [9] 나니아 2015.05.16 2675
93243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16 3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