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 테스킹

2015.11.13 14:10

로치 조회 수:1141

수능 고사장에서, 언어영역 답안지를 제출하며 생각했습니다. "엄마, 나 의대가나 봐."

2교시가 끝나가고, 수리1 답안지에 마킹하며 생각했습니다. "엄마, 나 재수하나 봐."

불행인지, 다행인지 재수학원은 알아보기만 한 채 등록하지 않았고, 그 하루의 희비가 오늘의 저를 만들었지요.

후회는 없는데, 아쉽기는 해요. 더 잘 할 수 있었는데. "공평" 이란 단어가 가능했던 인생의 마지막 기회.


고등학생 때는 저조차도 신기할 만큼 멀티 태스킹이 가능했어요.

이어폰 속에선 신해철이 쌩목을 찢어가며 샤우팅을, 손에 쥔 샤프로는 적분 풀이를, 

그 와중에 짝꿍이 푸는 개드립에 일일이 적당한 개드립을 생각해 내어 응수를. 입안에는 밭두렁 두어 알이 우물우물

그 공사다망한 와중에도 장난 치는 뒷놈 대가리에 피의 복수를.

 

엄마가 만날 했던 말이 "라디오를 들으며 공부가 되냐?" 였는데, 거기에 저도 지지 않고, "되거등? 되거든요?" 대꾸를 했죠.

십대의 객기가 아니라 정말로 가능했어요. 그 모든 것들이 착착착. 

멀티 태스킹에 문제를 느낀 것은 복학 후, 첫 과제를 하려 학습실에 자리를 잡고 앉았던 이십대 중반의 어느 날이었어요.

늘 그래왔듯 이어폰을 끼고 책을 펴는데, 도무지 머리가 회전하지 않았을 때, 그 당황, 황당. 뭐지?


머리 대신 목 위에 맷돌을 얹고 살아 온 세월이야 이미 이십 년이 훌쩍이지만, 그 맷돌이 아예 돌아가지 않는

말 그대로 "어처구니 없음" 에 대한 당황. 내 기어이 頭자 대신, 豆자를 마빡에 새기게 되었구나, 한숨이 절로.

자연스래 병영을 원망했죠. 대가리 한 번만 덜 박았어도, 개머리판으로 한 대만 덜 맞았어도. 이거 유공자 신청하면 받아주나?

요즘은 지하철에서 이어폰 끼고 단어 외우는 아이들 보면 신기하면서도 부러워요. 그게 돼니? 아!... 됐었지, 나도...


요즘 팔자에 없는 프랑스어를 배워야 하는 대난관에 직면했는데,

혹시나 하는 마음에 쇼팽 녹턴 시리즈를 들어 보니, 가사가 없어서인지 멀티 태스킹이 얼추 가능합디다.

중딩 때, 모지리반에서 나머지 공부하고 하교하다 우연히 빈 음악실을 들여다 본 일이 있어요. 

음악 선생님께서 빈 음악실에 불상처럼 가만히 앉아 음악을 듣고 계셨죠. 그 나이가 되면 저도 그렇게 될 지 모르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24
99235 12시 1위 현황 더민주 108 / 새누리 107 [9] 유상유념 2016.04.13 1328
99234 출구조사 세밀하게 들어맞는거 보면 신기해요 [2] 가끔영화 2016.04.13 1238
99233 확실하게 국민의 당을 밀어준 호남 [19] 왜냐하면 2016.04.13 2649
99232 돌체구스토 후기 [2] 모래시계 2016.04.13 921
99231 담뱃값 때문이라는 얘기가 있던데.. [2] 바다같이 2016.04.13 1404
99230 불멸의 피닉제.. 이번에는.. [8] 알리바이 2016.04.13 1805
99229 우리동네는 아직 개표율 0이네요 [2] garden_er 2016.04.13 744
99228 비례대표국회의원 개표 상황 [10] underground 2016.04.13 1752
99227 안쓰는 단어 catgotmy 2016.04.13 515
99226 장경동 목사, 주일예배에서 기독당 홍보 영상 상영 catgotmy 2016.04.13 629
99225 출구조사 결과 [43] 닥터슬럼프 2016.04.13 4227
99224 이런저런 잡담...(칭찬, 확실성) [1] 여은성 2016.04.13 693
99223 기독민주당 이 심지어 순위권 안 이네요 [1] 연금술사 2016.04.13 1154
99222 한국 과자 역사에 가장 멋진 포장 [5] 가끔영화 2016.04.13 2370
99221 오늘자 경향신문 1면 [6] 닥터슬럼프 2016.04.13 2043
99220 닥터 스트레인지 티저 예고편 [6] 부기우기 2016.04.13 947
99219 서울, 선거운동 마지막날 풍경 그리고 표창원의 동성애 발언의 문제점 등등 [1] soboo 2016.04.13 1231
99218 투표하러 갔다가 방송3사 출구조사도 하고 껌도 받고 [12] underground 2016.04.13 1698
99217 오늘도 전화로 선거운동이 가능한가요? [5] 왜냐하면 2016.04.13 1048
99216 레진 코믹스 [먹는 존재] 완결났어요. (유료분 스포?) [2] 물휴지 2016.04.13 11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