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일이 있더라도 그림만은 빼먹지 않고 꾸준히 나가고 있습니다. 


부족한 솜씨더라도 내 손으로 무언가를 완성한다는 것은 참 뿌듯한 일이에요. 


2609034B5646796E25A794


Natasha Barnard라는 모델의 사진을 베이스로, 


23119F4B5646796E222992


요렇게 완성했습니다. 지난 주에 스케치 약간 들어갔는데, 이번 그림은 기대 이상으로 빨리 끝나서(뭐 머리카락을 안 했다는 점을 고려해야겠지만, 평균 2주~3주 걸리는데 이번에는 1주 반만에 완성!+_+!), 중간 과정이 없습니다. 


2406F84B56467970261EB3


다른 색감으로도 한 컷...인데 초점이 약간 안 맞았군요 >_<;; 

그림 자체는 그 동안 그린 여자모델 중(이라고 해봤자 딸랑 세번째;;) 가장 마음에 듭니다. 특히 눈빛의 분위기를 잘 살린 듯 해서 좋아요. 

...그런데 어째 모델보다는 키이라 나이틀리를 닮았다는 생각이...=_=;;; 

그림을 그리며 스스로의 미적 취향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분명히 제 취향은 소녀 스타일이라고 생각해왔는데, 그림을 그리면 자꾸 안젤리나 졸리 같은 강한 인상이 되어요. ...뭐 이것도 자꾸 그리다 보면 나아지겠죠. 

이제 다음 모델의 사진을 찾기 위해 인터넷을 부유해야겠군요. 

글 읽어주셔서 감사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6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30
98122 합법 유턴이라네요 [2] 가끔영화 2016.01.31 1645
98121 간만에 본 축구가.... [3] 밀키웨이 2016.01.31 1402
98120 레 미제라블을 보고... [3] 라인하르트백작 2016.01.31 1209
98119 (시그널) 예상은 했지만. [6] 그냥저냥 2016.01.31 2805
98118 하필이면 탐라는 이동진이었던거죠/ 코엔형제 신작 예고편 [20] 연성 2016.01.30 3573
98117 당연한 얘기지만 삶은 영화가 아니잖아요. [5] 젊은익명의슬픔 2016.01.30 1745
98116 시한부의 광기를 그린 작품을 찾습니다 [13] 바다같이 2016.01.30 1441
98115 어라? 노회찬옹 창원 성산구로 가네요? [4] 달빛처럼 2016.01.30 2008
98114 삶에 뭔가 의미를 덧씌우는 작업. [14] 장모종 2016.01.30 2169
98113 오랜만에 옷을 갈아입은 아가씨...(물론 구체관절인형 바낭) [6] 샌드맨 2016.01.30 526
98112 ost 문페이즈 여성용 시계 판매합니다 소이치 2016.01.30 1133
98111 에쿠우스를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6.01.30 741
98110 이종걸案 '비토' 김종인의 첫 원내개입…여야합의 백지화 [7] 유상유념 2016.01.30 1449
98109 발더스게이트 적대화가 아닌 npc는 공격할수 없다? [6] catgotmy 2016.01.30 710
98108 제주여행 잘곳, 갈곳 어디가 좋을까요? [7] Cinea 2016.01.30 1910
98107 이상문학상 수상작품집 특별판 표지 [7] underground 2016.01.30 1392
98106 배우와 희극인 두사람 이세영 [1] 가끔영화 2016.01.30 764
98105 룸 (Room) [4] 겨자 2016.01.30 1550
98104 tvn 예능, 배우학교 예고편 [2] 메피스토 2016.01.30 1246
98103 X-files 시즌 연장 될까요? [3] theforce 2016.01.30 12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