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그리고 이번에는 사정상 한국 남자 작가 책은 추천받지 않습니다. 고려 부탁드립니다.


책을 좋아하냐? 고 하면 그렇다고 대답하기 힘들고, 도서관이나 서점에 가는 것을 분기별 행사라고 여기고 있습니다만, 지금 생각하고 있는 책과 만일 추천을 해 주신다면 그 책들은 오며가며 도서관이나 서점에서 찾아보려고요. 단, 제가 책을 굉장히 빠르게 집어서 빠르게 보는 편이 아니고, 책 하나 추천을 받으면 인터넷 서점 페이지에서 목차 찾아보고 검색 좀 더 해 보고 나서 보는 편이라 속도가 느린 것은 양해해 주세요 ^^;;


사람 내면, 사회 혹은 가정에서의 유대에 대한 도서라던지 혹은 심리학에 대한 것도 좋습니다.

지금 생각하고 있는 책은

1) 버트런드 러셀의 행복의 정복 (사실 이 게시판에서 다른 분 게시물을 보고 생각하고 있는 중입니다)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56025513&orderClick=LAG&Kc=

2) 에리히 프롬의 사랑의 기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31001143&orderClick=LAG&Kc=

입니다. 그 외에 좋아하는 도서가 아니더라도 예를 들면 친구가 이런 책을 읽고 있었는데...라던가요, 대학 교양에서 쓰였던 강의의 교재 겸 사용되던 책들도 좋습니다. 단, 너무 잘 안 알려져 있거나 국내에 번역본이 없거나 하는 건 피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뭔가 굉장히 궁금해졌는데 알 수가 없을 때 괴로워서요 ^^;;


일단 찾아볼 계획인 책 두 권은 썼지만, 인간 내면도 좋고요, 아니면 딱 집어서 행복이라던지, 혹은 인간 사이의 유대에 대해서라던지..등의 내용을 찾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93
98534 유툽펍>여자친구 커버댄스를 하다가 진짜 여자친구 팀을 만난..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2.28 1227
98533 남과여를 보고 왔네요... [1] gigi 2016.02.28 1417
98532 사울의 아들, 스포트라이트 [2] 자두맛사탕 2016.02.28 1245
98531 아이유 제제 논란은 주로 어디서 먼저 터졌을까 [4] catgotmy 2016.02.28 2013
98530 36회 골든 라즈베리 시상식 결과 [2] 모르나가 2016.02.28 1538
98529 [펌글] 진선미 의원 필리버스터 마지막 발언 전문 [14] Bigcat 2016.02.28 1960
98528 데드풀을 보러 갔는데 [3] 겨자 2016.02.28 1261
98527 인종을 색으로 구분하는 것 [7] 갓파쿠 2016.02.28 1479
98526 송혜교가 [1] 가끔영화 2016.02.28 1624
98525 격투게임풍으로 표현된 과학자들 [10] 부기우기 2016.02.28 1768
98524 2016 Independent Spirit Awards Winners [3] 조성용 2016.02.28 438
98523 [음악방송] 아무 음악 나갑니다. [3] ZORN 2016.02.28 364
98522 사울의 아들 짧은 감상(스포없음) [2] sweetrevenge 2016.02.28 1333
98521 조성용의 88회 아카데미 시상식 예상 [5] 조성용 2016.02.27 1771
98520 주토피아. [6] 잔인한오후 2016.02.27 2043
98519 [줄줄이 동영상] 비와 관련된 노래를 찾아봤어요. [13] underground 2016.02.27 1546
9851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들... [4] 조성용 2016.02.27 2025
98517 '그래 그런거야' 5회.. 좀 불안한데요.. [5] WILLIS 2016.02.27 2055
98516 류준열 트위터 마녀사냥과 계폭 [2] catgotmy 2016.02.27 3226
98515 무척 어설픈 일본 시대극인데 나 혼자 매력을 느낀 것 같은 [1] 가끔영화 2016.02.27 9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