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풀을 보러 갔는데

2016.02.28 16:48

겨자 조회 수:1264

데드풀을 보러 갔습니다. 주말이고, 기분 전환하러요. 한 30분 됐을 때 극장에서 나가고싶더군요. 재미없어가 아니라, 유튜브에서 나오는 필리버스터가 더 박진감있고, 피와 살이 튀고, 다이내믹하게 느껴졌기 때문이죠. 빨리 집에 가서 필리버스터를 보고 싶었습니다. CG로 사람 하나 케밥꽂이 하는 게 뭐가 드라마틱합니까. 한국 현대사가 곧 액션이고, 희비극이고, 탐정소설이고, 호러무비인데요.


혹시 박완서 작가의 수필 기억 나십니까? 제 기억이 정확하진 않지만, 고 박완서 작가는 국민사찰의 일부를 수필에 녹여넣습니다. 친구야, 너의 주소록에 나의 이름을 연두색으로 적지 말아다오. 네가 나의 이름을 연두색으로 적었다는 이름 만으로 내가 곤란에 처할 수도 있는, 정보원에 끌려갈 수도 있는 그런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런 내용이었습니다. 저는 지금도 제 주소록의 이름을 되도록 검정색으로만 적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7
98887 채널A 유주얼 서스펙트 스포일러 [2] catgotmy 2016.03.22 1184
98886 하이쿠 [3] catgotmy 2016.03.22 472
98885 재개발, 빚 그리고 더민당 비례후보 제윤경 [7] soboo 2016.03.22 1779
98884 14년을 함께한 듀게 굿바이~~ 밑에 게시물에 추가 댓글 달아주신 분들 보충 댓글 달았어요. [28] 프레데릭 2016.03.22 3124
98883 총선결과에 대한 기대 [3] skelington 2016.03.22 1098
98882 나경원 딸 특혜 의혹에 연루된 교수가 이병우였군요.. [15] modify 2016.03.22 2726
98881 정두언 "야만적 공천" "극적 반전이 필요하다" [5] 죠스바 2016.03.22 728
98880 뻔한 문재인과 김종인의 정치적 쇼를.. [15] 루아™ 2016.03.22 2218
98879 [영화] 캐롤을 보고 실망했어요.. [10] bap 2016.03.22 2658
98878 점입가경 - 김종인 오후3시 사퇴표명 기자회견 예정.. 문재인 급거 상경 [8] 고인돌 2016.03.22 1634
98877 삼성-넥센, 채태인-김대우 1:1 트레이드 [3] 영화처럼 2016.03.22 571
98876 솔직히 영어로 시금치 못읽는 분 손 [5] 가끔영화 2016.03.21 3590
98875 비례 공천 파동은 무난하게 정리 되겠네요. [14] 타락씨 2016.03.21 3231
98874 너바나 - something in the way catgotmy 2016.03.21 307
98873 더민당 중앙위 현장 생중계 - 중간 브리핑 나옴 [7] soboo 2016.03.21 1473
98872 살아가는 멋있는 글 입니다. 가끔영화 2016.03.21 713
98871 바둑은 스포츠일까요? [11] 세멜레 2016.03.21 1780
98870 하이쿠 [5] catgotmy 2016.03.21 490
98869 김종인 속보 [21] 닥터슬럼프 2016.03.21 3709
98868 성신여대, 나경원 딸, 학점 [21] 겨자 2016.03.21 43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