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lbpark.donga.com/mbs/articleV.php?mbsC=bullpen2&mbsIdx=4495998&cpage=2&mbsW=search&select=stt&opt=1&keyword=%C7%CA%B8%AE%B9%F6%BD%BA%C5%CD


 일요일 아침에 마음속이 뜨거움으로 요동치게하는 명연설 이었습니다. 비록 드라마지만 시그널을 보고 과거의 미성숙했던 사회에서 막지 못한 아니 일벌백계하지 못한 사건을 해결하는 모습에서 카타르시스를 느겼었는데, 이 연설문에서 예를 들었던 과거의 불행들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필리버스터가 법안 통과 저지에 실패한다 하더라도 저 개인적으로는 매우 큰 의미있는 야당의 정치 활동을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참여한,할 모든 의원들 고생 많으셨고 고맙습니다.





< 진선미 의원 필리버스터 마지막 발언 전문>




"국가의 의심은 결코 평등하지 않습니다."
제가 19대 국회에서 가장 애쓴 것 중 하나가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입니다. <형제복지원 진상규명법>을 발의한지 2년이 다 되어가도록 아직 통과시키지 못하고 있지만, 제가 어떻게든 끝끝내 해결하고 싶은 문제입니다. 형제복지원은 박정희, 전두환 권위주의 정권 시절 부랑인을 없앤다는 명목으로 무고한 사람들을 납치해 가둔 사건입니다.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은 제대로 먹지도 못한 채 강제노역, 폭력, 성폭력에 시달려야 했고 공식적인 피해자들만 513명에 이릅니다.
 여러분,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은 왜 형제복지원에 끌려가게 되었을까요? 바로 ‘의심스러워서’입니다.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은 부랑인으로 의심돼서, 만에 하나라도 사회질서를 해칠까 의심스러워서 형제복지원에 갇힌 겁니다. 그들은 그냥 집 앞에서 놀고 있는 아이였거나, 도시에 왔다 길을 잃은 지방인이었습니다. 일자리를 찾아 역전을 맴돌던 실업자 빈민이었고, 하루의 피로를 술로 풀고 귀가하던 노동자였습니다.
국가의 의심은 결코 평등하지 않습니다. 의심은 늘 권력을 가진 자들이 소외된 사람들을 향해서 하는 것이었습니다. 국가는 가난한 사람을 의심하고, 약한 사람들을 의심합니다. 우리의 근현대사 속에서 권력이 있는 사람들은 결코 의심받지 않았습니다.
해방 후의 극심한 가난과 혼란 속에서 그저 쌀을 얻고자 했던 사람들은 북한군에 합류할 의심이 든다고 학살당했습니다. 국민보도연맹 이야기입니다. 박정희 정권의 편이 아니라, 조국의 민주주의와 통일의 편에 섰던 사람들은 북한의 사주를 받았다고 의심되어 사법살인을 당합니다. 인민혁명당 사건 이야기입니다. 권위주의 정권의 수탈로 농사를 포기하고 일자리를 얻으러 온 사람들은, 잠재적인 불안요소라며 아무런 잘못 없이 시설에 감금되었습니다. 형제복지원 이야기입니다. 자유를 위해 목숨을 걸고 탈북한 유우성 씨는 간첩을 의심받아야만 했습니다. 최근의 국정원 간첩 조작 사건 이야기입니다.
의심받는 사람은 늘 빈민이고, 여성이고, 탈북자이고, 가난한 나라 출신의 외국인입니다. 의심은 늘 정권의 반대편에 선 사람과 지금과는 다른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의심은 철저히 합리적이어야만 하고, 정보 관리는 반드시 통제되어야 합니다. 비합리적인 의심과 통제되지 않는 정보는 권력자가 약자에게 휘두르는 칼이 됩니다. 의심은 합리적이고 평등해야 합니다. 정보를 관리하는 행정부는 국민에게 통제되어야 합니다. 이것이 결코 물러날 수 없는 법치주의의 기본 원칙입니다.
 테러는 정보를 독점하는 비밀스런 조직에 의해 예방되지 않습니다. 테러는 소중하게 지키고픈 삶이 있고, 사랑하는 사람이 있는 국민들의 힘으로 예방됩니다. 세계평화를 위해 대한민국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우리나라와 세계의 빈곤과 갈등을 줄이기 위해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국민들이 함께 이야기하고 함께 움직일 때 막을 수 있습니다. 그 동력은 국민들이 자신의 삶을 사랑하게 하고, 나라를 자랑스럽게 여기도록 하는 것에서 시작됩니다.
박근혜 정부는 테러 예방이라는 미명 하에 오히려 국제 관계에서의 적을 늘리고 있고, 국민들에게 더더욱 살기 싫은 사회, 떠나고 싶은 나라를 만들고 있습니다. 박근혜 정부가 정말 국민을 테러로부터 보호하고 싶다면 국정방향부터 다시 세워야 합니다.
 이미 여러 번 학습한 새누리당의 횡포에 ‘이렇게 해봤자 통과 될텐데’ 라는 생각을 가진 분도 계실 겁니다. 포기하지 맙시다. 가장 무서운 상대는 힘이 센 상대가 아니라 끈질긴 상대입니다. 거듭된 횡포로 우리가 무기력해지길 바라고 있을 것입니다.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악바리처럼 끈질기게 매달려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강한 야당이 되겠습니다. 끝까지 지켜봐주십시오.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국민들의 뜨거운 응원과 지지가 저의 유일한 힘이자 희망입니다. 국민이 더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더불어 민주당과 진선미가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명문이네요. 언제나 약자가 폭력의 대상이 된다는 걸 생각하면 정말 한숨 나옵니다만, 불편해도 잊지않고 상기해야죠. 그리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이 말도 계속 상기하고  실천하려고요. 뭐든지 한번에 되는게 어디 있겠어요. 민주주의도 제대로 된 국가 시스템이란 것도 결코 한번에 이뤄지지도 않을 것이고 이뤄진다 해도 그걸 지키려면 끊임없는 노력이 있어야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98887 채널A 유주얼 서스펙트 스포일러 [2] catgotmy 2016.03.22 1184
98886 하이쿠 [3] catgotmy 2016.03.22 472
98885 재개발, 빚 그리고 더민당 비례후보 제윤경 [7] soboo 2016.03.22 1779
98884 14년을 함께한 듀게 굿바이~~ 밑에 게시물에 추가 댓글 달아주신 분들 보충 댓글 달았어요. [28] 프레데릭 2016.03.22 3124
98883 총선결과에 대한 기대 [3] skelington 2016.03.22 1098
98882 나경원 딸 특혜 의혹에 연루된 교수가 이병우였군요.. [15] modify 2016.03.22 2726
98881 정두언 "야만적 공천" "극적 반전이 필요하다" [5] 죠스바 2016.03.22 728
98880 뻔한 문재인과 김종인의 정치적 쇼를.. [15] 루아™ 2016.03.22 2218
98879 [영화] 캐롤을 보고 실망했어요.. [10] bap 2016.03.22 2658
98878 점입가경 - 김종인 오후3시 사퇴표명 기자회견 예정.. 문재인 급거 상경 [8] 고인돌 2016.03.22 1634
98877 삼성-넥센, 채태인-김대우 1:1 트레이드 [3] 영화처럼 2016.03.22 571
98876 솔직히 영어로 시금치 못읽는 분 손 [5] 가끔영화 2016.03.21 3590
98875 비례 공천 파동은 무난하게 정리 되겠네요. [14] 타락씨 2016.03.21 3231
98874 너바나 - something in the way catgotmy 2016.03.21 307
98873 더민당 중앙위 현장 생중계 - 중간 브리핑 나옴 [7] soboo 2016.03.21 1473
98872 살아가는 멋있는 글 입니다. 가끔영화 2016.03.21 713
98871 바둑은 스포츠일까요? [11] 세멜레 2016.03.21 1780
98870 하이쿠 [5] catgotmy 2016.03.21 490
98869 김종인 속보 [21] 닥터슬럼프 2016.03.21 3709
98868 성신여대, 나경원 딸, 학점 [21] 겨자 2016.03.21 43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