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회 골든 라즈베리 시상식 결과

2016.02.28 17:14

모르나가 조회 수:1547

작품상: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판타스틱 4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와 판타스틱 4 둘 중 하나가 수상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두 작품이 공동수상을 하였습니다.


작품상 공동수상은 7회와 11회에 이어 3번째 입니다. 7회의 경우는 뮤지션 프린스가 출연한 언더 더 체리 문, 마블 코믹스 원작을 영화화한 하워드 덕이 받았습니다. 하워드 덕이 완벽하게 망한 덕분에 가오갤 개봉 전까지 영화판에서 하워드 덕의 모습을 볼 수 없었습니다. 11회의 경우는 레니 할린이 감독한 로큰롤 탐정 포드(The Adventures of Ford Fairlane), 보 데릭(10과 볼레로에 출연), 안소니 퀸, 그리고 미국 최고의 어그로꾼 도널드 트럼프가 출연한 귀신은 사랑 못해(Ghosts Can't Do It)가 받았습니다.

 

남우주연상: 제이미 도넌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의 크리스천 그레이.... Aㅏ.....

 

여우주연상: 다코타 존슨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의 아나스타샤 스틸.... Aㅏ..... 


이로서 모녀가 모두 골든 라즈베리 시상식에서 수상 경력을 갖게 되었습니다. 다코타 존슨의 어머니 멜러니 그리피스는 여우주연상 6회 노미네이트 중 1회 수상(13회 시상식에서 사랑의 용기[Shining Through], 유대교 살인사건[A Stranger among Us]으로 수상), 여우조연상 1회 노미네이트 중 1회 수상(17회 시상식에서 멀홀랜드 폴스로 수상)을 했습니다.

 

남우조연상: 에디 레드메인

주피터 어센딩 출연의 댓가... 에디 레드메인은 전년도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고, 금년도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대니쉬 걸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다면 과거 샌드라 불록처럼 같은 해 아카데미와 골든라즈베리를 동시 수상하는 영광을 얻을 수 있겠죠.

 

여우조연상: 케일리 쿠오코

빅뱅이론의 페니로 유명하고 웨딩 링거와 앨빈과 슈퍼밴드 4에 출연해 수상했습니다. 다람쥐들의 민폐로 4번째 우려먹은 앨빈과 슈퍼밴드 4에서는 다람쥐 엘레노어의 목소리를 맡았습니다.(2와 3에서는 에이미 폴러가 목소리를 맡았습니다.) 전년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자 줄리앤 무어나 금년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루니 마라를 예상했는데 의외의 결과입니다. 그건 그렇고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쪽은 루니 마라보다 알리시아 비칸데르 쪽에 더 기운 것 같은데 말이죠.

 

감독상: 조시 트랭크

마블 코믹스와 DC 코믹스를 막론하고 바닥 수준의 히어로 무비를 만들었으니 너무나도 당연한 결과입니다.

 

각본상: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원작부터 불쏘시개다 보니 영화화 버전 역시 OST만 건질 수준이었습니다. 참고로 금년도 골든글로브 주제가상(엘리 굴딩의 Love Me Like You Do)과 아카데미 주제가상(더 위켄드의 Earned It) 후보에 올랐습니다.

 

스크린 콤보상: 제이미 도넌&다코타 존슨

판타스틱 4 멤버들 아니면 크리스천 그레이와 아나스타샤 스틸 커플이라고 예상했던 대로입니다.

 

프리퀄/리메이크/립오프/시퀄상: 판타스틱 4

리부트 이전 전직 조니 스톰, 현직 스티브 로저스가 나온 판타스틱 4 두편이 나을 정도니 더 이상 판타스틱 4 영화화는 안하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Redeemer: 실베스터 스탤론

내일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받을 것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70
99294 직장의 신 정말 재밌네요... [5] isaactoast 2013.04.29 3374
99293 6월에 개봉한다는 '무서운 이야기2' 캐스팅이 재밌네요 [15] 로이배티 2013.04.23 3374
99292 오늘에서야 알게 된 음식정보 [5] 메피스토 2013.03.01 3374
99291 [미드바낭] 걸스 시즌 2 [2] nomen 2013.01.20 3374
99290 둘째 낳았습니다. [24] 레옴 2012.08.08 3374
99289 교통 범칙금 안 내면? [9] 사회지도층 2011.09.24 3374
99288 셜록 2회 [21] mithrandir 2010.12.06 3374
99287 오늘 토이스토리를 보고 왔어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7] 낭랑 2010.08.08 3374
99286 여름에 읽을 만한 추리소설.. [9] color#46 2010.07.08 3374
99285 구글 번역기가 인공지능을 통해 업그레이드 되었어요. [14] MELM 2016.11.16 3373
99284 매드맥스 보고 울었습니다. [5] 자두맛사탕 2015.05.14 3373
99283 어느정도의 연봉인상이라면 얼굴을 좀 붉히면서 이직을 해도 남는 장사 일까요? [11] 헐렁 2015.03.31 3373
99282 장현성이 강혜정을 보고 [2] 가끔영화 2014.02.10 3373
99281 [추적자] 강동윤이 몰카찍는걸 알고 있지 않았을까요? [4] zerokul 2012.07.11 3373
99280 유령 무서워 죽겠어요 [10] no way 2012.06.07 3373
99279 강호동이 은퇴해서 좋은 이유 [2] 미확정닉네임 2012.02.03 3373
99278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73
99277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73
99276 순복음교회 사태 PD수첩 방영을 보고 생각난 만민중앙교회 방송중단 사건. [1] 레벨9 2011.09.20 3373
99275 나는 가수다에 한 가지 바라는 점 [10] 로이배티 2011.05.09 33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