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픕니다

2016.05.21 23:24

아쟁처녀 조회 수:1410

남자친구의 병맛으로 갑작스레 연애가 끝내게 되었고

마지막으로 집에 데려다주고 싶다는 애원이, 뒤쫓아오던 그 놈이 짜증나고 무서웠어요  


지난주에는 친구와 전철타고 가며 속닥거리던 대화를 

한 아저씨에게 공공장소에서 여자가 너무 시끄럽다며 야단을 맞았고

저는 똥이 더러워 피하지 무서워 피하냐는 생각에 입을 다물었어요

친구는 이럴 때 지랄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저는 그럴 용기가 없었어요 


이번주에는 한 여자가 그 시간 그 곳에 있었기에 죽었네요 

남사친은 남자를 잠재적 범죄자 취급당해 기분이 나쁘대요 

어떻게 하면 잘 설득 시킬 수 있을까 지금까지도 틈나면 생각해요 그런데 아직은 잘 모르겠어요


일이 늦게 끝났지만 추모가려 했는데 

세상 흉흉하고 밤이 늦었다며 엄마가 걱정하시네요.



정말로 슬픕니다. 

전 씨발 여기서 어떻게 살아야 되나 싶어졌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1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16
100316 오픈카톡 오렌지필소굿 2016.07.01 761
100315 EBS 고전 극장 <장고> [12] 김전일 2016.07.01 1327
100314 미용실에 갔더니 모르는 사람이 말을 겁니다 [3] catgotmy 2016.07.01 2333
100313 하이쿠 [1] catgotmy 2016.07.01 372
100312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100번째 생일 [3] 가끔영화 2016.07.01 943
100311 어제 구입한 노트북 오늘 포맷하다 [4] 모래시계 2016.07.01 1274
100310 [바낭]모래의여자 , 일상의 굴레, 개인의 굴레 [4] 봉쥬 2016.07.01 963
100309 위작사건에는 거대한 집단의 음모가 있는거 같군요 [2] 가끔영화 2016.07.01 1608
100308 대통령에게 필요한 자질이 뭐라고 생각하세요? [8] Belovedbear 2016.07.01 1553
100307 올여름의 세계문학 독서 계획 [16] underground 2016.07.01 2926
100306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보시나요? [2] 파에 2016.07.01 2028
100305 서울 호텔 추천해주실 수 있나요? [4] inhibition 2016.06.30 2134
100304 교향곡 추천해주세요! [5] 토이™ 2016.06.30 709
100303 우리집 맥북은, 가영님의 엉터리 시구 열사람 클릭 이후 멈춰버리고 [14] Koudelka 2016.06.30 1438
100302 아너 해링턴 신작이 드디어 나왔습니다. [3] svetlanov. 2016.06.30 587
100301 500일의 썸머 다시 본 후기. [1] 바다같이 2016.06.30 1624
100300 당신은 이기적인가 이타적인가 [2] 가끔영화 2016.06.30 879
100299 [듀나인] 토요일에 배울 만한 수업? [3] 잠이구 2016.06.30 915
100298 하이쿠 [2] catgotmy 2016.06.30 282
100297 [바낭] 사상 최고의 베스트셀러 소설 1,2,3위 [2] 통천교주 2016.06.30 17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