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평소 눈팅이나 하려고 오가던 커뮤니티를 잘 안 갑니다.

이야기들은 넘치는데 하나같이 제가 바라지 않는 방향으로 흘러가는 듯해서...

결국 늘 하는 이야기만 하는 곳에나 들르고 그러네요.


제 입장이라면 듀갤 일반의 정서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여성혐오 범죄 맞고, 남자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남자이기에 여자들이 감내하고 살았어야 했던 장애물들을 맞닥뜨릴 필요가 없었음을 뒤늦게 되새기는 중이죠. 머리로는 알아도 가슴으로는 못 느꼈던 것 같아요. 예, 저도 딱 그 정도였나 봅니다.

꼭 불행한 사고가 생겨야 마음이 열리는 그런 사람.


제가 가던 몇 가지 커뮤니티들,

그래도 이곳에 오는 사람들은 좋은 사람들이라고 생각했던 커뮤니티들에서

'성대결 구도로 몰고가는 니들이 나빠'라는 목소리가 커져가는 장면을 보며 슬프고 착잡하고 그렇습니다.

그러면서도 또 두려워져요.

그렇다면 여기 있는 나는, 지금 두려움을 느끼고 저항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얼마나 이해하고 동조하는 것인지?


저는 페미니즘에 대해 제대로 공부해보진 못했습니다.

듀나님 트위터에서 시작해 이런저런 트윗들을 보며 사고의 외연을 넓히려 노력중인 평범한 한국 남자에 지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배움은 부족하지만, 방향성의 차이는 있을지라도 결국 우리가 해야 행동, 도달해야 할 결론은 자명하다고 보았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저와는 다르게 생각하고 있네요.


최근에는 친구들을 자주 만나지 못했습니다만, 만나더라도 이 주제는 피할 것 같습니다.

요즘의 저는 화를 잘 참지 못하고 목소리가 쉽게 높아집니다.

친구들이 디시건, 오유건, 아님 다른 어디건 소위 남초 커뮤니티라는 곳에서 주류를 이루는 의견을 말하면

아무래도 분을 참지 못해 싸움으로 번지기 쉬워질 것 같아서입니다.


삶이 바쁘니까, 일이 힘드니까.

먹고 살기 위한 일들을 빼고 남는 시간에 제가 무엇을 할 수 있나 생각해 보면,

결국 컴퓨터 화면을 쳐다보면서 아무도 안 보는 제 트위터에 좋은 글들을 리트윗하는 정도밖에는 더 할 게 없네요.


이 무력감이 오래 가진 않기를 바랍니다.

제가 이렇게 맥빠지는 소리를 하는 와중에도 밖에서 싸우는 분들이 있으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1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17
100317 동림옹 영화 설리가 나오는군요 [2] 가끔영화 2016.07.01 1817
100316 오픈카톡 오렌지필소굿 2016.07.01 761
100315 EBS 고전 극장 <장고> [12] 김전일 2016.07.01 1327
100314 미용실에 갔더니 모르는 사람이 말을 겁니다 [3] catgotmy 2016.07.01 2333
100313 하이쿠 [1] catgotmy 2016.07.01 372
100312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100번째 생일 [3] 가끔영화 2016.07.01 943
100311 어제 구입한 노트북 오늘 포맷하다 [4] 모래시계 2016.07.01 1274
100310 [바낭]모래의여자 , 일상의 굴레, 개인의 굴레 [4] 봉쥬 2016.07.01 963
100309 위작사건에는 거대한 집단의 음모가 있는거 같군요 [2] 가끔영화 2016.07.01 1608
100308 대통령에게 필요한 자질이 뭐라고 생각하세요? [8] Belovedbear 2016.07.01 1553
100307 올여름의 세계문학 독서 계획 [16] underground 2016.07.01 2926
100306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보시나요? [2] 파에 2016.07.01 2028
100305 서울 호텔 추천해주실 수 있나요? [4] inhibition 2016.06.30 2134
100304 교향곡 추천해주세요! [5] 토이™ 2016.06.30 709
100303 우리집 맥북은, 가영님의 엉터리 시구 열사람 클릭 이후 멈춰버리고 [14] Koudelka 2016.06.30 1438
100302 아너 해링턴 신작이 드디어 나왔습니다. [3] svetlanov. 2016.06.30 587
100301 500일의 썸머 다시 본 후기. [1] 바다같이 2016.06.30 1624
100300 당신은 이기적인가 이타적인가 [2] 가끔영화 2016.06.30 879
100299 [듀나인] 토요일에 배울 만한 수업? [3] 잠이구 2016.06.30 915
100298 하이쿠 [2] catgotmy 2016.06.30 2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