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과 신혼여행에 대해 친구 놈들이 그럽니다.

'여친이 가자는 대로 가.'

'여친이 하자는 대로 해.'

'너는 그냥 카드와 통장만 준비하는거야'

 

회사 동료들이 그럽니다.

'여친이 하자는 대로 하세요'

'여친이 하자고 해서 했어요'

'와이프가 하라고 해서 했어요'

'선배님이 아직 현실을 모르시나 본데.. 여자가 하자는 대로 해야 하는 겁니다.'

 

회사 상사들이 그럽니다 (40대까지..)

'야, 여자가 해달라는 대로 다 해줘'

'힘들어도 해달라는 대로 해줘야 하는거야'

'하자는 대로 해.. 안그럼 집에서 쫒겨나..'  (...)

'애들 교육 때문에 와이프가 강남으로 이사가자는데.. 돈이 없거든.. 그래도 가게 될거야. 까라는 데 까야지.'

(50대부터는 좀 다릅니다.)

 

자차운전으로 왕복 3시간 거리 출퇴근 하는 후배한테 걔네 팀장이 '야이 미련퉁아. 넌 중간에 살아야지, 여자 회사 옆에 살고 넌 맨날 피곤해서 죽을 것 같은 표정이냐...' 라고 하니까..

'죽을 것 같아도 이게 맘이 편해요. 죽더라도 제가 죽는게 나아요'

 

그런데 우리 부서의 유일한 20대 총각 사원(28살짜리..)만 그럽니다.

'제 여친은 저한테 꼼짝 못해요!'

이거 허세인지 진짠지...

 

 

 

몇년전까지,  뭐 초장에 잡아야 한다는 둥 어쩌라는 둥 하는 말에 휘둘리지 말라는 얘기가 많았던것 같은데, 이젠 그냥 대놓고 잡혀 살아라.. 네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59
» [바낭] 요즘 조언의 대세는 '여자가 하자는 대로 해' 인가요.,. [10] 임시익명 2011.03.21 3226
96066 식기세척기를 사고 싶어요. [11] 늦달 2011.03.21 1943
96065 휘몰아치는 피아노곡... [3] 안드레이 2011.03.21 1372
96064 한석규 SBS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출연 확정. [5] 매카트니 2011.03.21 2837
96063 여러 가지... [9] DJUNA 2011.03.21 2852
96062 인형을 사면 참치를 드립니다. [8] 자두맛사탕 2011.03.21 2891
96061 심지어 교수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조차도 [21] 츠키아카리 2011.03.21 5807
96060 클린트이스트우드 감독의 두가지 취향 [7] 감동 2011.03.21 2336
96059 디지털파일을 DCP, Digi-Beta, DV, HD, HDV, Beta SP, 35mm 로 변환하는 법 아시는 분 있으신가요? [2] 개소리월월 2011.03.21 2163
96058 이소라씨의 멘탈에 관한 사건들을 알려주세요. [13] 교집합 2011.03.21 6931
96057 지방 다녀보면 그냥 먹먹한 경우가 많아요... [7] 도야지 2011.03.21 3062
96056 망원역, "퀸즈 수와레" - '정광수의 돈까스가게'가 이전해왔다가 사라진(...) 가게 [5] 01410 2011.03.21 4104
96055 좋아했던 강혜정의 마스크 [7] 아이리스 2011.03.21 4755
96054 파이터의 오프닝 곡, How you like me now [6] GREY 2011.03.21 1069
96053 사람의 목숨값은 얼마일까요? [4] 후덜덜 2011.03.21 1460
96052 ebay로 러그 사보신분? [3] 주근깨 2011.03.21 1267
96051 일본 만화가들의 집단 무의식? [7] 라쇼몽 2011.03.21 3503
96050 [잡담] 나는 가수다와 도전1000곡, 확률문제하나, 남녀역할바꾸기테스트결과, 세상에서가장슬픈이야기 [3] 귀검사 2011.03.21 1806
96049 재즈뮤지션 정원영 [5] 쿠융 2011.03.21 2147
96048 영어원서 많이 읽으시는 분들 추천좀 해주세요. [5] 애덤스 2011.03.21 17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