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맘먹고 책상앞에 앉아 책을 읽을 시간은 점점 없어지고... 지금은 뭔가를 읽는 시간은 출퇴근 지하철 안에서나 사무실에서 컴퓨터 화면을 볼 때 뿐입니다. 그런데 출근길은 시간도 짧고, 음악을 듣거나 영어공부를 하는 데에 밀리는 경우도 많아서 책 읽기는 더 힘들죠. 제가 독서를 가장 많이 하는 시간과 공간은 업무시간 중의 사무실입니다. ㅡㅡ; 월급도둑질이라 사장님한텐 미안하지만, 가끔 업무가 붕 뜰 때도 있다구요. ㅡㅡ;; 그래서 듀게를 보거나, 잡지, 신문을 인터넷으로 읽거나, 관심있는 분야의 보고서를 다운받아 읽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책은 이렇게 읽을 수 없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소설이나 교양서를 PDF로 구매할 수도 있나요? 예전에 야구 좋아하는 후배는 메이저리그 스카우팅 노트북을 사 보는데, 책으로 사거나, 아니면 좀 더 싸게 PDF 다운을 받거나 할 수 있다고 했었거든요. 책도 그렇게 읽을 수 있는 시장이 있나요?

 

그리고 아예 없거나 아직 미미하다면, 제가 가진 책을 PDF로 바꿀 수도 있을까요? 뭐 이론적으로야 스캔의 장인이 되어 한 장 한 장 정성껏 스캔을 뜨는 방안이 있겠습니다만, 집에 스캐너도 없고, 사무실에서 스캐너 앞에 서서 200장만 되는 책을 스캔한다고 해도 날밤을 까게 될 듯 하네요. 이런거 변환해주는 서비스도 있나요?

 

쓰고 나서 생각해보니 그냥 시간을 쥐어짜서 집에서 책 읽으면 되지 않나... 하는 생각이... ㅡ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55
98143 김종욱 찾기에서요 [1] 가끔영화 2014.01.30 1043
98142 한화 올시즌 첫 무실점 경기 [7] 카페人 2014.05.01 1043
98141 크롬캐스트 / 행복한사전-연필깎이는 왜 있나 나나당당 2014.05.29 1043
98140 [바낭] FPS 이야기, 이거 신경쓰고 보니 점점 더 거슬려요 ㅠ.ㅠ 파릇포실 2014.06.17 1043
98139 더 시그널 ㅡ 스포없음, 주문 [1] 엘리자베스브라운 2014.07.18 1043
98138 nc가 가을야구를 확정지었군요 [3] Harper 2014.10.03 1043
98137 기사펌]서북청년단 총회 기사.. [6] 라인하르트백작 2014.11.28 1043
98136 [듀나인] 수원지역 개인 영어 회화 가능한분 혹은 아시는분 [4] zaru 2014.12.20 1043
98135 유튜브에서 옛날 뮤직캠프를 보려하니 못보게 이런 법이 [6] 가끔영화 2015.01.31 1043
98134 [잡담] 손님 & 터미네이터 제네시스 감상 [2] 귀검사 2015.07.21 1043
98133 용문객잔 영화 넷 [3] 가끔영화 2015.11.05 1043
98132 [질문] 요런 사진의 모자를 구하는데 아시는 분 계시나요? [2] DEEN_ 2015.12.23 1043
98131 콰이어트 플레이스 보고왔습니다. (약한 스포일러) [4] nabull 2018.04.18 1043
98130 [링크] 원로 코메디언 구봉서, 향년 90세로 별세. [9] 스위트블랙 2016.08.27 1043
98129 까페 라떼 한 잔에 심장이 엄청 뛰네요. [1] 산호초2010 2018.04.25 1043
98128 [EBS1 다큐] 경계 없는 밤하늘 멋지네요. [5] underground 2018.09.25 1043
98127 文대통령,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성역없는 조사 지시(속보) [2] 귀장 2019.03.18 1043
9812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19.10.29 1043
98125 도와주세요!! 컴퓨터 밀다가 자료 잃어버렸어요 [1] 새나리 2011.04.16 1044
98124 축구바낭 [2] 말러2 2014.06.19 10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