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수영떡밥을 물리치고 봤습니다.


강호동 vs 이만기 대결을 보니깐... 옛날 생각이 나네요.


어렸을 적 한달에 한두번씩 일요일에 대중 목욕탕을 갔어요.


목욕하고 나오면 목욕탕내 평상 같은데서...


아저씨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보는 프로는 딱 2개뿐이죠.


kbs1에서 하는 전국노래자랑, 천하장사 씨름대회


노래자랑이야 요즘도 이어지는데 씨름대회는 못 본지 오래 된 거 같아요.




목욕 다 마치고, 아저씨들 틈에서 보다가


항아리 모양 바나나 우유 하나 사 먹으면 그리 행복했었죠.

(사실 저는 목욕 하기 싫어하는 아이라서... 이게 미끼였죠. 그때는 바나나 우유도 자장면도 부모님이 큰 선심 쓰듯이 사주시던 시절이라...ㅎ)




지난주는 남자의 자격이 태권도를 배우면서 옛 기억을 상기 시키더니 오늘은 1박 2일이 이리 하네요.


저는 미취학 아동 시절 유치원 대신에 태권도장을 다녔거든요.ㅎ


공부는 뭐 '아이템풀' 같은거 풀고요.





p.s 일본은 여전히 스모&요코즈나 인기가 있나요?


지금의 씨름 인기를 생각하면 약간 아쉽네요. 그때는 3-40대 아저씨들이 참 좋아라 했는데 말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88
98846 [듀게일상] 듀게에서 부럽다고 생각되는 회원님 유형 [24] EEH86 2011.11.01 3369
98845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69
98844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69
98843 순복음교회 사태 PD수첩 방영을 보고 생각난 만민중앙교회 방송중단 사건. [1] 레벨9 2011.09.20 3369
98842 "당신만 힘든 것이 아니에요" 라는 말. [4] 질문맨 2011.06.10 3369
98841 나는 가수다에 한 가지 바라는 점 [10] 로이배티 2011.05.09 3369
98840 하비에르 바르뎀 [6] 만약에 2011.09.22 3369
98839 [BBC] 인도군이 중국과의 인접한 국경에 36000명 이상을 투입했다네요. [7] nishi 2010.11.24 3369
98838 방금 서울하늘에 반짝이던 것들 뭔가요? [16] 폴라포 2010.09.03 3369
98837 대낮부터 연애바낭 [7] 문피쉬 2010.06.15 3369
98836 인셉션 보고 왔는데, 이럴수가... [3] setzung 2010.07.22 3369
98835 어느정도의 연봉인상이라면 얼굴을 좀 붉히면서 이직을 해도 남는 장사 일까요? [11] 헐렁 2015.03.31 3368
98834 [바낭] 아이돌 음악의 5대 작곡가들 [8] Bluewine 2014.06.21 3368
98833 [바낭] 단일화로 첫빠따로 망한 케이스를 생각해봅니다. [11] 데메킨 2012.11.24 3368
98832 한국 양궁팀의 패기 [5] ACl 2012.07.26 3368
98831 [추적자] 강동윤이 몰카찍는걸 알고 있지 않았을까요? [4] zerokul 2012.07.11 3368
98830 강호동이 은퇴해서 좋은 이유 [2] 미확정닉네임 2012.02.03 3368
98829 스티브 잡스와 U2, 빈자리가 너무 크네요. [11] 무비스타 2011.10.09 3368
98828 교통 범칙금 안 내면? [9] 사회지도층 2011.09.24 3368
98827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대박이로군요 [11] 폴라포 2011.08.09 33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