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맘먹고 책상앞에 앉아 책을 읽을 시간은 점점 없어지고... 지금은 뭔가를 읽는 시간은 출퇴근 지하철 안에서나 사무실에서 컴퓨터 화면을 볼 때 뿐입니다. 그런데 출근길은 시간도 짧고, 음악을 듣거나 영어공부를 하는 데에 밀리는 경우도 많아서 책 읽기는 더 힘들죠. 제가 독서를 가장 많이 하는 시간과 공간은 업무시간 중의 사무실입니다. ㅡㅡ; 월급도둑질이라 사장님한텐 미안하지만, 가끔 업무가 붕 뜰 때도 있다구요. ㅡㅡ;; 그래서 듀게를 보거나, 잡지, 신문을 인터넷으로 읽거나, 관심있는 분야의 보고서를 다운받아 읽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책은 이렇게 읽을 수 없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소설이나 교양서를 PDF로 구매할 수도 있나요? 예전에 야구 좋아하는 후배는 메이저리그 스카우팅 노트북을 사 보는데, 책으로 사거나, 아니면 좀 더 싸게 PDF 다운을 받거나 할 수 있다고 했었거든요. 책도 그렇게 읽을 수 있는 시장이 있나요?

 

그리고 아예 없거나 아직 미미하다면, 제가 가진 책을 PDF로 바꿀 수도 있을까요? 뭐 이론적으로야 스캔의 장인이 되어 한 장 한 장 정성껏 스캔을 뜨는 방안이 있겠습니다만, 집에 스캐너도 없고, 사무실에서 스캐너 앞에 서서 200장만 되는 책을 스캔한다고 해도 날밤을 까게 될 듯 하네요. 이런거 변환해주는 서비스도 있나요?

 

쓰고 나서 생각해보니 그냥 시간을 쥐어짜서 집에서 책 읽으면 되지 않나... 하는 생각이... ㅡ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5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637
96766 영화 <괴물2> 테스트 영상이라네요.. [11] 보람이 2012.10.13 3347
96765 '위대한 탄생' 뒷담화. [6] S.S.S. 2011.04.22 3347
96764 명박이와 여성부의 공통점 [23] 오키미키 2011.07.24 3347
96763 밑에 가난한 척 한 남자 이야기를 보고 - 반대로 있는 티 내는 남자 [9] violetta 2011.04.04 3347
96762 생판 남에게 만원을 줘버렸습니다 [15] 레이바크 2011.06.06 3347
96761 명대사의 괴력 ⑦ Scent of a woman - 여인의 향기 (1993) [2] 무비스타 2010.11.21 3347
96760 쥐20, 한 장의 시위 사진 [9] jim 2010.11.11 3347
96759 여러 가지... [5] DJUNA 2010.09.25 3347
96758 안상수-홍준표, '러브샷'에 '뽀뽀'까지 [9] 유니스 2010.08.31 3347
96757 욕실청소 뭘로 하세요? [7] 톰티트토트 2010.07.28 3347
96756 데이빗 핀쳐 밀레니엄 시사회 다녀왔어요 (스포 없습니다) [14] 도니다코 2012.01.10 3347
96755 듀9 탈퇴 전 마지막 질문입니다. [13] 고양이의고향노래 2014.03.27 3346
96754 마광수는 꼰대질을 했고 학생들은 철이 없네,,듀게는. [32] 왜냐하면 2013.03.27 3346
96753 영화 순진한 무슬림때문에 중동난리군요 [5] 보아는행콕 2012.09.14 3346
96752 10년 뒤 2022년의 모습은? [19] 스터 2012.06.09 3346
96751 2010년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2011년 보궐선거 결과 비교 (단일화 효과) [8] NDim 2011.10.27 3346
96750 도가니에서, 그 장면 어떻게 된 거죠 ? [6] 사회지도층 2011.10.03 3346
96749 [문화뉴스] 경찰서에 그려진 올빼미벽화.jpg [15] EEH86 2011.09.28 3346
96748 윤종신의 2011년 행보 [9] 옥수수 2011.08.29 3346
96747 {유튭} 베스트극장-고무신 거꾸로 신은 이유에 대한 상상 (이동건, 김민정, 정태우 등 출연) [2] miho 2011.07.09 33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