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면 시식기

2011.08.13 20:55

메피스토 조회 수:3369

* 오늘 시내에 나갔다가 들어오는 길에 편의점에서 샀지요. 동네 슈퍼에선 여전히 안팔아요.


*
 

기분탓인지, 중량을 떠나 사이즈가 자체가 다소 작게 느껴지더라고요. 집에와서 삼양라면과 비교해봤을땐 막상 큰차이가 안나던데 말입니다. 

끓인 방법은 정석입니다. 물은 맥주잔 3잔에 스프-건더기-라면...뒷면에 계란or계란 흰자를 풀지 않고 넣으면 더욱 맛있다고 하는데 국물이 허여멀건한게 느끼할거라는 생각이 우선 들었던지라 계란은 생략. 냥 면스프의 기본 셋팅으로 했습니다. 아, 잠깐, 아닙니다. '기본'은 아니에요. 집에 홍고추가 1/3개 남아있길래 넣었습니다. 단, 혹시라도 라면에 매운맛을 더할수 있으므로 일부러 안매운 고추를 넣었죠. 


맛은...저에겐 별미군요. 여기서 별미란 긍정적, 부정적 의미 모두를 가지고 있습니다. 가끔 한번씩 먹을만합니다. 시중 제품과 비교하자면 국물은 훨씬 말쑥한 느낌이에요. 그렇다고 아예 기름기가 없는건 아니지만, 적당히 가볍고 칼칼합니다. 생각보다 그렇게 느끼하지도 않아요. 기름기를 제거한다면 차게 먹어도 괜찮을 듯 한 국물입니다. 면발의 식감이 일반라면 같진 않던데, 좀 더 가늘가늘한 면발인가. 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마음에 들더군요.

평범한 라면이 물리다면 한번쯤 먹어볼만 합니다. 다만 밥을 말아먹기엔 라면국물 특유의 육중함이 부족해서 호불호가 갈릴듯 하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2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01
99211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73
99210 창피스럽지만 용기내어 이문열에 대해... [22] 무비스타 2012.01.03 3373
99209 나는 가수다에 한 가지 바라는 점 [10] 로이배티 2011.05.09 3373
99208 [여의도]란 괴작을 보고 왔습니다 [6] taijae 2010.11.24 3373
99207 딸기 타르트 추천 부탁드려요. [17] 서양배 2011.02.17 3373
99206 오늘 토이스토리를 보고 왔어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7] 낭랑 2010.08.08 3373
99205 진화론자는 기독교인이 될 수 있는가 [19] catgotmy 2012.05.31 3373
99204 장현성이 강혜정을 보고 [2] 가끔영화 2014.02.10 3372
99203 무자식 상팔자가 아들녀석들을 제쳤다는군요. [18] 가라 2013.01.08 3372
99202 점쟁이들. 웃음이 끊이지 않는군요 [18] 나나당당 2012.10.05 3372
99201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72
99200 [듀게일상] 듀게에서 부럽다고 생각되는 회원님 유형 [24] EEH86 2011.11.01 3372
99199 간지 나는 윈도폰 - jil sander cell phone [8] soboo 2011.10.07 3372
99198 블랙펜슬스커트의 매력, "한방 먹이는" 대사 [15] loving_rabbit 2012.01.06 3372
99197 교통 범칙금 안 내면? [9] 사회지도층 2011.09.24 3372
99196 순복음교회 사태 PD수첩 방영을 보고 생각난 만민중앙교회 방송중단 사건. [1] 레벨9 2011.09.20 3372
99195 매드맥스 보고 울었습니다. [5] 자두맛사탕 2015.05.14 3371
99194 어느정도의 연봉인상이라면 얼굴을 좀 붉히면서 이직을 해도 남는 장사 일까요? [11] 헐렁 2015.03.31 3371
99193 불안합니다. [6] 그거아냐 2014.05.11 3371
99192 술을 글라쓰로 먹이시는 분에 대한 대처법? [12] forgotten 2013.09.16 33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