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끝나고 나온 쿠키 영상에 타노스로 추정되는 장면들이 있었죠.



http://images.wikia.com/marveldatabase/images/6/61/Guardians_of_the_Galaxy_8.jpg




[원래는 그저 힘 쎈 빌런으로 끝났을 지도 모를 녀석이었으나 하필 데스에게 반하면서 자신의 사랑을 보여주겠다는 일념으로 자신의 종족을 몰살시킨 것을 시작으로 여러 차례 대량학살을 일으킨 막장.[1] 더불어 질투심도 상당하여 데스의 축복(저주?)를 받아 불사신인 데드풀에게 열폭하기도 했다.


아이템빨의 지존을 달리는 템빨 캐릭터로, 아이템을 뭘 끼느냐에 따라서 파워가 확 바뀌는 녀석. 하트 오브 더 유니버스코스믹 큐브인피니티 건틀렛 등등 초사기 아이템들이 타노스의 손을 거쳤으며, 인피니티 건틀렛을 꼈을때는 손짓으로 우주 인구의 절반을 말살(...)하기도 했으며, 하트 오브 유니버스의 힘을 얻었을때는 우주 자체를 파괴하기도 했다(....).[2]

마블 최강캐릭터를 논할때 빠지지 않는 캐릭터로써 템빨이라고 하는 사람도 많은데 템빨인건 사실이지만 노템으로도 어벤저스의 엔간한 레귤러 히어로는 명함도 못내밀고 기어야 할 정도의 파워를 가지고 있다. 코스믹 파워를 주로 구사하여 주먹에 응집시켜 휘두르거나, 손이나 눈에서 광선 형태로 발사하거나, 실버 서퍼의 빔을 맞고도 멀쩡한 육체를 가지며, 갤럭투스와 맞먹을 정도의 파워를 갖고 있고, DC 코믹스와의 크로스오버인 DC VS 마블에선 다크사이드에 대응되었다.

게다가 데스에 의한 불사 속성도 있어 아무리 죽어도 다시 살아난다. 이런 불사성으로 타노스 퀘스트에서는 다른 차원에서 몸이 녹고, 산산히 부숴지는 데미지를 받아도 이내 회복하는 모습도 보였다. 강할뿐만 아니라 머리도 좋아서 온갖 계략에도 능하며, 행성을 날리는 화력을 지닌 무인 함대마저 보유하고 있다. 참고로 출생지는 토성의 위성인 타이탄.]











맨 몸으로도 어지간한 어벤져스 멤버는 이길 정도의 파워를 가진 녀석이지만...


진짜 파워는 아이템을 꼈을때 나오죠.


그중에서도 인피니트 건틀렛.


인피니트 건틀렛을 끼면 어벤져스 애들 능력만으로는 이기기 거의 불가능하죠.(윗 그림의 장갑.)


원작에 비해 파워 다운을 시키지 않는다면요.




근데 그것이 영화 '토르'초반부에 나왔다죠.-이런 떡밥이!!!

(전 기억이 안나는데 나왔다네요. 이거 확인하려고 토르 다시 볼 생각은 없어서... 보실분에게 팁을 알려드리자면 영화 시작하고 11분경이랍니다.)




http://media.comicvine.com/uploads/0/5469/135325-7171-infinity-gauntlet_large.jpg




[원래 건틀릿 자체는 그저 평범한 건틀렛에 불과하지만 인피니티 젬들이 박힌다면 그야말로 우주를 말아먹는 개막장/개사기/밸런스 소멸 초강력 사기아이템으로 거듭난다. 리빙 트리뷰널을 제외한 우주적 존재들조차 이 템 앞에서는 맥을 전혀 못추고 패배했다. 훗날 리빙 트리뷰널이 아담 워록이 구사한 건틀렛의 권능을 제압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겨우 제압했을 정도였다.


템빨로 이름 난 타노스가 이걸 끼고 한 일이라면 전 우주에 걸쳐 50%에 달하는 존재를 지웠으며, 여러 개의 행성을 무기로 쓰려던 신장 600미터나 되는 거대 외계 종족 '셀레스티얼'들을 행성과 함께 날려버렸고, 시간을 다루는 크로노스의 강제 시간여행에 당해도 오히려 무시하여 반격을 날리고, 파괴 에너지 상태로 변해 돌격해온 갤럭투스, 에온, 스트레인저 이 셋을 한번에 제압했고, 혼돈의 우주적 존재인 '로드 카오스'와 질서의 우주적 존재인 '마스터 오더'의 협공을 무시해 오히려 날리고, 우주적 존재들의 총 공격에도 살아남아 오히려 그들을 가뒀으며, 리빙 트리뷰널 다음으로 강한 이터니티를 한방에 무찌르고 오히려 자신이 이터니티처럼 우주와 하나가 된다.]






과연 어벤져스2에서 이 떡밥들을 어떻게 처리할려는 것인가?


근데 그 파워가 너무 막대해서 의외로 싱겁게 끝낼수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90
98533 "당신만 힘든 것이 아니에요" 라는 말. [4] 질문맨 2011.06.10 3366
98532 하비에르 바르뎀 [6] 만약에 2011.09.22 3366
98531 ‘법’으로 못막은 대형마트 ‘동전’으로 막는다 [11] Bigcat 2011.04.05 3366
98530 블랙스완ㅎㄷㄷㄷ [6] 사람 2011.02.28 3366
98529 [BBC] 인도군이 중국과의 인접한 국경에 36000명 이상을 투입했다네요. [7] nishi 2010.11.24 3366
98528 강호동, 이만기, 일요일의 씨름 [5] 자본주의의돼지 2010.11.14 3366
98527 오늘 토이스토리를 보고 왔어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7] 낭랑 2010.08.08 3366
98526 라세린드가 신촌에서 자취한다면서요? + 질문 있습니다. [10] jwnfjkenwe 2010.08.06 3366
98525 어느정도의 연봉인상이라면 얼굴을 좀 붉히면서 이직을 해도 남는 장사 일까요? [11] 헐렁 2015.03.31 3365
98524 날고 싶은 조국 교수 [10] 닥터슬럼프 2014.06.18 3365
98523 웹툰 웹소설 추천 부탁드려요ㅎ [12] Reid 2014.02.06 3365
98522 술을 글라쓰로 먹이시는 분에 대한 대처법? [12] forgotten 2013.09.16 3365
98521 우리나라 맛있고 특별한 음식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29] tealight 2013.05.30 3365
98520 [펌] 문학가들이 이력서를 내려고 한다면...? [3] 스위트블랙 2013.04.14 3365
98519 어제 다방 분위기 홍대 카페를 찾던 사람의 카페 잡담 [8] 방은따숩고 2013.03.04 3365
98518 반지의 제왕 1편이 실패하리라 생각했던 이유 [9] 임바겔 2012.10.01 3365
98517 티아라MV를 보는데 기분이 묘하군요 [7] 메피스토 2012.09.03 3365
98516 축구 4강 멕시코 결승 진출, 여자 핸드볼 4강 진출, 곧 레슬링 김현우 결승합니다 [125] 허기 2012.08.08 3365
98515 야왕 '이희명' 작가 방송작가협회 제명 사과식초 2013.10.21 3365
98514 정말 의리로 드라마 빅을 보고 있는데 [14] 레드훅의공포 2012.07.23 33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