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 놀란의 다크나이트 라이즈가 해외 시사회에서 극찬을 받았다는군요. 기립박수를 치고 눈물을 흘리는 사람도 있었다고요.

참으로 크리스터퍼 놀란의 능력은 놀라운 것 같습니다. 죠엘 슈마허가 배트맨 시리즈를 사실상 망친 후 잊혀져 가던 히어로를 살려낸 이가 바로 크리스터퍼 놀란이니까 말이죠. 저도 배트맨 비긴즈를 보면서 엄청난 에너지와 스피드에 깜짝 놀랐어요. 그리고 다크나이트에서 히스 레저가 보여줬던 명연도 잊을 수가 없고요. 그래서 누구보다도 다크나이트 라이즈를 기다리고 있기도 해요. 이번에는 어떤 것으로 저를 놀라게 해줄까하고 말이죠.

하지만 팀버튼의 배트맨이 잊혀져가는 것도 전 슬프답니다. 팀버튼이 연출했던 배트맨과 배트맨 리턴즈는 극장에서 보지 못하고 DVD로 봤어요.

크리스터퍼 놀란의 배트맨과 비교할 때 액션은 장난스럽고 지금 보면 촌스러운 부분도 있지만 팀 버튼 특유의 기괴하고 음울한 분위기는 누구도 흉내 내기 어려운 것 같더군요. 게다가 대니 앨프만의 음악은 또 팀 버튼의 화면과 얼마나 잘 어울리던지.. 그리고 히스 레저도 좋지만 잭 니콜슨가 연기한 조커와 대니 드 비토가 연기한 펭귄맨도  잊을 수 없는 인상을 줬어요.

크리스토퍼 놀란의 다크나이트 라이즈를 기다리고 있지만 동시에 팀 버튼의 배트맨이 잊혀져 가는건 아쉽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88
98532 "당신만 힘든 것이 아니에요" 라는 말. [4] 질문맨 2011.06.10 3366
98531 하비에르 바르뎀 [6] 만약에 2011.09.22 3366
98530 ‘법’으로 못막은 대형마트 ‘동전’으로 막는다 [11] Bigcat 2011.04.05 3366
98529 블랙스완ㅎㄷㄷㄷ [6] 사람 2011.02.28 3366
98528 [BBC] 인도군이 중국과의 인접한 국경에 36000명 이상을 투입했다네요. [7] nishi 2010.11.24 3366
98527 강호동, 이만기, 일요일의 씨름 [5] 자본주의의돼지 2010.11.14 3366
98526 오늘 토이스토리를 보고 왔어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7] 낭랑 2010.08.08 3366
98525 라세린드가 신촌에서 자취한다면서요? + 질문 있습니다. [10] jwnfjkenwe 2010.08.06 3366
98524 어느정도의 연봉인상이라면 얼굴을 좀 붉히면서 이직을 해도 남는 장사 일까요? [11] 헐렁 2015.03.31 3365
98523 날고 싶은 조국 교수 [10] 닥터슬럼프 2014.06.18 3365
98522 웹툰 웹소설 추천 부탁드려요ㅎ [12] Reid 2014.02.06 3365
98521 술을 글라쓰로 먹이시는 분에 대한 대처법? [12] forgotten 2013.09.16 3365
98520 우리나라 맛있고 특별한 음식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29] tealight 2013.05.30 3365
98519 [펌] 문학가들이 이력서를 내려고 한다면...? [3] 스위트블랙 2013.04.14 3365
98518 어제 다방 분위기 홍대 카페를 찾던 사람의 카페 잡담 [8] 방은따숩고 2013.03.04 3365
98517 반지의 제왕 1편이 실패하리라 생각했던 이유 [9] 임바겔 2012.10.01 3365
98516 티아라MV를 보는데 기분이 묘하군요 [7] 메피스토 2012.09.03 3365
98515 축구 4강 멕시코 결승 진출, 여자 핸드볼 4강 진출, 곧 레슬링 김현우 결승합니다 [125] 허기 2012.08.08 3365
98514 야왕 '이희명' 작가 방송작가협회 제명 사과식초 2013.10.21 3365
98513 정말 의리로 드라마 빅을 보고 있는데 [14] 레드훅의공포 2012.07.23 3365
XE Login